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3

등록 :2015-11-12 19:33수정 :2015-11-12 22:53

시민들이 떠난 아이들 대신해
명찰·노란리본 단 가방 200여개 놓아
단원고 생존 학생 72명 시험 치러
유민아빠 “천국에 있는 아이들이 응원”
풀뿌리시민네트워크와 4·16연대가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2일 오후 4시16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015년 수능일 세월호 기억행동, 아이들의 책가방’ 행사에서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들을 추모하는 가방을 놓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풀뿌리시민네트워크와 4·16연대가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2일 오후 4시16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015년 수능일 세월호 기억행동, 아이들의 책가방’ 행사에서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들을 추모하는 가방을 놓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우리 아이도 오늘 수능시험장으로 갔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2일 오전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들의 체취가 그대로 남아 있는 경기도 안산 단원고 ‘명예 3학년’ 교실.

시험장으로 가지 못한 엄마는 딸이 앉아 있던 책상에 엎드려 굵은 눈물을 쏟아냈다. 또 다른 교실에서는 덥수룩한 수염이 얼굴을 뒤덮은 초췌한 모습의 아버지가 아들이 쓰던 교과서를 어루만지며 깊은 한숨만 내쉬었다. 아이를 시험장으로 보내는 대신, 이들은 이날 오후 수원지법 안산지원 410호 법정에 설치된 ‘세월호 중계법정’에서 이준석 선장 등에 대한 대법원 선고 재판을 지켜봐야 했다.

같은 시각, 세월호 참사 당시 극적으로 탈출해 구조됐던 단원고 3학년 학생 72명은 ‘고통의 시간’을 뒤로한 채 수능을 치렀다.

생존자 75명 가운데 이날 수능에 응시한 72명은 후배들과 학부모·교사는 물론, 하늘로 떠나고 만 친구들의 엄마와 아빠의 격려와 응원 속에 시험장으로 향했다. 참사 이후 4개 반으로 나눠 공부해온 이들은 시험장마다 3~4명씩 나뉘어 시험을 치렀다. 경기도교육청 38지구 제13시험장인 안산 양지고에서는 16명이 시험을 치렀다.

몇몇 수험생들은 가방에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는 의미의 노란색 리본을 달고 시험장에 들어섰다. ‘희생된 친구를 잊지 않겠다’는 각오를 다지는 듯했다. 1~2학년 후배 4명은 ‘단원고’, ‘수능 대박 기원’이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아침 7시부터 응원전에 나섰다.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기나긴 단식투쟁을 했던 ‘유민 아빠’ 김영오씨는 자신의 트위터에 “비록 우리 아이들은 수능을 볼 수 없지만, 전국에 우리 유민이 친구들, 천국에 있는 아이들이 응원합니다”라고 적었다.

오후 4시16분. 서울 광화문광장에 책가방이 하나둘 놓이기 시작했다. 세월호 참사로 떠난 단원고 학생(250명)들은 광화문 ‘세월호 광장’에 220여개의 가방으로 남았다. ‘2015년 수능일 세월호 기억행동, 아이들의 책가방’ 행사에서 시민들은 각자 준비한 가방을 반 순서대로 놓인 학생들 자리에 놓아두고, 가방에 학생의 이름이 적힌 단원고 명찰과 노란 리본을 달았다. 아직 세월호 안에 있는 실종 학생 4명의 자리엔 노란 종이배가 놓였다.

을지중 3학년 김건(15)군은 자신이 메던 가방과 집에 있던 가방을 챙겨, 이수연·이연화 학생 자리에 놓았다. 김군은 “국가가 형·누나들이 시험을 볼 수 있는 권리를 빼앗아 간 것 아닌가. 안타까운 마음에 가방을 가져왔다”고 말했다.

아이들의 자리에 가방이 놓이는 것을 지켜보던 박예슬양의 아버지 박종범(49)씨는 “아이들이 있었다면 시험장에 태워다 줬을 텐데…. 아이들이 하늘에서 시험을 보는 것이 아니라 시험 감독을 하고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안산/김기성, 박태우 기자 player009@hani.co.kr

번호
제목
글쓴이
983 경제학자 피케티 “테러 원인은 경제적 불평등” / 르 몽드
[관리자]
2015-12-02 1180
982 한완상 "YS가 정치적 대부라면서... 치매 걸렸나"
[관리자]
2015-11-26 995
981 ‘YS 재조명’에 더 도드라지는 ‘불통 박근혜’
[관리자]
2015-11-26 926
980 “지금 유신체제로 돌아가…YS 제자들은 뭐하고 있는가” / 한완상 전 부총리
[관리자]
2015-11-25 1352
979 새벽은 왔는가
[관리자]
2015-11-24 1024
978 “역사의 판단에 맡겨? 역사가 쓰레기통이냐?” 이이화<역사학자>
[관리자]
2015-11-22 1166
977 파리만큼 서울도 무섭다 / 박용현
[관리자]
2015-11-20 979
976 ‘정부대응 적정성’ 조사대상인데… ‘박 대통령 7시간’은 안된다?
[관리자]
2015-11-20 959
975 ‘제국의 위안부’ 저자 기소…“일본군 위안부 명예훼손”
[관리자]
2015-11-19 1038
974 새책!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새로운 공유의 시대를 살아가는 공유인을 위한 안내서
도서출판 갈무리
2015-11-18 953
973 “기승전 헌법, 기승전 국민주권…논쟁 일으키고 싶다” <김영란 전 대법관>
[관리자]
2015-11-17 1074
972 “두려워하지 않는다” 손 맞잡은 시민들
[관리자]
2015-11-17 1449
971 전교조, 다시 합법노조…항소심까진 지위 유지, 대법원 결정 뒤집은 재판장은 누구?
[관리자]
2015-11-17 1063
세월호 아이들 ‘슬픈 수능’…광화문광장에 추모의 책가방
[관리자]
2015-11-13 1072
969 수치 야당, 미얀마 총선 개표 초반 94% 의석 ‘싹쓸이’
[관리자]
2015-11-10 934
968 반칙…반칙…반칙…
[관리자]
2015-11-09 930
967 특조위 흔들기에 조사 걸음마…유족들 “우리라도 나서자”
[관리자]
2015-11-09 949
966 ‘친일인명사전’ 서울 모든 중·고교에 비치한다
[관리자]
2015-11-09 924
965 "공유인으로 사고하기가 중요한 이유" ―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출간기념 저자 데이비드 볼리어 화상특강! (10/31 토 저녁 7시)
도서출판 갈무리
2015-10-25 920
964 최고령 유가족, 101세 양인석 할머니가 가슴으로 전하는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유가족 증언'
[관리자]
2015-10-21 1503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