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6

등록 :2015-05-25 19:35수정 :2015-05-25 21:08

 

2011년 노벨평화상 수상자 리마 보위.
2011년 노벨평화상 수상자 리마 보위.

‘DMZ 통과’ 참여 노벨평화상 리마 보위
“다른 어떤 나라도
남북에 평화 가져올수 없어
종북? 어떤 정권도 옹호하지 않아”
“박근혜 대통령에게 말하고 싶다. ‘무기로는 한반도에서 전쟁을 끝내지 못할 것이다. 오직 진정한 대화만이 평화를 가져올 수 있다’고.”

2011년 노벨평화상 수상자 리마 보위(44·라이베리아)는 25일 화해·협력을 위한 남북 대화에 나서라고 박근혜 정부에 주문했다. 그는 전날 북에서 남으로 비무장지대를 관통하며 ‘평화’의 메시지를 던진 ‘위민 크로스 디엠제트(DMZ)’에 참여한 뒤, 이날 서울 한 호텔에서 <한겨레>와 인터뷰를 했다.


그는 “내 조국 라이베리아 내전 초기엔 2개 집단이 전쟁을 시작했지만, 더 많은 무기가 들어오자 15개의 집단으로 나뉘었다. 무기로는 평화를 가져올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떤 다른 나라도 남북한에 평화를 가져올 수 없다. 한국은 미국에 의존하고 북한은 러시아에 의지하지만, 미·러는 평화를 가져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서아프리카 해안에 위치한 라이베리아는 1989년부터 시작한 14년간의 내전으로 25만명의 사람들이 죽었다. 보위는 전쟁 트라우마 치유 교육을 받은 평화활동가로 활동하며 남성들에 대해 ‘섹스 파업’을 하는 운동을 벌여 주목을 끌었다. 그는 2003년 6월 여성들을 이끌고 내전 세력들이 평화회담을 여는 호텔을 점거해 2003년 8월18일 평화협정을 이끌어냈다. 이어 2005년 대통령 선거에선 엘런 존슨 설리프(77)를 도와, 그를 아프리카 최초의 여성 대통령으로 당선시켰다. ‘여성의 권리와 안전을 지키기 위한 비폭력적 투쟁’을 한 공로로 2011년 설리프 대통령과 함께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


보수단체들이 ‘위민 크로스 디엠제트’를 ‘종북세력’이라고 비난하는 데 대해, 보위는 “우리는 어떤 정권도 옹호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그는 “북한에서 우리는 김일성·김정은 동상에 절하지 않았다. 이것 자체가 북한 사람들이 자신들의 숭배에 대해 생각해보도록 도전한 것이라 생각한다. 북한 사람들이 외부와 교류를 지속한다면 10년 뒤에 북한은 매우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서울시청에서 열린 ‘2015년 국제여성평화회의’ 도중 탈북자 이애란씨가 “북한의 핵개발이나 수용소 수감자들에 대해서는 여기 있는 누구도 이야기하지 않는다”며 항의했다. 발제자로 참여했던 보위는 단상에서 내려가 이씨를 꼭 껴안았다. “세계시민으로서 당신과 북한 사람들의 고통에 공감하며 사과한다. 우리도 북한 사람들의 고통을 타개하고자 목소리를 내고 있다.”


글 김지훈 기자, 사진 김경호 선임기자 watchdog@hani.co.kr



“내년 DMZ 도보 통과 재시도…남에서 북으로”

등록 :2015-05-25 19:35


24일 북에서 남으로 비무장지대를 관통하며 평화의 메시지를 발신했던 ‘위민 크로스 디엠제트(DMZ)’ 쪽이 내년에는 거꾸로 남에서 북으로 비무장지대를 건너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25일 밝혔다.

김반아 위민 크로스 디엠제트 국제공동대표는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2015 국제여성평화회의’에서 “평화협정이 체결될 때까지 매년 5월24일 ‘평화와 군축을 위한 세계여성의 날’을 전후해 위민 크로스 디엠제트(행사)를 여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며 “내년에는 남에서 북으로 올라가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현경 위민 크로스 디엠제트 한국위원회 공동대표(미국 유니언신학대 교수)는 “내년에는 판문점을 걸어서 통과하게 되기를 바란다”며 올해 시도했다 무산된 판문점 도보 통과 재추진 의사도 밝혔다.

김지훈 기자 watchdo@hani.co.kr


번호
제목
글쓴이
926 2015년 7월 다지원 강좌~! 개신교 극우주의의 기원, 네그리의 '제국', 노동과 자유, 너 자신을 알라
다중지성의 정원
2015-06-25 8851
925 교황 “무기산업 종사 기독교인은 위선자” / 가톨릭이 넘어야할 영웅, 콜럼버스
[관리자]
2015-06-23 1806
924 “규암 같은 ‘참스승’ 피해 없게 교육부가 ‘친일 오해’ 정리해야”
[관리자]
2015-06-22 1629
923 [세상 읽기] 남북관계와 책임공동체 / 김연철
[관리자]
2015-06-22 1401
922 주검 구덩이에 던져지기 직전 고개 돌린 남자, 우리 아버지가 맞나요?
[관리자]
2015-06-22 1855
921 [특별기고] 김낙중 - 돈키호테일 뿐인가? / 남재희
[관리자]
2015-06-19 1426
920 예수님의 최대 실수?
[관리자]
2015-06-15 1416
919 [정세현 칼럼] 6·15 공동선언에 대한 오해와 편견
[관리자]
2015-06-15 1330
918 [아침 신문] '세월호 의인' 외로운 암투병
[관리자]
2015-06-11 1704
917 다중지성의 정원 2015년 3분학기, 6월 22일 개강합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2015-06-09 6913
916 대전시의회 행자위, 민간인 희생자 유해발굴 현장방문
[관리자]
2015-06-02 1680
915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학살 진상규명 특별법 제정 촉구
[관리자]
2015-06-02 2197
914 28명의 죽음, 그러나 복직의 꿈을 놓지 않았다
[관리자]
2015-06-02 1421
913 "방황", 이분이 이렇게 엄청난 글을 쓰시는 분인 줄 몰랐다!!!
[관리자]
2015-05-30 1531
912 “남북관계 개선, 6·15 15돌-광복 70돌 놓치면 어렵다”
[관리자]
2015-05-28 1317
911 “50년 전 발표한 ‘평화통일 선언문’ 환기해야 할 상황” / 갓 쓴 데모
[관리자]
2015-05-28 2043
910 “남북관계 역주행 기록 고통스럽지만 ‘평화 불씨’ 지키고자”
[관리자]
2015-05-27 1296
909 초등학생들도 아는 ‘세월호 해법’
[관리자]
2015-05-27 1444
“무기로 전쟁을 끝내지 못한다” 리마 보위 노벨평화상 수상자/남북화해협력촉구
[관리자]
2015-05-27 1613
907 왜들 그러세요? 정말 화가 나요
[관리자]
2015-05-23 1580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