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6

등록 :2015-05-27 19:28수정 :2015-05-28 13:53

  “‘갓 쓴 데모’ 그 날, 박정희 곡해로 청와대 끌려가…”

갱정유도 최고 지도자 한양원 도정
갱정유도 최고 지도자 한양원 도정
[
짬] 갱정유도 최고 지도자 한양원 도정
“50년 전 발표한 ‘평화통일 선언문’ 환기해야 할 상황”

오는 4일 서울 광화문에는 갓을 쓴 갱정유도(更定儒道) 도인 100여명이 출현할 예정이다. 유교를 갱신해 출현한 갱정유도를 신앙하는 이들은 지리산 청학동과 전북 남원 등에서 옛복식 그대로 옛문화를 지키며 살아가고 있다. 이번 행진은 갱정유도의 최고지도자인 한양원(92) 도정에 의해 준비되고 있다. 민족종교협의회 의장으로서 중앙무대에서 현역으로 일하며 노익장을 과시하고 있는 그는 26일 광화문에서 “50년 전 현충일에 갱정유도 도인 500여명이 서울 남대문과 중앙청 등에서 평화통일선언문 30만장을 배포한 것을 기념하기 위함”이라고 말했다.


1965년 6월6일 도인 500명 ‘갓 쓴 데모’
‘원미소용 화남북민’ 곡해한 박정희
‘반공법 위반’ 구속시켜 92말만에 석방
“청와대 불러 위로…반대쪽과도 소통”

지난해 이건희 회장 쓰러지기 전 만나
‘삼성의 성균관대 인수 일화’ 전하기도


1965년 6월6일 당시 갱정유도가 작성해 발표한 선언문은 ‘원미소용(遠美蘇慂)하고 화남북민(和南北民)하자’는 한자로 되어 있었다. ‘미국과 소련의 종용(꼬임)을 멀리하고 남북민이 화합하자’는 뜻이었다.


“현충일을 맞아 국립묘지를 다녀오던 박정희 대통령이 상투를 틀고 갓을 쓴 이들을 보고 ‘주모자를 당장 청와대로 끌고 오라’고 해서 끌려가 대통령 앞에서 무릎이 꿇려졌다. 박 대통령은 ‘원미소용’을 ‘원미, 소용’으로 띄어 읽어서 ‘미국을 멀리하고 소련의 종용을 받자’는 말 아니냐고 따졌다. 그 뜻이 아니라고 설명했는데도 결국 반공법 위반으로 구속돼 92일 만에 무혐의로 풀려났다.”


‘갓데모’로 보도한 <동아일보>
‘갓데모’로 보도한 <동아일보>


이 사건은 그때 <경향신문>, <동아일보> 등에 ‘기이한 난동’, ‘장안에 난데없는 청포데모’, ‘갓데모’ 등으로 보도되어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일제 때 독립지사들이 그토록 노력했음에도 우리 힘으로 해방을 이루지 못하고, 히로시마에 원자탄이 떨어져 어느날 갑자기 외세에 의해 해방되는 바람에 우리 민족의 앞길을 우리 스스로 열지 못하고, 외세에 의해 우리끼리 총부리를 겨누어 죽이고 죽고 아직까지도 분단의 고통 속에 있지 않은가. 그래서 ‘민족도의(民族道義)라야 통일독립(統一獨立) 된다’는 등 4개항을 담은 유인물을 뿌린 것이다. 그런데 50년이 지난 지금 한쪽에선 미국과 일본이, 다른 쪽에선 중국과 러시아가 힘을 합치고 있는데, 우리 민족의 앞날을 강대국에 내맡겨버리면 또 어떤 고난을 맞을지 모른다. 통일은 반드시 우리 스스로 힘으로 쟁취해야 한다.”


갱정유도는 이런 뜻을 널리 알리고자 앞서 이날 오후 1시~4시30분 서울 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갱정유도 평화통일 선포 50돌 기념 학술세미나’ 연 뒤 광화문까지 행진을 할 예정이다.


