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8

등록 :2015-05-19 21:01 

잊지 않겠습니다
컴퓨터 프로그래머 꿈꾸던 재영이에게


사랑하는 아들 재영이에게.


‘초보 엄마’에게 넌 태동이라는 생명의 신비함을 알려주었지. 핏기 묻은 너를 가슴에 안았던 그 벅찬 순간이 아직도 생생하단다. 그런 우리 아들이 지금 엄마 곁에 없다는 이 현실이 믿기지가 않는다. 고등학교에 입학해 꿈이 생긴 너는 열심히 공부하기 시작했지. 입학식을 한 첫날부터 야간자율학습을 한다는 아들의 말에 엄마는 놀라고 대견하다는 생각을 했단다. 그리고 1년 동안 하루도 빠지지 않고 너 자신과의 약속을 지켜나가는 모습을 보며 네가 너무 자랑스러웠단다. 우리 아들의 꿈은 구글에 입사해 컴퓨터 프로그래머가 되는 것이었지. 스티브 잡스의 책이 나오자마자 사달라고 하더니 베개 옆에 두고 읽던 너의 모습에서 청년으로 성장해가는 것을 봤단다. ‘으뜸 단원인 상’을 받고 설레어하는 아들을 보며 엄마는 든든했단다. 사랑하는 아들아, 정말 미안하구나. 그런 너를 엄마가 지켜주지 못해서. 얼마나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을지…. 그 순간 엄마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그저 무능한 부모가 되었단다.


사랑하는 재영아, 부디 그곳에서는 못다 이룬 꿈 마음껏 펼치며 고통 없이 편히 지내길 엄마는 기원한다. 미안하다 아들아.



김재영군은


단원고 2학년 8반 김재영군은 컴퓨터를 좋아했다. 컴퓨터 부품을 주문해 집에서 뚝딱뚝딱 컴퓨터를 조립했다. 컴퓨터 게임도 잘했다. 엄마는 스마트폰을 사주면 아들이 게임만 할까 봐 폴더폰을 사줬다. 대학에 들어가면 스마트폰을 사주겠다고 했다. 그런 엄마의 말도 잘 따랐다. 고등학생이 되면서 열심히 공부를 하기 시작했다. 늘 엄마에게 “나중에 좋은 대학에 합격해서 단원고에 현수막이 걸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하곤 했다.


재영이에게는 3살 어린 여동생이 있었다. 엄마는 아들과 딸을 데리고 방학 때마다 이곳저곳 가족여행을 다녔다. 아들이 중학교 3학년 때에는 제주도로 가족여행을 갔다. 지난해 4월15일, 재영이는 두번째 제주도 여행을 떠났다. 2년 전 가족여행 때 그렇게도 좋아했던 제주도를 친구들과 다시 찾게 됐다고 들떴다. 하지만 인천항을 떠난 세월호는 4월16일 제주도에 도착하지 못했다. 지난해 4월22일 엄마에게 돌아온 재영이는 지금 경기 평택 서호추모공원에 잠들어 있다.


김일우 김기성 기자 cooly@hani.co.kr , 그림 박재동 화백
번호
제목
글쓴이
908 “무기로 전쟁을 끝내지 못한다” 리마 보위 노벨평화상 수상자/남북화해협력촉구
[관리자]
2015-05-27 1447
907 왜들 그러세요? 정말 화가 나요
[관리자]
2015-05-23 1354
906 5/31(일) 오후2시 > 『제국의 게임』 출간기념 서평회에 초대합니다!
도서출판 갈무리
2015-05-22 4549
905 “미국 비밀문건에 5·18 북한군 개입 내용 없었다”
[관리자]
2015-05-21 1250
꿈이 생긴 뒤로 잡스 책 읽으며 성장하던 너…네가 없는 현실이 안믿겨
[관리자]
2015-05-20 1368
903 먹고 싶다던 계란말이 바빠서 못해준 게 가슴 아파…이제라도 네 꿈을 허락하마
[관리자]
2015-05-20 1528
902 "국가폭력 진실 밝히는 데 여야 따로 없어" / 대구에서 일어난 10월항쟁
[관리자]
2015-05-19 1425
901 지금도 뛰어올 것 같은 너…어디로 가야 안아볼 수 있을까
[관리자]
2015-05-19 1385
900 귓전에 맴도는 너의 목소리,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천국에서라도 꿈 이루길
[관리자]
2015-05-19 1393
899 ‘아카시아꽃 수영아!’…고 전수영 단원고 교사 어머니의 편지
[관리자]
2015-05-18 1761
898 18년만에 따로따로 기념식…피해자·유족 “비통한 마음”
[관리자]
2015-05-18 1169
897 시민군 대변인 윤상원 열사 넋, 노래극 ‘오월의 노래’로 부활한다
[관리자]
2015-05-18 1484
896 35년만에 얼굴 드러낸 ‘복면 시민군’…“5·18 왜곡 맞서 싸울 것”
[관리자]
2015-05-18 1233
895 [삶의 창] 21세기의 꿈, 세월호의 기적 ⑥ / 도법
[관리자]
2015-05-16 1419
894 세월호 희생자 3명 배상액 첫 결정 / 4·16 가족협의회 불응 선언
[관리자]
2015-05-16 1279
893 “조현아는 앙투아네트” 윤창중 뺨치는 ‘정부의 입’ 등장
[관리자]
2015-05-16 1180
892 새책! 『제국의 게임 ― 전 지구적 자본주의와 비디오게임』 출간되었습니다!
도서출판 갈무리
2015-05-14 4517
891 조국 : ‘호남 민심’이 새정치연합에 요구하는 것 세 가지
[관리자]
2015-05-14 1194
890 김대중의 포용과 노무현의 명분을 배워라
[관리자]
2015-05-11 1332
889 채널A ‘세월호 폭력집회’ 부각하려…사진 조작 ‘들통’
[관리자]
2015-05-09 1323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