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3

등록 :2015-04-12 20:15수정 :2015-04-13 09:37

 

세월호 참사 1주기를 닷새 앞둔 11일 오후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1.8마일 해상에는 하얀 국화 너머 노란 부표만이 세월호 침몰 위치를 알리고 있다. 이날 사고 해역을 찾은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들은 노란 리본이 묶인 하얀 국화꽃을 바다에 던지며 희생자의 넋을 위로했다. 1년 전 차디찬 바닷속에서 생명이 꺼져가던 아이들이 ‘도대체 왜 내가 이렇게 죽어야 해요?’라고 물었다. 1년 뒤 별이 된 아이들이 다시 묻는다. ‘지금은 안전한가요?’ 진도/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꽃같은 아이들 영정 안고
걷고 또 걸었습니다

여한이 없게 하겠다던
대통령의 약속은
부질없었습니다

진상조사의 대상자들이
진상조사를 하게 만든
특별법 시행령이라니요…
2014년 4월16일. 무심한 시간을 붙들고 발을 굴렀습니다. 차디찬 바닷속에서 생명이 꺼져 가는 아이들의 몸부림에 통곡했습니다. 숯덩이가 된 가슴을 으스러지도록 치면서 “제발 아이들 좀 살려 달라”고 애원했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아무도 돌려보내 주지 않았습니다. 땅을 밟고 서 있는 것도, 숨을 쉬는 것도 부질없다며, 몇몇 엄마 아빠들은 자식의 뒤를 따르려 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엄마, 도대체 왜 내가 이렇게 죽어야 해? 아빠, 도대체 왜 내가 벌써 떠나야 해?’라는 아이들의 절규를 외면할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대통령에게 꽃다운 아이들의 한을 풀어달라고 또다시 애원했습니다.

그러나 돌아온 건 냉대와 조롱이었습니다. 바로 옆을 지나는 대통령에게 “살려주세요”라고 절규했지만, 대통령은 눈길 한 번 주지 않았습니다. ‘유족들의 여한이 없게 하겠다’던 약속은 부질없었습니다. 일부 정치인들은 ‘흔한 교통사고다’ ‘시체 장사 한두 번 해봤느냐’ ‘죽은 학생 부모 중에 종북좌파들이 있다면 애도할 필요 없다’ 등의 막말로 유가족들의 깊은 상처에 소금을 뿌리고 생채기를 냈습니다.

피울음을 토하던 유족들은 꽃 같은 아이들의 영정을 부둥켜안고 걷고 또 걸었습니다. 경기도 안산과 전남 진도 팽목항, 단원고와 국회를 오간 ‘눈물의 행진’ 거리가 1641㎞에 이릅니다.

아이들이 바닷물에 갇힌 지 206일이 지나서야 누더기 같은 ‘세월호 특별법’이 만들어졌지만, 정부와 여당은 진상조사의 대상이 되어야 할 공무원들을 특별조사위원회 주요 직책에 앉히고, 예산과 인력을 대폭 축소하는 특별법 시행령을 떡하니 내놨습니다. 진상규명 기구의 손발을 옭아맨 것입니다.

유가족과 국민들의 반발이 사그라들지 않자 느닷없이 희생자 배·보상금 액수를 발표했습니다. “자식의 죽음 앞에 돈 흔드는 능욕”을 당한 엄마 아빠들은 참사 352일이 되던 날, 또다시 오열하며 머리카락을 잘라냈습니다.

참사 1년, 우리는 단 한 걸음도 앞으로 나아가지 못했습니다. 별이 된 아이들이 묻습니다. 지금은 안전한가요?

안산/김기성 김일우 기자 player009@hani.co.kr


[관련 영상] 세월호의 진실, 재판만으로 인양할 수 없다/ 불타는 감자


번호
제목
글쓴이
863 아이들 구조 못한 이유가 선장 등 개인 탓 뿐인가?
[관리자]
2015-04-13 1319
862 팽목항…사고 부표 “안타깝다”
[관리자]
2015-04-13 1229
861 “세월호, 나는 그 죽음을 묘사할 자격이 없다”
[관리자]
2015-04-12 1215
860 “어른들은 이제 그만 잊으라는데…별이 된 친구들아, 기억하며 살게”
[관리자]
2015-04-12 1303
859 세상에서 가장 슬픈 도전
[관리자]
2015-04-12 1253
858 새누리 추천 특위 위원, 세월호 유족을 ‘떼쓰는 사람’에 비유
[관리자]
2015-04-12 1243
857 새책> 『나 자신이고자 하는 충동』(구라카즈 시게루 지음, 한태준 옮김) 출간 안내
도서출판 갈무리
2015-04-09 4869
856 강우일 주교 “진보와 보수 모두, 적의와 대결의 갑옷을 벗자”
[관리자]
2015-04-06 1082
855 1박2일 울며 걸은 세월호 유족…아픔 나누며 함께한 시민들
[관리자]
2015-04-06 1281
854 영정 안고 도보행진
[관리자]
2015-04-04 1304
853 4.3 희생자 추념식
[관리자]
2015-04-03 1277
852 “정부 시행령 철회하라”…세월호특위 공식 결의
[관리자]
2015-04-03 1485
851 “정부가 돈으로 능욕”…세월호 엄마들 ‘눈물의 삭발’
[관리자]
2015-04-03 1517
850 '세월호 1년' 서울 초중고, 4월 13~17일 추모주간
[관리자]
2015-03-31 1465
849 세월호 유가족들 광화문서 '416시간 농성' 돌입
[관리자]
2015-03-31 1408
848 세월호 농성 도중 경찰관 때린 유가족 1명 연행
[관리자]
2015-03-31 1356
847 [단독] 정부, 세월호 위자료 8천만원 지급.."교통사고 수준"
[관리자]
2015-03-31 1665
846 정부, 세월호특위 축소안 입법예고/ 특위, 소위활동 올스톱…철회 촉구
[관리자]
2015-03-28 1510
845 [단독] 정부, 세월호특위 조직·예산 대폭 축소
[관리자]
2015-03-27 1160
844 교회협 부활절 행사, 세월호 유가족들과
[관리자]
2015-03-27 1598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