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7
  등록 :2016-01-04 11:05수정 :2016-01-04 14:47
강금실 전 장관 ‘한-일 위안부 합의’ 관련한 페북 글
강금실 전 장관 ‘한-일 위안부 합의’ 관련한 페북 글

한-일 위안부 합의에 소회 밝힌 페북 글 화제

“할머니들 존엄성 존중하는 경건한 절차 필요”

“적어도 피해를 입은 (위안부) 할머니들의 존엄성을 존중하는 경건하며 섬세한 절차가 필요할 것이며 그 과정에 의미를 담아 잘 이끌어가는 선진화된 정치가 필요할 것이다.”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이 일본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과 방법에 대해 올린 글이 누리꾼들에게 주목을 받고 있다.

강 전 장관은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위안부 문제가 공개되기 시작한 건, 1991년에 와서였다’고 한다”면서 “그때 처음 말문을 연 할머니를 면담하는 일을 한 후배 여성변호사가 그 경험을 들려주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위안부로 끌려간 한 소녀의 일화를 소개했다. “밭에서 일하고 있던 한 소녀는 당시 일본인 경찰이 트럭을 몰고 와서 차에 타라 하니 거절도 못하고 머뭇거리며 차에 오르는데, 저 멀리서 아버지가 달려오며 ‘차 타지 말라’고 손을 내젓는 걸 보았다. 그러나 차는 이미 출발했고 그렇게 끌려갔다 다시 아버지를 만날 수도 없었고, 한 소녀의 가냘픈 삶은 전장에서 잔인하게 짓밟혔다.” 이어 그는 “나의 후배는 이 이야기를 듣고, 너무 부들부들 떨려 맘을 주체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강 전 장관은 “이 불가역의 사건에 대한 사과는 어떻게 이루어져야 할까?”라는 질문을 던졌다. 그러면서 “적어도 피해를 입은 할머니들의 존엄성을 존중하는 경건하며 섬세한 절차가 필요할 것이며, 그 과정에 의미를 담아 잘 이끌어가는 선진화된 정치가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내게 깊은 인상을 남긴 사례가 중국 정치인 주은래의 일본 전범을 다룬 방식이다”라며 “전범(전쟁 범죄자)은 반성하는 법이 없다. 그런데 주은래는 참회를 요구했고, 참회할 때까지 반성문을 쓰게 했다. 처음엔 건성으로 위선으로 응하던 전범들도 반복되는 과정에서 외면했던 자신의 행위를 구체적으로 마주하게 됐고 결국은 참회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리고 가벼운 처분을 받은 후 일본으로 돌아가, 일본의 (전쟁에서의) 만행을 공개하고 선을 호소하는 사람들로 거듭났다”고 말했다.

강 전 장관은 “사과는 회개가 있어야 가능하며, 그 사과는 가해자의 존엄을 회복하는 과정이기도 하다”며 “그렇지 않은 국가와 인간은 아무리 근사하게 치장해도 야만에 불과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는 부득이 야만을 용인하는 거라고 오인해선 안 된다”며 “야만과 싸우며 더 나은 인간다움을 추구하는 헌신이 정치이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역사의 아픔과 수치를 기억하는 이유는, 한 공동체가 기억을 잃고 야만으로 회귀하는 걸 막기 위해서다. 기억의 정치가 필요하다”며 “그런데 우리는 무엇이든 망각에 익숙해지고 있다”고 했다.

강금실 전 장관은 2000년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부회장을 지냈다. 2003년 참여정부 시절에는 법무부 장관을 역임한 바 있다. 현재는 법무법인 원 고문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다.

박수진 기자 jjinpd@hani.co.kr
번호
제목
글쓴이
1007 10시간 ‘필리버스터’ 은수미 의원은 누구?
[관리자]
2016-02-24 785
1006 결딴난 균형외교…한국, 미·일동맹 ‘하위 파트너’ 전락
[관리자]
2016-02-23 986
1005 [정세현 칼럼] 개성공단 폐쇄로 휴전선 다시 남하
[관리자]
2016-02-22 927
1004 임동원·백낙청 “야당, 대북강경책 방관·합리화”
[관리자]
2016-02-21 860
1003 어리석고도 위험하다 / 서재정
[관리자]
2016-02-17 817
1002 새책! 『정동의 힘』(이토 마모루 지음, 김미정 옮김) ― 미디어와 공진(共振)하는 신체
도서출판 갈무리
2016-02-05 876
1001 법원 "정부, 양산보도연맹 희생자 유족에 손해 배상하라"
[관리자]
2016-02-02 1223
1000 채현국 “나이만 먹었지 청년으로 살 수밖에 없다”
[관리자]
2016-02-02 1447
999 영하 23도 혹한에…비닐 덮고 버티는 소녀상 지킴이들
[관리자]
2016-01-19 893
998 "반값등록금 실현" 광고에 뿔난 학생들
[관리자]
2016-01-16 862
997 표창원 “대북 확성기 효과있다면, 국정원 대선 댓글도 마찬가지”
[관리자]
2016-01-13 1266
996 오바마의 눈물.."감성적 수사" vs "최고의 난폭 행위"
[관리자]
2016-01-06 1230
강금실, 위안부 합의에 “회개없는 사과는 야만일뿐”
[관리자]
2016-01-05 1001
994 1/13 개강! 앙드레 고르, 아리스토텔레스, 바흐친 읽기
다중지성의 정원
2016-01-02 5010
993 폴라니의 『거대한 전환』(조명래), 앙드레 고르의 『프롤레타리아여, 안녕』(장훈교)
다중지성의 정원
2015-12-27 3186
992 [아침 햇발] 대통령 명예를 깎아내린 법원과 검찰
[관리자]
2015-12-25 943
991 박근혜가 싫어하는 바른말, 그리고 정의화
[관리자]
2015-12-21 919
990 다중지성의 정원 2016년 1분학기를 시작합니다! - 폴라니, 바흐친, 버틀러, 메를로-퐁티, 플라톤, 홉스 등
다중지성의 정원
2015-12-19 8652
989 “아직 죽은 자식 못본 부모도 많다” 하소연에 울음바다
[관리자]
2015-12-17 1047
988 세월호 참사 이튿날 잠수사 500명 투입, 거짓말이었다
[관리자]
2015-12-17 976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