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4

등록 :2016-11-29 18:18수정 :2016-11-29 19:28

통진당은 집권여당의 친재벌 신자유주의나 제도야당의 사회적 자유주의와 질적으로 다른 민중적 ‘대안’을 대표했다. 특정 사회 계층들의 지지를 받는 대안적 정치세력들을 강제로 해산시키는 것은, 과연 민주사회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인가? 피고들이 “만들었다”는 RO(“혁명조직”)의 실체가 없었다는 것이 드러났으며, ‘내란음모’라는 무시무시한 혐의 내용에 대해서도 무죄가 선고됐다.

편법을 동원해 대통령직을 장악하고, 그다음에 민주주의와 사법정의의 상식을 무너뜨리는 일 이외에 ‘치적’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은 거의 없는 정객이, 그 국정운영의 ‘비법’이 탄로난 지금 같은 시점에서 하야하는 것은 당연할 것이다. 한데 과연 민주주의와 사법정의를 죽인 것은 박근혜 한 사람만이었을까?

박노자
노르웨이 오슬로대 교수·한국학


‘최순실 게이트’를 통해 우리는 한 가지 중요한 사실을 깨달을 수 있었다. 실은 교과서적 의미의 ‘정부’란 우리에게 없었던 것이다. ‘정부’란 공익을 챙기는 공적 기관이라면 박근혜의 행정부는 ‘정부’와 거리가 멀었다. 정확하게 이야기하면 박근혜 행정부는 국가정보원 선거 개입이라는 비합법적 방법으로 관료체계를 편법적으로 장악한 사조직에 가까웠다. 권력을 편취한 이 사조직은, 그 뒤로는 이미 한참 진행 중이었던 대기업들에 의한 국가 사유화의 과정에서 핵심적인 연결고리로 작용했다. 최순실과 그의 재단들이 대기업들의 돈을 챙기는 만큼 대기업들에 필요한 인허가와 법률들이 ‘정부’에 의해서 급조됐다. 이 구조에서는 공익에 대한 고려란 들어설 여지 자체가 없었다. 대한민국이 재벌과 관벌들이 대주주로 있는 하나의 주식회사라면, ‘최순실 게이트’란 일부 대주주와 지배인, 그리고 지배인의 측근들이 작당해서 회사 운영을 사리사욕에 희생시킨 배임사건 격이 될 것이다. 한데 공공성이라고 거의 찾아볼 수 없는 ‘주식회사 대한민국’에서는 이와 같은 배임은 구조적 문제다. 대주주와 지배인의 야욕을 견제할 수 있는 장치들이 거의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은 대체로 저범죄 사회다. 예컨대 살인율(인구 10만명당 살인사건 건수)은 스웨덴이나 덴마크와 같은 유럽 복지국가보다 더 낮다. 일반인이 범죄를 저지르면 법적 처벌을 받는데다 전과자로서 남은 평생을 이등 시민으로 살아가야 한다. 한데 국가권력을 장악한 사조직은, 계속해서 범죄들을 저질러도 그 어떤 책임도 지지 않는다. 박근혜 행정부의 범죄성이 짙은 ‘정책’들을 단순 열거하려 해도 여러장의 종이가 필요할 정도다. 세월호 침몰 당시의 직무유기, 국가 주권을 포기한 전시작전권 전환 무기한 연기, 집 없는 서민들의 주거비를 인상시킨 부동산 대책, 백남기 농민의 목숨을 빼앗은 시위진압시 살수차 사용, 민주주의와 다양성을 짓밟은 한국사 국정교과서… 이 ‘정책’마다 수많은 피해자들이 속출하곤 했기에 단순히 열거만 해도 마음이 무겁기만 하다. 그러나 이 모든 패악질 중에서도 2013~14년의 ‘이석기 사건’, 즉 의회의 제2 야당 격이었던 통합진보당의 법적 해산과 이석기 전 의원 등의 구속과 재판은 특기할 만하다고 본다. 이 사건으로 1987년 대투쟁으로 쟁취된 형식적·절차적 민주주의는 회복되기 어려운 상처를 입은 것이다. 사실 ‘이석기 사건’ 이후의 대한민국을 민주국가라고 부른다는 것 자체가 무리일 것이다.

