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8

등록 :2015-05-18 17:13수정 :2015-05-18 20:46

 

전수영 단원고 교사는 지난해 4월16일 ‘세월호 참사’ 당시 제자들을 구하려다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리고 그해 5월19일 그의 주검이 수습됐습니다. 전수영 교사의 어머니가 1년째 되는 날 딸을 생각하며 <한겨레>에 글과 시를 보내왔습니다.
고 전수영 단원고 교사
고 전수영 단원고 교사


엄마는 사고가 나고 집과 팽목항을 오고갔다. 안산의 단원고 근처에서 진도로 가는 버스가 있었다. 5시간 동안 버스를 타고 가며 문득 창밖을 보니까 산과 들에 아카시아 꽃이 피기 시작했다. 엄마는 딸과 함께 꿀을 사면서 다음에는 아카시아꿀을 사자고 했던 말이 생각났다. 딸은 꿀을 좋아해서 식빵에 발라서 먹었고 피자를 만들 때도 사용했다. 엄마는 딸을 찾으면 같이 아카시아 꿀을 사러 가겠다고 생각했다.


나중에 알았는데 2014년의 아카시아꽃은 여느 해보다 기온이 높아 일찍 피었다고 한다. 딸은 아카시아 꽃이 피기 시작할 때 세월호를 타고 수학여행을 떠났다. 그리고 딸의 주검이 수습되기 전날, 엄마는 집으로 올라오는 버스에서 창밖을 보는 순간 아카시아꽃이 모두 시들었다는 것을 느꼈다. 그동안 시간이 달 넘게 지났건만 엄마는 아카시아꽃이 너무 빨리 피고 진다고 생각했다.


아카시아 꽃


언젠가 텔레비전에서 본 내용
아카시아꽃이 피는 시기에
꽃을 쫓아다니는
꿀 따는 사람들 이야기


팽목항으로 가는 고속도로 주변에
아카시아꽃이 피었구나
예쁜 딸하고 같이 여행을 간다면
엄마가 아카시아꿀 따는 이야기를 해 줄 텐데
수영이는 아카시아꽃이 피는 것도 보지 못했다
이제 막 피기 시작한 꽃을
우리 수영이를 찾으면 보여줘야지
에어포켓이나 어디 근처 무인도에 살아있을 딸에게


그 다음 주 팽목항으로 내려가는 길 주변에
아카시아꽃이 더 활짝 피기 시작했다
우리 수영이를 찾으면
꽃을 따서 먹여줘야지
내가 어렸을 적에
먹어본 경험을 이야기하면서
괜찮으니까 먹어보라고 해야지


그렇게 몇 번이 지나고
우리 수영이의 참혹한 시신이 수습되기 전 날
팽목항에서 집으로 올라오는 버스 안에서
문득 창밖을 보는 순간
아카시아꽃이 다 져버렸다


아! 어느새 꽃이 졌네
이제 꿀 따는 사람들은 힘든 여행길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겠구나
아카시아꽃은 이렇게 짧게 피고 지는 구나


그 다음날
우리 수영이는 엄마에게 돌아왔다.
엄마는 딸의 영혼에게 아카시아꽃을 먹이고
꿀 따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다.
수영아! 맛있지? 듣고 있지?


최숙란/ 전수영 단원고 교사의 어머니


세월호 현장에서 제자들을 구하다 희생된 단원고 전수영 교사는 어릴 적 꿈도 교사였다. 엄마는 죽음 앞에서도 ‘학생들만 생각했던’ 딸의 행동이 자랑스럽다. 딸은 지금도 엄마한테 말한다. “학생들 못 지켜서 미안하다고 학부모님께 전해줘.” 엄마는 지난해 5월20일 딸의 빈소에서 오열하는 딸의 어린 제자들을 꼬옥 안아주었다. 엄마 최숙란씨가 딸의 책상에 앉아 딸의 유품을 바라보고 있다. 박승화 기자
세월호 현장에서 제자들을 구하다 희생된 단원고 전수영 교사는 어릴 적 꿈도 교사였다. 엄마는 죽음 앞에서도 ‘학생들만 생각했던’ 딸의 행동이 자랑스럽다. 딸은 지금도 엄마한테 말한다. “학생들 못 지켜서 미안하다고 학부모님께 전해줘.” 엄마는 지난해 5월20일 딸의 빈소에서 오열하는 딸의 어린 제자들을 꼬옥 안아주었다. 엄마 최숙란씨가 딸의 책상에 앉아 딸의 유품을 바라보고 있다. 박승화 기자
번호
제목
글쓴이
908 “무기로 전쟁을 끝내지 못한다” 리마 보위 노벨평화상 수상자/남북화해협력촉구
[관리자]
2015-05-27 1441
907 왜들 그러세요? 정말 화가 나요
[관리자]
2015-05-23 1344
906 5/31(일) 오후2시 > 『제국의 게임』 출간기념 서평회에 초대합니다!
도서출판 갈무리
2015-05-22 4546
905 “미국 비밀문건에 5·18 북한군 개입 내용 없었다”
[관리자]
2015-05-21 1246
904 꿈이 생긴 뒤로 잡스 책 읽으며 성장하던 너…네가 없는 현실이 안믿겨
[관리자]
2015-05-20 1366
903 먹고 싶다던 계란말이 바빠서 못해준 게 가슴 아파…이제라도 네 꿈을 허락하마
[관리자]
2015-05-20 1522
902 "국가폭력 진실 밝히는 데 여야 따로 없어" / 대구에서 일어난 10월항쟁
[관리자]
2015-05-19 1424
901 지금도 뛰어올 것 같은 너…어디로 가야 안아볼 수 있을까
[관리자]
2015-05-19 1376
900 귓전에 맴도는 너의 목소리,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천국에서라도 꿈 이루길
[관리자]
2015-05-19 1387
‘아카시아꽃 수영아!’…고 전수영 단원고 교사 어머니의 편지
[관리자]
2015-05-18 1759
898 18년만에 따로따로 기념식…피해자·유족 “비통한 마음”
[관리자]
2015-05-18 1168
897 시민군 대변인 윤상원 열사 넋, 노래극 ‘오월의 노래’로 부활한다
[관리자]
2015-05-18 1480
896 35년만에 얼굴 드러낸 ‘복면 시민군’…“5·18 왜곡 맞서 싸울 것”
[관리자]
2015-05-18 1230
895 [삶의 창] 21세기의 꿈, 세월호의 기적 ⑥ / 도법
[관리자]
2015-05-16 1417
894 세월호 희생자 3명 배상액 첫 결정 / 4·16 가족협의회 불응 선언
[관리자]
2015-05-16 1279
893 “조현아는 앙투아네트” 윤창중 뺨치는 ‘정부의 입’ 등장
[관리자]
2015-05-16 1178
892 새책! 『제국의 게임 ― 전 지구적 자본주의와 비디오게임』 출간되었습니다!
도서출판 갈무리
2015-05-14 4512
891 조국 : ‘호남 민심’이 새정치연합에 요구하는 것 세 가지
[관리자]
2015-05-14 1194
890 김대중의 포용과 노무현의 명분을 배워라
[관리자]
2015-05-11 1329
889 채널A ‘세월호 폭력집회’ 부각하려…사진 조작 ‘들통’
[관리자]
2015-05-09 1321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