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8

 등록 :2016-11-22 05:01수정 :2016-11-22 08:42


정부 핵심 관계자 증언 나와
주무장관 판단 찍어누르는
‘보이지 않는 손’ 작동 의혹
외교부 당국자 “금시초문” 부인

지난해 12월28일 발표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관련 한국-일본 정부의 합의(12·28 합의)와 관련해 주무 장관인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석달 추가 협상’을 요청했으나 박근혜 대통령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뒤늦게 전해졌다. 12·28 합의를 청와대가 주도했다는 지적은 당시부터 있었으나, 외교부 장관이 현재 내용대로 타결·공표하는 데 ‘사실상 반대’했다는 증언은 처음 나왔다.

12·28 합의 협상·타결 과정에 밝은 정부 핵심 관계자는 21일 “윤병세 장관이 ‘석달만 시간 여유를 주면 개선된 합의를 이끌어내겠다’고 대통령에게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이 윤 장관의 추가 협상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고 12·28 합의 타결·발표를 강행하라고 지시한 이유는 나도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정부의 다른 관계자는 “윤 장관이 지금의 12·28 합의 내용대로 협상을 마무리하고 발표하는 데 부정적이었던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런 증언은, 주무 장관조차 ‘부족하다’고 판단했는데도 박 대통령이 12·28 합의 타결·발표를 일방적으로 밀어붙였다는 뜻이다. 더구나 12·28 합의 이후 지금껏 합의 해석을 둘러싼 한-일 정부의 갈등이 여전하고, 국내적으로도 재협상 여론이 과반인 터라 파장이 예상된다.

이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그런 얘기는 금시초문”이라며 부인했다. 하지만 12·28 합의 직전 상황은, 외교당국의 ‘계속 협상’ 판단을 찍어누른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했음을 방증한다. 예컨대 지난해 12월15일 도쿄에서 열린 제11차 위안부 ‘피해자’ 문제 관련 한-일 국장급 협의 뒤 외교부 당국자는 “(다음 협의를) 올해 안에 하기는 어렵지 않겠나 싶다”며, ‘2015년 내 타결 불가능’ 판단을 내비쳤다. 하지만 이 직후 이병기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과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의 ‘비밀 협상’에서 사실상 타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무 부처·장관의 의견을 무시한 채 공식 합의문도 없이 양국 외교장관의 기자회견으로 갈음한 합의 발표의 악영향은 숱하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2·28 합의 직후 지금껏 공개 석상에서 ‘사죄·반성’을 입에 올린 적이 한번도 없을뿐더러, 한국 정부가 물밑으로 요구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 보내는 사죄 편지’를 “털끝(毛頭)만큼도 생각하고 있지 않다”(10월3일 중의원 예산위원회)고 ‘폭언’을 하는 등 태도가 갈수록 뻣뻣해지고 있다.

이제훈 기자 nomad@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politics/defense/771381.html?_fr=mt2#csidx5b88cc6c507323c84012fd23d4c51f7

번호
제목
글쓴이
1068 바람아 불어라!
노치수
2016-12-18 1248
1067 "대통령 하야가 국민의 뜻이냐" 촛불집회 폄하한 이문열 작가
[관리자]
2016-12-03 1124
1066 김용태 국민의당-새누리당 폭로 “文 집권 막기 위해 탄핵발의 막은 것”
[관리자]
2016-12-03 968
1065 [박노자의 한국, 안과 밖] 박근혜의 최악의 범죄
[관리자]
2016-11-30 1219
1064 "탄핵가결 '2일? -9일?' 왜?"
[관리자]
2016-11-28 1413
1063 박 대통령이 구속된다면? 전경련이 해체된다면?
[관리자]
2016-11-27 1099
1062 녹취 들은 검찰 “대통령이 어떻게 저 정도로 무능할까”
[관리자]
2016-11-27 1038
1061 4% 대통령을 향해...촛불은 횃불이 되어간다
[관리자]
2016-11-27 1480
1060 8시 소등 뒤 울려퍼진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
[관리자]
2016-11-26 1106
1059 ‘하야 눈’이 내린 날, 160만 촛불이 켜졌다
[관리자]
2016-11-26 1293
1058 박대통령 지지율 4% ‘최저’ 경신…대구·경북 3%
[관리자]
2016-11-25 968
1057 래퍼 산이, 현 시국 풍자한 신곡 ‘나쁜 년(Bad Year)’ 화제
[관리자]
2016-11-24 824
1056 진격의 트랙터 “지금 박근혜 퍼내러 간다”
[관리자]
2016-11-24 971
1055 #1111 세월호 추모문자를 아시나요
[관리자]
2016-11-23 828
1054 [단독] ‘한-일 군사협정’ 맺으려 독도방어훈련 미뤘다
[관리자]
2016-11-23 697
1053 정부, 국무회의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의결
[관리자]
2016-11-22 676
[단독] 외교장관 “추가협상” 묵살…박대통령 ‘위안부 합의’ 강행
[관리자]
2016-11-22 626
1051 노무현과 박근혜의 탄핵은 다르다. 박근혜는 사상 최초로 쫓겨난 대통령이 될 가능성이 높다
[관리자]
2016-11-21 585
1050 [초대합니다!] 클라우제비츠의 『전쟁론』과 우리 시대 ― 『전쟁론』·『전쟁론 강의』 동시 출간 기념 강연회 (11.12.토 7시)
도서출판 갈무리
2016-11-09 1456
1049 [새책] 클라우제비츠의 『전쟁론』 전면 개정 완역판과 옮긴이의 해설서 『전쟁론 강의』 출간되었습니다!
도서출판 갈무리
2016-11-09 1495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