민주국가라면 지배자들과 생각을 달리하는 민중세력들에게 적어도 합법적인 활동의 공간이 주어진다. 2010년대 초반의 한국에서는, 통합진보당은 그런 민중세력들 중에서는 가장 규모가 컸다. 명부상 당원 수가 10만명에 달했고, 총선에서의 득표율은 약 10% 정도 되고, 의석 13석을 보유했다. 당의 간부 중에 상당수는 노동조합·시민단체에서 영향력을 갖고 있었고, 당대표이던 이정희는 대중성이 강한 유명 정치인이었다. 당의 뚜렷한 지지기반은 일부 조직노동자와 재학 시절에 정치투쟁의 경험을 쌓은 일부 30~40대 고학력자들이었다. 그리고 사민주의적 재분배 정책과 민족국가 완성을 지향하는 요구(미군 철수, 남북한 통일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한 일련의 정책)의 혼합인 통진당의 강령은, 대체로 지지계층의 이해관계를 정확하게 표방했다. 재분배 정책, 즉 각종 사회임금(복지비용)의 증가는 당연히 피고용자들에게 유리하며, 민족국가 완성, 그리고 세계적 신자유주의의 본산인 미국과의 거리두기를 지향하는 것은 여러모로 국가의 재분배 기능 강화와 불가분의 관계를 가지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통진당은 현실정치에서 집권여당의 친재벌 신자유주의나 제도야당의 사회적 자유주의와 질적으로 다른 민중적 ‘대안’을 대표했다. 그러면, 특정 사회 계층들의 지지를 받는 대안적 정치세력들을 강제로 해산시키는 것은, 과연 민주사회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인가?

민주주의와 함께, 국가를 장악한 사조직에 희생된 것은 사법정의다. 민주국가의 특징이 사법부의 독립성과 정치적 중립성이지만, 통진당을 강제 해산시키고 국민이 뽑은 국회의원들의 의원직을 박탈한 헌법재판소는 이미 정치적으로 중립적이지 않았다. 사법을 가장한 정치적 탄압의 가장 노골적인 경우는, 이석기 전 의원과 김홍열, 이상호, 조양원, 홍순석, 김근래 등 통진당의 여러 간부들에 대한 재판이었다. 재판 과정에서 국정원과 검찰 주장의 핵심적 부분들이 사실상 허위로 판명됐다. 피고들이 “만들었다”는 RO(“혁명조직”)의 실체가 없었다는 것이 드러났으며, ‘내란음모’라는 무시무시한 혐의 내용에 대해서도 무죄가 선고됐다. 이석기 의원의 체포 당시에 언론들이 대서특필했던 “대북 연계”도 어디에서도 포착되지 않았다. 그런데도 이석기 전 의원은 1심에서 10년형을 선고받고 항소심에서 9년형을 선고받았다. 판결에서 언급된 그의 “범죄” 내용은 -전세계가 반인권적이라고 여기는 국가보안법의 위반 이외에는- “내란선동”이다. 120여명에게 했던 90분짜리 정세 강연 녹음테이프에 의거해서 살인자나 강간범이 받을 무거운 형량을 선고하는 것은, 과연 사법을 가장한 정적 제거가 아니면 무엇인가? 거기에다가 문제의 테이프가 공안기관에 의해서 여러 곳이 변조된 점까지 염두에 두면, 이런 재판이 사법정의의 사망을 알렸다는 생각만이 자꾸 든다.

