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75

등록 :2016-11-25 10:15수정 :2016-11-25 11:58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771934.html?_fr=mt1#csidx2640ceebf90cba9b66448e93668451a

 


3주연속 5%서 또 추락…부정평가 3%p 올라 93%
TK, 의사표시 유보 9% 1위…‘샤이 박근혜’ 많은 듯
새누리 정당지지율 12%…16% 국민의당 이어 3위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4%로 내려앉았다. 지난주까지 3주 연속 5%를 기록하다, 또다시 역대 대통령 최저치를 스스로 갈아치웠다.

한국갤럽이 지난 22~24일 전국 성인 10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25일 발표한 ‘11월 넷째주’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결과를 보면, 박 대통령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1%포인트 내려간 4%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지난주보다 3%포인트 올라 93%다
.

박 대통령의 세대별 지지율은 20대 0%, 30대 0%, 40대 4%, 50대 6%다. 60살 이상은 지난주와 동일한 9%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20대와 30대는 각각 156명, 183명이 설문에 응했는데, ‘박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 하고 있다’고 응답한 이가 단 한명도 없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4%, 인천·경기 2%, 대전·세종·충청 7%, 광주·전라 1%, 대구·경북 3%, 부산·울산·경남 5%다. 이 가운데 박 대통령의 정치적 텃밭인 대구·경북은 박 대통령 ‘부정평가’가 87%, ‘어느 쪽도 아니다 + 모름·응답거절’이 9%로 나타났다. 이는 다른 지역들에서 ‘부정평가’가 90%를 넘고 ‘어느 쪽도 아니다 + 모름·응답거절’이 1~4%에 그친 것과 대조된다. 대구·경북에서는 이른바 ‘샤이(shy) 박근혜’(부끄러워서 박 대통령 지지 표명을 유보하는 층)가 다른 지역보다 많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강원과 제주는 조사 대상이 50사례 미만이어서 수치를 내놓지 않았다고 갤럽은 밝혔다.

정당 지지율도 여당인 새누리당은 지난주 15%에서 3%포인트 하락한 12%로, 창당 후 최저치를 기록하며 3위로 내려앉았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주보다 3%포인트 상승한 34%로, 박근혜 정부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국민의당은 일주일 사이 2%포인트 오른 16%로, 2위를 기록했다. 정의당도 1%포인트 올라 7%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해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진행했다. 응답률은 25%(총 통화 4004명 중 1,004명 응답 완료)다. 그밖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누리집 참조.

이경미 기자 kmlee@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771934.html?_fr=mt1#csidx07e45f79b8a0b2db876b25511317b36

번호
제목
글쓴이
1075 <새책> 『투명기계 ― 화이트헤드와 영화의 소멸』 출간! (김곡 지음)
도서출판 갈무리
2018-11-06 6
1074 <새책> 『네트워크 사회와 협력 경제를 위한 미래 시나리오』 출간! (미셸 바우웬스·바실리스 코스타키스 지음, 윤자형·황규환 옮김)
도서출판 갈무리
2018-10-10 31
1073 10/13 개강! 발자크와 에밀 졸라, 예술과 사회이론, 하이데거 단편 저작 읽기
다중지성의 정원
2018-10-10 22
1072 다중지성의 정원이 10월 4일 개강합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2018-09-12 48
1071 <새책> 『피와 불의 문자들』 출간! (조지 카펜치스 지음, 서창현 옮김)
도서출판 갈무리
2018-09-01 45
1070 [새책] 조정환의 『절대민주주의』 ― 신자유주의 이후의 생명과 혁명
도서출판 갈무리
2017-05-23 654
1069 <광화문-촛불집회기념시집>을 만들었습니다 file
은천
2017-04-08 497
1068 바람아 불어라!
노치수
2016-12-18 524
1067 "대통령 하야가 국민의 뜻이냐" 촛불집회 폄하한 이문열 작가
[관리자]
2016-12-03 605
1066 김용태 국민의당-새누리당 폭로 “文 집권 막기 위해 탄핵발의 막은 것”
[관리자]
2016-12-03 518
1065 [박노자의 한국, 안과 밖] 박근혜의 최악의 범죄
[관리자]
2016-11-30 594
1064 "탄핵가결 '2일? -9일?' 왜?"
[관리자]
2016-11-28 538
1063 박 대통령이 구속된다면? 전경련이 해체된다면?
[관리자]
2016-11-27 506
1062 녹취 들은 검찰 “대통령이 어떻게 저 정도로 무능할까”
[관리자]
2016-11-27 513
1061 4% 대통령을 향해...촛불은 횃불이 되어간다
[관리자]
2016-11-27 481
1060 8시 소등 뒤 울려퍼진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
[관리자]
2016-11-26 599
1059 ‘하야 눈’이 내린 날, 160만 촛불이 켜졌다
[관리자]
2016-11-26 748
박대통령 지지율 4% ‘최저’ 경신…대구·경북 3%
[관리자]
2016-11-25 545
1057 래퍼 산이, 현 시국 풍자한 신곡 ‘나쁜 년(Bad Year)’ 화제
[관리자]
2016-11-24 585
1056 진격의 트랙터 “지금 박근혜 퍼내러 간다”
[관리자]
2016-11-24 575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