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3
등록 :2015-11-10 09:11수정 :2015-11-10 09:12
8일 치러진 미얀마 총선에서 민주화운동의 상징 아웅산 수치가 이끄는 민족민주동맹(NLD)이 압승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진 9일 지지자들이 양곤의 민족민주동맹 당사 앞에 설치된 개표 상황 전광판을 보며 환호하고 있다. 양곤/로이터 연합뉴스
8일 치러진 미얀마 총선에서 민주화운동의 상징 아웅산 수치가 이끄는 민족민주동맹(NLD)이 압승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진 9일 지지자들이 양곤의 민족민주동맹 당사 앞에 설치된 개표 상황 전광판을 보며 환호하고 있다. 양곤/로이터 연합뉴스
1/3 개표 마쳐…4개주 164석 중 154석 승리
국제사회도 환영…평화적 정권 이양 촉구
역사적인 미얀마 총선에서 전체 의석의 약 3분의 1이 개표를 마친 가운데 아웅산 수치 여사가 이끄는 야당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이 무려 90% 이상의 의석을 싹쓸이하며 압승을 예고했다.

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NLD는 미얀마 전체 14개 주 가운데 4개 주의 상·하원 의석 164석 중 154석(93.9%)을 휩쓸었다고 밝혔다.

최대 도시 양곤에서 하원 45석 중 44석과 상원 12석 전부를 차지했고, 에야와디에서는 하원 26석과 상원 12석을 모두 가져갔다.

바고에서는 하원 28석 중 27석과 상원 12석 전부를, 몬에서는 하원 19석 중 11석과 상원 10석 전부를 각각 승리했다. 현재까지 발표된 상원의원 선거결과로는 NLD가 100% 이긴 셈이다.

현재 선출직 상·하원 총 498석 중 164석(33%)의 개표가 완료됐으며, 이런 추세는 나머지 10개 주 개표에서도 비슷하게 이어질 것으로 AP는 내다봤다.

따라서 NLD는 단독 집권의 마지노선인 67% 이상의 선출직 의석을 확보해 53년 만의 군부독재 종식에 성공할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

미얀마 의회는 전체 의석의 25%를 군부에 할당한다는 헌법 조항에 따라 야당이 집권하려면 군부 할당 의석 166석을 제외한 선출직 의원 498명 중 최소 3분의 2를 확보해야 한다.

총선을 앞둔 지난달 말 괴한의 흉기에 찔려 다쳤던 NLD 소속의 나잉 응안 린 양곤 지방의원도 무난히 재선에 성공하는 등 지방의회 선거에서도 야당이 승승장구하고 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반면 군부의 현 집권 여당인 통합단결발전당(USDP)은 현재까지 하원에서 단 3석을 차지하는 데 그쳐 사실상 패배를 인정하는 분위기다.

수백 명의 야당 지지자들은 빨간 셔츠를 입고 NLD 당사에 밖에 모여 NLD의 상징을 가리키는 ‘강한 공작새’라는 노래를 부르며 승리를 미리 자축했다.

이들은 미얀마 민주화의 상징인 수치 여사를 향해 “그는 전 세계가 아는 민중의지도자다. 우리의 미래를 위해 당신의 가슴으로 당신 스스로 역사를 써달라. 그러면독재는 끝날 것이다. 독재는 물러가라”라는 가사의 노래를 열창했다.

국제사회도 미얀마 총선 개표상황을 주목하면서 이번 선거 상황에 대해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혔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선거 과정은 고무적이며 ‘버마’(미얀마의 원래 국명)의 민주 개혁과정에서 중요한 걸음을 상징한다”고 논평했다.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버마’의 군사적·정치적 지도자들이 (선거 결과에) 귀를 기울이기를 기대한다”며 평화적 정권 이양을 촉구했다.

그는 “50년 넘는 군부 독재 후 치러진 한 번의 선거가 완벽한 민주주의를 복원하지는 못하겠지만, ‘버마’의 민주화에 있어서 굉장한 진일보라는 점은 분명하다”고밝혔다.

그는 다만 “더 많은 정치적 진보가 있어야만 미국 정부가 ‘장벽’을 낮출 수 있을 것”이라며 당장 미얀마에 대한 모든 제재를 완화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시사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도 성명을 내 미얀마의 유권자들에게 “인내심과 존엄성, 열정을 보여준 것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983 경제학자 피케티 “테러 원인은 경제적 불평등” / 르 몽드
[관리자]
2015-12-02 1180
982 한완상 "YS가 정치적 대부라면서... 치매 걸렸나"
[관리자]
2015-11-26 994
981 ‘YS 재조명’에 더 도드라지는 ‘불통 박근혜’
[관리자]
2015-11-26 926
980 “지금 유신체제로 돌아가…YS 제자들은 뭐하고 있는가” / 한완상 전 부총리
[관리자]
2015-11-25 1352
979 새벽은 왔는가
[관리자]
2015-11-24 1022
978 “역사의 판단에 맡겨? 역사가 쓰레기통이냐?” 이이화<역사학자>
[관리자]
2015-11-22 1166
977 파리만큼 서울도 무섭다 / 박용현
[관리자]
2015-11-20 978
976 ‘정부대응 적정성’ 조사대상인데… ‘박 대통령 7시간’은 안된다?
[관리자]
2015-11-20 959
975 ‘제국의 위안부’ 저자 기소…“일본군 위안부 명예훼손”
[관리자]
2015-11-19 1038
974 새책!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새로운 공유의 시대를 살아가는 공유인을 위한 안내서
도서출판 갈무리
2015-11-18 953
973 “기승전 헌법, 기승전 국민주권…논쟁 일으키고 싶다” <김영란 전 대법관>
[관리자]
2015-11-17 1074
972 “두려워하지 않는다” 손 맞잡은 시민들
[관리자]
2015-11-17 1449
971 전교조, 다시 합법노조…항소심까진 지위 유지, 대법원 결정 뒤집은 재판장은 누구?
[관리자]
2015-11-17 1062
970 세월호 아이들 ‘슬픈 수능’…광화문광장에 추모의 책가방
[관리자]
2015-11-13 1072
수치 야당, 미얀마 총선 개표 초반 94% 의석 ‘싹쓸이’
[관리자]
2015-11-10 933
968 반칙…반칙…반칙…
[관리자]
2015-11-09 929
967 특조위 흔들기에 조사 걸음마…유족들 “우리라도 나서자”
[관리자]
2015-11-09 949
966 ‘친일인명사전’ 서울 모든 중·고교에 비치한다
[관리자]
2015-11-09 924
965 "공유인으로 사고하기가 중요한 이유" ―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출간기념 저자 데이비드 볼리어 화상특강! (10/31 토 저녁 7시)
도서출판 갈무리
2015-10-25 919
964 최고령 유가족, 101세 양인석 할머니가 가슴으로 전하는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유가족 증언'
[관리자]
2015-10-21 1503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