이 글을 쓰고 있는 이 순간에 국내 도시마다 “박근혜 하야하라!”는 힘찬 함성이 들린다. 편법을 동원해 대통령직을 장악하고, 그다음에 민주주의와 사법정의의 상식을 무너뜨리는 일 이외에 ‘치적’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은 거의 없는 정객이, 그 국정운영의 ‘비법’이 탄로난 지금 같은 시점에서 하야하는 것은 당연할 것이다. 한데 과연 민주주의와 사법정의를 죽인 것은 박근혜 한 사람만이었을까? 최근에 출판된 ‘이석기 사건’을 다룬 책 <이카로스의 감옥>을 읽고 있는 중이다. 이 사건과 관련이 있는 거의 모든 자료들을 꼼꼼히 모은 이 책을 읽다 보면, 박근혜 사조직의 민주주의와 사법질서 파괴에 수많은 협력자가 있었다는 점을 쉽게 알 수 있다. ‘이석기 재판’ 과정에서 RO의 실체가 없었으며 문제의 정세 강연이 있었던 행사가 ‘비밀회합’이 아닌 정기적인 정당 행사였다는 부분이 다 밝혀졌지만, ‘이석기 사건’이 터졌을 그 당시에는 <조선일보>나 <한국일보> 등의 여러 신문이 국정원이 집필한 “이석기 내란음모” 소설을 사실인 양 보도했다. 정보기관과 언론이 정언유착을 이루어 정권의 정적에 대한 종북몰이, 공안몰이를 같이 하면 민주주의나 기초적 인권상식이 온전히 남을 리가 있겠는가? 민주국가에서의 인권 상식인 무죄추정 원칙이, 근거 없는 혐의를 유죄판결처럼 보도하는 언론에 파괴되고 말았다. 또 다른 민주주의의 보루인 국회는 일찌감치 종북 마녀사냥 앞에서 두 손을 들었다. 2013년 9월4일에 있었던 이석기 체포동의안 국회투표에서는 반대표는 14표에 그쳤으며 여당은 물론이고 야당인 민주당과 정의당마저도 찬성을 당론으로 정할 정도로 공안 일색의 분위기가 팽배했다. 지금 박근혜 하야를 촉구하고 있는 야당들은, 그 당시에는 사실상 박근혜 일당의 정적 제거를 도와주고 있는 꼴이었다. 또 검사와 판사 등 사법부는, 박근혜의 반인권적 종북사냥에 앞장서고 있었다.

박근혜 패거리가 ‘이석기 사건’을 비롯한 반민주, 반인권 폭거들을 이렇게 손쉽게 저지를 수 있었던 배경에는, 한국 ‘주류’의 해묵은 반민주성, 반민중성이 있었다. 고급 공무원이나 거대언론부터 제도야당까지, 재벌과 박근혜-최순실 패당에 의한 국가의 사유화보다 민중들의 정치세력화를 훨씬 더 두려워했던 모양이다. 우리가 본격적 변화를 원한다면, 엉터리 대통령의 퇴진, ‘이석기 사건’ 피해자를 비롯한 양심수들의 석방뿐만 아니라 박근혜 패당의 협력자들에 대한 책임 추궁도 요구해야 한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772521.html?_fr=mt5#csidx4153bdf26e9330b9d31cc89bb1ff256

