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3

  등록 :2015-11-16 21:01수정 :2015-11-16 22:10


144767527288_20151117.JPG

서울고법, 대법원 결정 뒤집고
“법외노조 통보 처분 효력정지”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교사들이 지난달 29일 서울 광화문 파이낸스센터 앞에서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교사 시국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교사들이 지난달 29일 서울 광화문 파이낸스센터 앞에서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교사 시국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서울고법이 관련 재판이 진행중임에도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에 대한 정부의 법외노조(노조 아님) 통보처분의 효력을 사실상 인정한 대법원 결정을 뒤집고, 전교조가 낸 효력정지 신청을 받아들였다. 이에 따라 전교조는 다시 합법노조 지위를 유지한 가운데 항소심 판단을 받게 됐다.


전교조의 효력정지 신청사건 파기환송심을 심리한 서울고법 행정10부(재판장 김명수)는 16일 전교조가 고용노동부를 상대로 낸 법외노조 통보처분 효력정지 신청을 받아들여 “항소심 판결 선고 때까지 효력을 정지한다”고 결정했다. 2013년 10월 노동부가 해직 교직원이 포함돼 있다는 이유로 전교조에 ‘노조 아님’을 통보하자 전교조는 정부의 처분을 취소해 달라며 소송을 냈다. 전교조가 1심에서 패소한 이 사건은 현재 서울고법 행정7부에서 항소심이 진행중이다.


앞서 대법원은 지난 6월 “헌재가 교원노조법 제2조에 대해 합헌 결정을 내림에 따라, 위헌법률심판 제청을 했다는 전제로 법외노조 통보의 효력정지 사유가 있다고 본 원심의 판단은 잘못됐다”며, 전교조의 효력정지 신청을 받아들인 서울고법(행정7부)의 결정을 파기 환송했다.


파기환송심 재판부는 대법원이 “집행정지에 관한 법리를 오해했다”고 지적한 것을 의식한 듯, 법외노조 처분의 효력을 정지한 이유를 조목조목 설명했다. 재판부는 “헌재 결정에 따라 해직교사의 교원노조 가입을 금지한 교원노조법 제2조가 위헌이 아니라고 하더라도 여전히 다툴 만한 쟁점이 상당수 남아 있다”고 밝혔다. 이 쟁점들은 본안소송에서 충실한 심리를 거쳐 판단해야 한다는 것이다.


전교조가 합법노조의 지위를 잃을 경우 ‘회복하기 어려운 손해’를 입는다는 사실도 근거로 들었다. 재판부는 “전교조가 법외노조가 되면, 노조 명칭을 사용할 수 없게 되고, 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의 조정 및 부당노동행위 구제를 신청할 수 없게 되는 등 노조에 부여된 노조법상의 권리를 현실적으로 행사할 수 없게 된다. 조합원들도 다양한 법률적 분쟁에 휘말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교조의 조합원이 6만명에 이르고, 효력정지 처분이 유지되는 경우 본안 소송 판결이 선고되기 전에 여러 학교를 둘러싼 법적 분쟁이 확산되면 학생들의 교육환경에도 영향을 줄 우려가 있다”고 했다.


이번 결정을 주도한 김명수(56) 부장판사는 사법연수원 15기로 2009년 특허법원 수석부장판사를 지냈으며 2010년부터 서울고법 부장판사를 맡아왔다. 김 부장판사는 최근 퇴임한 민일영(60) 대법관의 후임 대법관 후보자로 추천된 27명에 포함되기도 했다.


송재혁 전교조 대변인은 “해직자 조합원 9명을 이유로 조합원이 6만명이나 되는 전교조의 법적 지위를 통째로 부정하는 정부의 결정이 얼마나 과도한 것인지 오늘 고법이 인정해준 셈”이라며 “법원의 결정을 환영하고 전교조가 다시 합법노조 지위를 갖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교육부 쪽은 “법원의 결정은 존중하지만 본안 판결 때까지는 신중할 수밖에 없다”며 “전교조와의 교섭 재개 같은 문제는 (시국선언 징계 등) 위법적인 행동들이 정리돼야 가능한 부분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번 결정으로 정부의 ‘법외노조 통보’와 관련한 본사건의 항소심 결과가 주목된다. 이 사건은 서울고법 행정7부(재판장 황병하)가 맡고 있으며, 23일 결심을 거쳐 올해 12월이나 내년 1월께 판결이 선고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교조 쪽은 “그동안 노동부가 핵심적으로 주장해왔던 주요 논리들이 이번 효력정지 결정에서 인정되지 않은 만큼, 본안 소송에서도 설득력을 유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관측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노동위원회는 이날 논평을 내어 “정부의 노동 탄압에 제동을 건 이번 결정을 환영한다”며 “나아가 법외노조 통보처분 취소사건을 심리중인 본안 재판부 역시 정부가 전교조에 대해 행한 처분의 위헌성을 확인하는 판결을 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서영지 전정윤 기자 yj@hani.co.kr



.................................................................................................................................................................................................................................................


