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2

등록 :2015-05-15 20:00수정 :2015-05-15 21:45

 

국정홍보 차관보에 이의춘씨 내정
‘데일리안’ ‘미디어펜’서 막말 논평
재벌은 비호…시민단체 ‘종북’ 몰아
박원순시장 부인 비방했다 고소당해
이의춘 차관보 내정자 발언
이의춘 차관보 내정자 발언


“그는 여론의 기요틴에 의해 무참히 단죄됐다…조현아는 한국의 ‘앙투아네트’가 됐다. 물론 그의 용모가 ‘김연아’나 ‘손연재’급이었다면 이렇게까지 처참한 난타를 당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세간의 우스갯소리도 있다.”


“유가족들은…사고 수습 당시 박대통령의 7시간의 행적을 밝혀야 한다는 황당한 소리를 해대고 있다…여기에 반미 반체제 좌파인사들이 파리 떼처럼 달라붙어 반정부투쟁으로 악용하고 있다….”


15일 문화체육관광부 차관보로 임용된 이의춘 내정자가 지난 1년여간 자신이 대표로 있는 인터넷매체 <미디어펜>에 써온 칼럼의 일부 내용들이다. 상식과 논리를 벗어난 극우수구 성향이 노골적으로 드러난다. (▶ 관련 기사 : ‘세월호 유족은 반정부 세력’ 극우 언론인, 국정홍보 차관보에)


그는 2011~13년 <데일리안> 편집국장 시절부터 정부와 삼성 등의 재벌을 일방적으로 비호하고 야권, 시민단체를 반정부 종북세력으로 몰아붙이는 칼럼을 써서 자질 논란을 빚어왔다. 2011년 <데일리안>에는 장하성 고대 교수의 이건희 삼성 총수 비판이 도를 넘었다고 꾸짖는가 하면, 삼성전자의 백혈병 책임 판결을 노조가 악용해서는 안 된다는 훈시를 하기도 했다. 또 지난해 6월 지방선거 때는 서울시장 후보였던 박원순 시장의 부인이 세월호 실소유주 유대균씨 일가와 관련이 있다는 의혹을 보도해 물의를 빚었다. 당시 이 내정자는 익명의 변호사와 유씨 지인의 말을 빌려 “유씨가 운영하는 레스토랑 모임에 박 후보의 부인이 멤버로 참석했다” “박 시장과 유씨가 서로 만난 적 있다”는 등의 내용을 보도했다. 이에 대해 박 후보 캠프 쪽은 이 내정자를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소했으나, 지난해 11월 서울중앙지검은 “허위임을 알고 기사를 썼다고 보기 어렵다”며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그가 일해온 <미디어펜>은 2008년 창간된 매체다. 누리집에 “자유주의와 시장경제를 창달하는 데 힘쓰는 고품격 인터넷 경제 산업 정론지”라고 소개하고 있다. 소개글에는 “1% 대 99%의 갈등 프레임을 조장하는 사회주의적 평등 및 분배 이데올로기와 집단주의를 비판하겠습니다”, “과도한 경제민주화 등 포퓰리즘의 폐단을 단호히 배격하겠습니다”, “떼법과 막가파식 불법 노동투쟁으로 기업경쟁력을 약화시키는 행태에 대해서는 매서운 회초리를 들겠습니다”는 등 대체로 시장만능주의를 강조하는 뉴라이트의 입장을 내세우고 있다.


‘홍보협력관’ 직제 신설에 대해 언론통제 수단이 아니냐며 우려를 제기해온 언론단체들은 “우려가 현실이 됐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언경 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처장은 “애초에 소통보다 입맛에 맞는 언론사들을 ‘관리’하려는 의도가 깔려 있다고 봤는데, ‘정론’이라고 보기 힘들 정도로 정파성 짙은 인물이 자리를 맡게 돼 그런 우려가 현실이 됐다”고 비판했다.


노형석 최원형 기자 nuge@hani.co.kr
번호
제목
글쓴이
902 "국가폭력 진실 밝히는 데 여야 따로 없어" / 대구에서 일어난 10월항쟁
[관리자]
2015-05-19 1402
901 지금도 뛰어올 것 같은 너…어디로 가야 안아볼 수 있을까
[관리자]
2015-05-19 1347
900 귓전에 맴도는 너의 목소리,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천국에서라도 꿈 이루길
[관리자]
2015-05-19 1355
899 ‘아카시아꽃 수영아!’…고 전수영 단원고 교사 어머니의 편지
[관리자]
2015-05-18 1717
898 18년만에 따로따로 기념식…피해자·유족 “비통한 마음”
[관리자]
2015-05-18 1159
897 시민군 대변인 윤상원 열사 넋, 노래극 ‘오월의 노래’로 부활한다
[관리자]
2015-05-18 1468
896 35년만에 얼굴 드러낸 ‘복면 시민군’…“5·18 왜곡 맞서 싸울 것”
[관리자]
2015-05-18 1226
895 [삶의 창] 21세기의 꿈, 세월호의 기적 ⑥ / 도법
[관리자]
2015-05-16 1415
894 세월호 희생자 3명 배상액 첫 결정 / 4·16 가족협의회 불응 선언
[관리자]
2015-05-16 1271
“조현아는 앙투아네트” 윤창중 뺨치는 ‘정부의 입’ 등장
[관리자]
2015-05-16 1172
892 새책! 『제국의 게임 ― 전 지구적 자본주의와 비디오게임』 출간되었습니다!
도서출판 갈무리
2015-05-14 4498
891 조국 : ‘호남 민심’이 새정치연합에 요구하는 것 세 가지
[관리자]
2015-05-14 1162
890 김대중의 포용과 노무현의 명분을 배워라
[관리자]
2015-05-11 1316
889 채널A ‘세월호 폭력집회’ 부각하려…사진 조작 ‘들통’
[관리자]
2015-05-09 1287
888 세월호 희생 학생 아버지, 어버이날 숨진 채 발견
[관리자]
2015-05-09 1082
887 작전권과 동북아정세 자주권을 포기하면 멸망한다 -노정선 연세대 명예교수새날희망연대66차포럼
[관리자]
2015-05-08 1543
886 제2의민주화운동동참호소 - 함세웅신부님 (새날희망연대포럼)
[관리자]
2015-05-06 1493
885 이번엔 세계 사학자들이 나섰다..시험대 오르는 '아베 담화'
[관리자]
2015-05-06 1355
884 [시론] 자위대의 한반도 진입, 근본 대책 없는가? / 이장희
[관리자]
2015-05-05 1192
883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아베, 거짓말 병 안 고치면 망할 것”
[관리자]
2015-05-02 1481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