번호
제목
글쓴이
1084 새책!『조형예술의 역사적 문법』(알로이스 리글 지음, 정유경 옮김)
도서출판 갈무리
12   2020-02-03
조형예술의 역사적 문법 Historische Grammatik der bildenden Künste “미술 창작이란 조화로운 세계관을 표현하기 위한 자연과의 경쟁입니다.” 빈 학파를 대표하는 미술사학자 알로이스 리글! 미술사학이 근대적 분과학문으로...  
1083 1월 14일 개강! 《낙인찍힌 몸: 흑인부터 난민까지 인종화된 몸의 역사》의 저자 염운옥의 인종주의, 낙인과 폭력을 넘어서
다중지성의 정원
24   2020-01-14
[역사학] 인종주의, 낙인과 폭력을 넘어서 강사 염운옥 개강 2020년 1월 14일부터 매주 화요일 저녁 7:30 (4강, 80,000원) 강좌취지 타자를 측정하고, 판단하고, 증오하고, 심지어 말살하는 근대 서구의 이데올로기 인종주의가 ...  
1082 새책!『맑스와 정의 : 자유주의에 대한 급진적 비판』(앨런 E. 뷰캐넌 지음, 이종은·조현수 옮김)
도서출판 갈무리
23   2020-01-14
맑스와 정의 자유주의에 대한 급진적 비판 Marx and Justice : The Radical Critique of Liberalism 존 롤스의 『정의론』이 출간된 이후 정의의 문제를 진지하게 다루고자 하는 생각들이 증대했다. 롤스의 『정의론』에 ...  
1081 2020년 1월 2일! 다중지성의 정원의 철학, 미학, 문학 강좌 개강합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29   2019-12-27
      다중지성의 정원 daziwon.com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8길 9-13 [서교동 464-56] T. 02-325-2102 메일링 신청 >> http://bit.ly/17Vi6Wi 태그 : 다중지성의 정원, 다지원, 강좌, 철학, 문학, 미학, 정치철학, 글쓰기, 카...  
1080 다중지성의 정원 2020. 1. 2. 강좌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44   2019-12-19
  ▶ 다중지성의 정원 강좌 (클릭하세요) 1. [예술사회학] 얼굴과 정치 : 초상은 어떻게 저항이 되는가 (강의 이라영) 2. [문학/철학] 낯선 나라의 카프카 (강의 장민성) 3. [정치철학/글쓰기] 리라이팅 『신학정치론』 : ...  
1079 새책!『비평의 조건 ― 비평이 권력이기를 포기한 자리에서』(고동연·신현진·안진국 지음)
도서출판 갈무리
518   2019-11-16
비평의 조건 비평이 권력이기를 포기한 자리에서 비평의 조건은 무엇인가? 비평은 어떤 정치, 사회, 경제적 조건에서 생산되는가? 비평의 대상은 무엇이고 오늘날 비평가라는 주체의 방향성을 결정하는 것은 무엇인가? 16편의 ...  
1078 10월7일, 다중지성의 정원 강좌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672   2019-09-21
  ▶ 다중지성의 정원 강좌 (클릭하세요) 1. [형이상학, 과학철학] 베르그손과 근대과학의 물질관 (강의 황수영) 2. [철학] 노자 『도덕경』 강독 세미나 (강의 이암찬) 3. [철학] 근대철학사 : 데카르트에서 칸트까지 (강의 ...  
1077 <새책>『중국의 신사계급 : 고대에서 근대까지 권력자와 민중 사이에 기생했던 계급』(페이샤오퉁 지음, 최만원 옮김)
도서출판 갈무리
682   2019-08-27
중국의 신사계급 고대에서 근대까지 권력자와 민중 사이에 기생했던 계급 China’s Gentry : Essays on Rural-Urban Relations 중국 사회학과 인류학의 거장 페이샤오퉁의 대표작 수천 년의 봉건제가 역사의 무대에서 사라진 ...  
1076 7월1일, 다중지성의 정원 강좌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753   2019-06-15
  ▶ 다중지성의 정원 강좌 (클릭하세요) 1. [젠더사] ‘되기를 강제’하는 파시즘의 젠더 정치와 한국 현대사 2. [역사학] 인종주의의 낙인과 몸의 역사 : 자율적인 몸의 복원을 위하여 3. [문학/철학] 관계성 미학과 문학...  
1075 <새책>『전환기의 한국사회, 성장과 정체성의 정치를 넘어』(맑스코뮤날레 지음)
도서출판 갈무리
780   2019-05-24
