XpressEngine ver.2

글 수 1,074

 등록 :2016-11-22 15:05수정 :2016-11-22 15:21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771434.html?_fr=mt3#csidx7fcb42e8ddf0600b87725d574121d4c

지난 2014년 5월 경기 안산 세월호 합동분향소를 찾은 추모객들이 전광판에 나온 추모 메시지를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014년 5월 경기 안산 세월호 합동분향소를 찾은 추모객들이 전광판에 나온 추모 메시지를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2014년 4월 16일, 너와 생이별을 겪었지만 매일 매일 이쁜 아들에게 문자를 보낸다. 사랑하는 아들, 받아보고 있는 거니?”


지난 19일 세월호 유가족 권미화씨가 4차 주말 촛불집회가 열린 광화문 광장 무대에 올라 아들에게 보낸 편지의 일부분이다.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행적에 대한 의혹이 높아지는 가운데, 경기도 안산시 세월호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 전광판으로 전송되는 세월호 추모 문자 메시지에 다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세월호 추모 문자 메시지 서비스는 휴대전화 번호 #1111로 추모 메시지를 보내면 분향소 내부에 설치된 모니터로 전달된다. 분향소를 찾지 못하는 시민들도 애도의 뜻을 전할 수 있어 2014년 4월 당시 설치 19일 만에 추모 메시지가 10만건을 넘어서는 등 많은 추모글이 올라왔으나, 시간이 흐르며 전보다 문자가 뜸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 누리꾼(@ba******)이 자신의 트위터에 안산시 세월호 분향소에 추모 메시지를 보내자는 제안을 올렸다. 트위트 갈무리
한 누리꾼(@ba******)이 자신의 트위터에 안산시 세월호 분향소에 추모 메시지를 보내자는 제안을 올렸다. 트위트 갈무리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다시 #1111 번호로 세월호 추모 메시지를 보내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한 누리꾼은 자신의 트위터에 “널리 알려주십시오! 안산 합동분향소 전광판에 하루에 도착하는 문자가 5통 정도라고 합니다. 문자 한 통으로 아직 잊지 않았다는 진심을 공유합시다”라고 올렸다. 해당 트위트는 22일 현재 4160번 리트위트 됐다. 누리꾼들은 “몰랐던 사실이었는데 정보 공유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방금 문자 한 통 보냈습니다. 절대 잊지 않았음을 보여드려야겠어요”라며 동참의 뜻을 밝히고 있다.


안산시 세월호 사고수습 지원단 관계자는 “직원이 매일 분향소 현장에서 전광판에 메시지가 몇 건씩 들어오는지 관리하고 있다. 이전보다 줄어든 것은 사실이지만 하루에 5건이 수신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추모 메시지 수신 건수는 지난 7일에는 510건, 14일 1100여건, 21일에는 1만3700여건으로 최근 일주일새 추모 메시지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세월호 추모 문자는 수신인에 ‘#1111’을 입력한 뒤 전하고 싶은 추모 메시지를 적어 전송하면 된다. 이용 요금은 통신 3사가 부담해 무료다.


김지숙 기자 suoop@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771434.html?_fr=mt3#csidx58d24b36509334f852038e05f9e1964
번호
제목
글쓴이
1074 <새책> 『네트워크 사회와 협력 경제를 위한 미래 시나리오』 출간! (미셸 바우웬스·바실리스 코스타키스 지음, 윤자형·황규환 옮김)
도서출판 갈무리
2018-10-10 15
1073 10/13 개강! 발자크와 에밀 졸라, 예술과 사회이론, 하이데거 단편 저작 읽기
다중지성의 정원
2018-10-10 7
1072 다중지성의 정원이 10월 4일 개강합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2018-09-12 35
1071 <새책> 『피와 불의 문자들』 출간! (조지 카펜치스 지음, 서창현 옮김)
도서출판 갈무리
2018-09-01 34
1070 [새책] 조정환의 『절대민주주의』 ― 신자유주의 이후의 생명과 혁명
도서출판 갈무리
2017-05-23 632
1069 <광화문-촛불집회기념시집>을 만들었습니다 file
은천
2017-04-08 487
1068 바람아 불어라!
노치수
2016-12-18 515
1067 "대통령 하야가 국민의 뜻이냐" 촛불집회 폄하한 이문열 작가
[관리자]
2016-12-03 590
1066 김용태 국민의당-새누리당 폭로 “文 집권 막기 위해 탄핵발의 막은 것”
[관리자]
2016-12-03 503
1065 [박노자의 한국, 안과 밖] 박근혜의 최악의 범죄
[관리자]
2016-11-30 581
1064 "탄핵가결 '2일? -9일?' 왜?"
[관리자]
2016-11-28 520
1063 박 대통령이 구속된다면? 전경련이 해체된다면?
[관리자]
2016-11-27 495
1062 녹취 들은 검찰 “대통령이 어떻게 저 정도로 무능할까”
[관리자]
2016-11-27 497
1061 4% 대통령을 향해...촛불은 횃불이 되어간다
[관리자]
2016-11-27 464
1060 8시 소등 뒤 울려퍼진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
[관리자]
2016-11-26 581
1059 ‘하야 눈’이 내린 날, 160만 촛불이 켜졌다
[관리자]
2016-11-26 730
1058 박대통령 지지율 4% ‘최저’ 경신…대구·경북 3%
[관리자]
2016-11-25 534
1057 래퍼 산이, 현 시국 풍자한 신곡 ‘나쁜 년(Bad Year)’ 화제
[관리자]
2016-11-24 572
1056 진격의 트랙터 “지금 박근혜 퍼내러 간다”
[관리자]
2016-11-24 492
#1111 세월호 추모문자를 아시나요
[관리자]
2016-11-23 597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