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444

등록 :2016-08-25 17:40

 

집권세력의 역사도발이 도를 넘었다. 역사학회와 광복회가 건국절 법제화 움직임을 강력 비판하는데도 새누리당과 대통령을 포함한 집권세력은 오히려 발언의 강도를 높이고 있다.

25일에는 국회 부의장인 심재철 새누리당 의원이 건국절 법제화 추진을 비판하는 광복회의 성명에 원색적인 비난을 퍼부었다. 광복회는 24일 낸 성명에서 건국절 법제화 추진에 대해 “항일독립운동을 폄하하고 선열을 모독하는 반역사적인 망론”이며 “1948년 건국절 제정은 과거 친일 반민족 행위자들에게 면죄부를 주어 친일 행적을 지우는 구실이 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 7000여명의 독립유공자와 유족으로 구성된 정통성 있는 단체가 낸 성명이라면 마땅히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 그런데도 심 의원은 자중하기는커녕 광복회의 성명 내용이 “말이 안 되는 견강부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새누리당이 국민과 독립운동가들을 적으로 삼아 ‘역사전쟁’을 벌이자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는 일이다.

건국절 논란의 불을 지핀 사람은 다름 아닌 박근혜 대통령이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광복절에도 ‘건국’이라는 표현을 입에 올렸다. 며칠 전 대통령 앞에서 원로 독립지사가 ‘건국’ 주장을 비판했는데도 아랑곳하지 않았다. 새누리당은 대통령의 발언에 맞장구치며 논란을 더 확산시켰다. 이정현 대표가 17일 1948년 8월15일을 건국일로 삼아야 한다고 불을 지르더니 22일에는 건국절 법제화를 추진하겠다고 한발 더 나아갔다. 이들이 건국절 논란을 키우는 것은 이 논란이 득이 된다고 보기 때문일 것이다. 이명박 정부 이래 보수 집권세력은 위기에 처할 때마다 건국절 논란을 끌어들여 지지세력을 결집하는 데 활용했다. 정부·여당으로서는 총체적인 국정난맥 상황을 이념논쟁으로 호도하고 싶을 것이다. 더 근본으로 들어가보면 건국절 법제화 움직임은 집권세력의 뿌리인 친일파를 건국의 주역으로 탈바꿈시키는 ‘역사 세탁’ 작업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집권세력이 당장의 필요를 위해, 또 치욕으로 얼룩진 뿌리를 감추기 위해 역사도발을 감행한다고 해서 역사적 진실이 바뀔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대한민국의 뿌리가 1919년 4월 세워진 임시정부에 있음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 집권세력은 역사를 마음대로 바꿀 수 있다는 망상에서 벗어나 사태를 직시하기 바란다.

번호
제목
글쓴이
444 나치조차 혀를 내민 일본군의 만행 난징대학살(사진 혐오)
[관리자]
2012-11-06 67441
443 [초청] 용산다큐 <두개의 문> 특별 상영회
[관리자]
2012-03-09 37336
442 구럼비 살리기 코드명 옐로우 (3/10 3시 제주강정 3시 기지사업단 정문 앞, 6시 서울 청계광장)
[관리자]
2012-03-09 23982
441 공영방송이 권력의 입맛에 좌우되지 않도록/강 건넜고 다리 불살랐다
[관리자]
2012-09-26 23500
440 [가자 강정 지키자 구럼비] 지금 평화비행기 탑승자가 되는 행운(!)의 주인공이 되세요~~
[관리자]
2012-02-13 19784
439 장애등급제와 부양의무제 폐지로 여는 연대의 문 톡톡!
[관리자]
2012-10-10 19458
438 국회 '올바른 역사교육을 위한 의원모임'/日관동대지진 조선인학살 사망자명단 최초공개
[관리자]
2013-06-20 19223
437 '분단과 복지 : 시민참여형 평화복지국가 실현을 위하여'
[관리자]
2012-10-30 15524
436 [한반도평화포럼] 백낙청교수님과 함께하는 BOOK Talkshow - "2013년체제 만들기"
[관리자]
2012-02-13 12448
435 61주기(제5회) 월미도 미군폭격 민간인희생자 위령제 안내 file
관리자
2011-08-30 12227
434 <생명평화대행진> 민회民會에 모십니다.
[관리자]
2012-10-15 11277
433 [정의구현사제단] 10월 유신 40주년 전국시국기도회 (10.22 오후7시 서울광장)
[관리자]
2012-10-19 10664
432 괴산 증평 청원(내수읍 북이면) 국민보도연맹 사건 희생자 위령제 안내 file
관리자
2011-09-28 10233
431 <참여요청>세계시민 제주해군기지 반대 서명 운동에 동참해 주십시요!
[관리자]
2012-03-28 9645
430 제임스 로툰도 시장 "유태인 학살만큼 위안부 문제 알려져야"
[관리자]
2012-10-12 9352
429 관동 대지진 조선인 학살 사건
[관리자]
2012-11-07 8598
428 스페인 신문, 독도 영유권 관련 일본 질타
[관리자]
2012-09-26 8476
427 역사가, ‘유신시대’를 평가하다
[관리자]
2012-09-11 7966
426 [고양]금정굴! 평화의 바람을 안고 돌아오다 file
관리자
2011-09-22 7961
425 [진실정의] 살아있는 과거사, 유신․긴급조치를 고발한다
[관리자]
2012-10-19 7935

알림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