등록 :2015-11-16 17:16수정 :2015-11-16 17:50



재판, 법원
재판, 법원
서울고법 행정10부(재판장 김명수)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낸 고용노동부의 ‘노조 아님’ 통보 효력정지 신청을 받아들인 것은 사실상 대법원의 결정을 뒤집은 것으로 평가받는다. 앞서 대법원은 헌법재판소가 해고자의 노조가입을 금지한 교원노조법을 합헌이라고 결정한 직후 “교원노조법 조항이 헌법에 위반된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어 위헌법률심판제청을 했다는 점을 전제로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처분에 대한 효력정지 사유가 인정된다고 본 원심의 판단에는 집행정지에 관한 법리를 오해한 위법이 있다”며 사건을 파기환송했다. 사실상 고용부의 손을 들어주며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는데, 서울고법에서는 다시 전교조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이같은 결정을 한 김명수(56) 부장판사는 사법연수원 15기로 2009년 특허법원 수석부장판사를 지냈으며 2010년부터 서울고법 부장판사를 맡으면서 민사·행정 재판을 맡아왔다. 김 부장판사는 최근 퇴임한 민일영(60) 대법관의 후임 대법관 후보자로 추천된 27명에 포함되기도 했다.

김 부장판사는 6월 삼성에버랜드 노동조합 조장희(43) 부지회장의 해고는 부당해고라는 판결을 내린 바 있으며 3월에는 행군을 하다가 십자인대가 파열된 한아무개씨가 “국가유공자로 인정해 달라”며 의정부보훈지청장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심을 깨고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리기도 했다.

일부 과거사 사건에서는 배상액수를 줄이는 판결을 하기도 했다. 2011년 서울고법 민사32부 재판장 시절에는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 당시 계엄법 위반 등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이신범·이택돈 전 의원에게 국가와 전두환 전 대통령, 이학봉 전 계업사령부 합동수사본부 수사단장이 총 3억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앞서 1심에서는 국가와 전 전 대통령 등이 10억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이 나왔었다.

또 같은해 군산 제일고 교사 다섯명이 1982년 4·19 기념행사를 치르고 시국토론을 한 것을 문제삼아 수사기관이 ‘오송회’라는 이적단체를 구성했다고 조작한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 가족 등 33명이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국가가 150억여원을 배상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다. 1심에서는 피해자 가족 등에게 207억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이 내려졌었다.

정환봉 기자 bonge@hani.co.kr

번호
제목
글쓴이
983 경제학자 피케티 “테러 원인은 경제적 불평등” / 르 몽드
[관리자]
2015-12-02 1180
982 한완상 "YS가 정치적 대부라면서... 치매 걸렸나"
[관리자]
2015-11-26 995
981 ‘YS 재조명’에 더 도드라지는 ‘불통 박근혜’
[관리자]
2015-11-26 926
980 “지금 유신체제로 돌아가…YS 제자들은 뭐하고 있는가” / 한완상 전 부총리
[관리자]
2015-11-25 1352
979 새벽은 왔는가
[관리자]
2015-11-24 1024
978 “역사의 판단에 맡겨? 역사가 쓰레기통이냐?” 이이화<역사학자>
[관리자]
2015-11-22 1166
977 파리만큼 서울도 무섭다 / 박용현
[관리자]
2015-11-20 979
976 ‘정부대응 적정성’ 조사대상인데… ‘박 대통령 7시간’은 안된다?
[관리자]
2015-11-20 959
975 ‘제국의 위안부’ 저자 기소…“일본군 위안부 명예훼손”
[관리자]
2015-11-19 1038
974 새책!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새로운 공유의 시대를 살아가는 공유인을 위한 안내서
도서출판 갈무리
2015-11-18 953
973 “기승전 헌법, 기승전 국민주권…논쟁 일으키고 싶다” <김영란 전 대법관>
[관리자]
2015-11-17 1074
972 “두려워하지 않는다” 손 맞잡은 시민들
[관리자]
2015-11-17 1449
전교조, 다시 합법노조…항소심까진 지위 유지, 대법원 결정 뒤집은 재판장은 누구?
[관리자]
2015-11-17 1062
970 세월호 아이들 ‘슬픈 수능’…광화문광장에 추모의 책가방
[관리자]
2015-11-13 1072
969 수치 야당, 미얀마 총선 개표 초반 94% 의석 ‘싹쓸이’
[관리자]
2015-11-10 934
968 반칙…반칙…반칙…
[관리자]
2015-11-09 929
967 특조위 흔들기에 조사 걸음마…유족들 “우리라도 나서자”
[관리자]
2015-11-09 949
966 ‘친일인명사전’ 서울 모든 중·고교에 비치한다
[관리자]
2015-11-09 924
965 "공유인으로 사고하기가 중요한 이유" ―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출간기념 저자 데이비드 볼리어 화상특강! (10/31 토 저녁 7시)
도서출판 갈무리
2015-10-25 920
964 최고령 유가족, 101세 양인석 할머니가 가슴으로 전하는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자 유가족 증언'
[관리자]
2015-10-21 1503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