한 도정은 “50년 전 풀려난 뒤 박 대통령이 청와대로 다시 불러 식사를 하며 ‘어떻게 해서든 가난에서 벗어나 봐야겠는데, 사람들이 구습에 젖어 잘 따라와 주지 않는다’면서 ‘그런데 당신들을 그대로 두면 이 나라를 끌고가기 어려워 그랬다’고 위로했다. 그뒤로도 11번이나 만났다”면서 “군사독재정권이었만 그래도 그때 박 대통령은 생각이 다른 사람들과도 소통했다”고 회고했다.


한편 ‘성균관대 설립자인 심산 김창숙 선생이 성균관대를 넘겨달라며 5억원을 건네준 이병철 회장의 형 이병갑 사장에게 침을 뱉었다’는 목격담(<한겨레> 2014년 4월3일치 ‘“요즘 결기 있는 인물 찾아보기 어렵다”’)을 공개했던 한 회장은 “지난해 이건희 삼성 회장이 쓰러지기 며칠 전 연락해와 만났는데, ‘그런 일이 정말 있었느냐’며 ‘제가 큰아버지와 아버지가 못한 일을 해냈네요’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번호
제목
글쓴이
926 2015년 7월 다지원 강좌~! 개신교 극우주의의 기원, 네그리의 '제국', 노동과 자유, 너 자신을 알라
다중지성의 정원
2015-06-25 8851
925 교황 “무기산업 종사 기독교인은 위선자” / 가톨릭이 넘어야할 영웅, 콜럼버스
[관리자]
2015-06-23 1806
924 “규암 같은 ‘참스승’ 피해 없게 교육부가 ‘친일 오해’ 정리해야”
[관리자]
2015-06-22 1629
923 [세상 읽기] 남북관계와 책임공동체 / 김연철
[관리자]
2015-06-22 1401
922 주검 구덩이에 던져지기 직전 고개 돌린 남자, 우리 아버지가 맞나요?
[관리자]
2015-06-22 1855
921 [특별기고] 김낙중 - 돈키호테일 뿐인가? / 남재희
[관리자]
2015-06-19 1426
920 예수님의 최대 실수?
[관리자]
2015-06-15 1416
919 [정세현 칼럼] 6·15 공동선언에 대한 오해와 편견
[관리자]
2015-06-15 1330
918 [아침 신문] '세월호 의인' 외로운 암투병
[관리자]
2015-06-11 1704
917 다중지성의 정원 2015년 3분학기, 6월 22일 개강합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2015-06-09 6913
916 대전시의회 행자위, 민간인 희생자 유해발굴 현장방문
[관리자]
2015-06-02 1680
915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학살 진상규명 특별법 제정 촉구
[관리자]
2015-06-02 2197
914 28명의 죽음, 그러나 복직의 꿈을 놓지 않았다
[관리자]
2015-06-02 1421
913 "방황", 이분이 이렇게 엄청난 글을 쓰시는 분인 줄 몰랐다!!!
[관리자]
2015-05-30 1531
912 “남북관계 개선, 6·15 15돌-광복 70돌 놓치면 어렵다”
[관리자]
2015-05-28 1317
“50년 전 발표한 ‘평화통일 선언문’ 환기해야 할 상황” / 갓 쓴 데모
[관리자]
2015-05-28 2043
910 “남북관계 역주행 기록 고통스럽지만 ‘평화 불씨’ 지키고자”
[관리자]
2015-05-27 1296
909 초등학생들도 아는 ‘세월호 해법’
[관리자]
2015-05-27 1444
908 “무기로 전쟁을 끝내지 못한다” 리마 보위 노벨평화상 수상자/남북화해협력촉구
[관리자]
2015-05-27 1614
907 왜들 그러세요? 정말 화가 나요
[관리자]
2015-05-23 1580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