전환기의 한국사회, 성장과 정체성의 정치를 넘어 제9회 맑스코뮤날레가 2019.5.24.(금)~26.(일), 서강대학교에서 열린다. 이 책은 ‘녹-보-적 연대’의 교착상태에 숨구멍을 내기 위한 집단적 모색이다. 지은이 맑스코뮤날레 | 정가...  
1074 <새책> 『역사의 시작 ― 가치 투쟁과 전 지구적 자본』 출간! (맛시모 데 안젤리스 지음, 권범철 옮김)
도서출판 갈무리
804   2019-03-25
    역사의 시작 The Beginning of History 가치 투쟁과 전 지구적 자본 역사의 종말(후쿠야마)인가 역사의 시작(데 안젤리스)인가? 신자유주의가 선언하는 ‘역사의 종말’에 맞서 투쟁이 만들어가는 ‘역사의 시작’을 탐구...  
1073 다중지성의 정원이 1월 2일 개강합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1138   2018-12-15
  ▶ 다중지성의 정원 강좌 투명기계 : 소멸하는 시간과 변신하는 영화 장자, 아무것도 없는 곳에서 깨치다 현상학이라는 사유의 돌파구 : 후설의 『논리연구』 읽기 마르틴 하이데거와의 만남 : 현상학, 해석학, 물러섬, ...  
1072 다중지성의 정원이 10월 4일 개강합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3073   2018-09-12
    다중지성의 정원 강의   [정치경제학, 사회운동] 공유지(Commons)와 협력경제 : 자본주의 안에서 자본주의를 넘어서기 http://bit.ly/2QftRUz 강의> 이광석, 황규환, 김상철, 권범철, 윤자형> 2018. 10. 5일부터 매주 금 ...  
1071 <새책> 『피와 불의 문자들』 출간! (조지 카펜치스 지음, 서창현 옮김)
도서출판 갈무리
1168   2018-09-01
    피와 불의 문자들 In Letters of Blood and Fire     노동, 기계, 화폐 그리고 자본주의의 위기 이른바 ‘4차 산업혁명’의 시대의 노동, 기술, 화폐의 양상들을 맑스의 관점에서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피와 불...  
1070 [새책] 조정환의 『절대민주주의』 ― 신자유주의 이후의 생명과 혁명
도서출판 갈무리
2803   2017-05-23
절대민주주의 Absolute Democracy 신자유주의 이후의 생명과 혁명 문제는 민주주의다. 모든 민주주의들을 절대화하라! 지은이  조정환  |  정가  25,000원  |  쪽수  496쪽 |  출판일  2017년 5월 12일 판형  사륙판 ...  
1069 <광화문-촛불집회기념시집>을 만들었습니다 file
은천
1807   2017-04-08
『광화문光化門-촛불집회기념시집』 2016년 가을부터 2017년 봄까지 전창옥·임백령 시집 2017년 3월10일 탄핵이 인용되고 촛불혁명을 완성하던 날, 촛불집회기념시집이 하나 배포됐다. 여러 사이트와 지인들에게 두 시인이 PDF파일 ...  
1068 바람아 불어라!
노치수
1498   2016-12-18
바람이 분다. 세찬 바람이 분다. 불의와 위선 거짓을 쓸어버리는 바람이 분다. 국민의 촛불이 바람이 되어 동에서도 서에서도 남에서도 서울광장 광장에서...... 국민의 가슴에 억눌린 멍에를 터트리며 북악산을 뒤덮는다. 5천...  
1067 "대통령 하야가 국민의 뜻이냐" 촛불집회 폄하한 이문열 작가
[관리자]
1372   2016-12-03
국민일보 4시간 전 “4500만 중 3%가 한군데 모여 있다고, 추운 겨울밤에 밤새 몰려다녔다고 바로 탄핵이나 하야가 ‘국민의 뜻’이라고 대치할 수 있는가” 소설가 이문열이 반문했습니다. 시대와 나라를 대표할 만한 작가가 ...  
1066 김용태 국민의당-새누리당 폭로 “文 집권 막기 위해 탄핵발의 막은 것”
[관리자]
1191   2016-12-03
서울신문 김유민15시간 전 © 서울신문 김용태 국민의당 새누리당 폭로 김용태 무소속 의원은 2일 국민의당이 전날 탄핵소추안 처리를 거부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 집권을 막기 위해 새누리당과 협심한 것”이라고 폭로했다. 김...  
[박노자의 한국, 안과 밖] 박근혜의 최악의 범죄
[관리자]
1414   2016-11-30
등록 :2016-11-29 18:18수정 :2016-11-29 19:28 통진당은 집권여당의 친재벌 신자유주의나 제도야당의 사회적 자유주의와 질적으로 다른 민중적 ‘대안’을 대표했다. 특정 사회 계층들의 지지를 받는 대안적 정치세력들을 강제로 해...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