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2

등록 :2015-05-18 20:24

 

정부 주도의 제35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렸으며(위쪽 사진), 같은 시각 유족과 5·18 단체 주도로 광주 동구 금남로 옛 전남도청 앞에서 별도의 기념식이 열렸다. 국가보훈처는 올해도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거부했다.  광주/연합뉴스
정부 주도의 제35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렸으며(위쪽 사진), 같은 시각 유족과 5·18 단체 주도로 광주 동구 금남로 옛 전남도청 앞에서 별도의 기념식이 열렸다. 국가보훈처는 올해도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거부했다. 광주/연합뉴스

두 쪽으로 나뉜 5·18 기념식
정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불허
5월단체들 보훈처 주최 행사 거부
김무성·문재인, 정부행사서 따라 불러
김무성 “제창해야 한다” 언급해 눈길
5·18민주화운동 35돌 기념일인 18일 광주에서는 ‘같은 듯 다른’ 2개의 기념식이 열렸다. ‘임을 위한 행진곡’ ‘합창’은 되지만, ‘제창’은 안 된다는 정부 방침이 불러온 낯선 풍경이었다.

이날 오전 10시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국가보훈처 주최로 5·18민주화운동 35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논란이 됐던 ‘임을 위한 행진곡’이 합창되자 일부 참석자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노래를 따라 불렀다. 정의화 국회의장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도 자리에서 일어나 태극기를 흔들며 노래를 불렀다. 하지만 정부 대표로 참석한 최경환 경제부총리와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은 따라 부르지 않았다. 김무성 대표는 5·18묘역을 둘러보면서 “북한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악용한다고 (이 노래를) 못 부르게 해서는 안 된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제창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임을 위한 행진곡’ 합창공연은 기획사가 선정한 서울의 민간 음악단체인 ㅅ오케스트라가 담당했다. 또 ㅅ고교 400여명과 ㅇ중 500여명 등 학생 900여명과 보훈처 직원, 보훈단체 회원 200여명이 2000여개의 자리 가운데 대부분을 메워 또다시 동원 논란을 빚었다. 보훈처 쪽은 “5·18 기념식뿐만이 아니라 현충일 등 각종 기념식 때마다 학생들이 나라 사랑을 실천하기 위한 마음으로 참석한다. 보훈단체 회원들에겐 초청장을 보냈다”고 말했다.

같은 시각 광주시 동구 금남로 옛 전남도청 앞 민주광장에선 5·18민중항쟁 35주년 기념행사위원회 주최로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따로 열렸다. 이 행사에는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무산에 항의하는 5·18 유가족을 비롯해 5월단체 3곳, 5·18기념재단, 광주지역 시민단체 회원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또 안철수·김한길·김동철·천정배·강기정·이학영·권은희 의원 등 정치권 인사들도 눈에 띄었다.

행사위는 1983년부터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등에서 제창됐던 ‘임을 위한 행진곡’을 기념식에서 제창하지 못하게 하는 등 “5·18을 무시하는 태도가 도를 넘어섰다”며 별도의 기념식을 마련했다. 1997년 5·18민주화운동이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이래, 5·18 유족 등 피해 당사자들이 정부 주관 기념식에 공식적으로 불참을 선언하고 별도의 기념식을 연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김정길 행사위원장은 “5월 정신이 훼손되는 현실을 더는 방관할 수 없어서 독자적인 기념식을 열게 됐다. 따로 행사를 열게 돼 마음이 비통하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헌화와 분향, 경과보고, 오카리나 공연, 결의 발언 등의 순서로 빗속에서 1시간여 동안 진행됐다. 폐회 직전 참석자들은 작곡가 김종률씨의 선창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며 정부의 태도 변화를 강력히 촉구했다. 유족 임금단(84·고 김경철의 어머니)씨는 “정부 말대로라면 북한 영화에 나온 ‘아리랑’조차도 부르지 말아야 한다. 해괴한 논리로 상처를 덧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 소속 어머니 70여명은 소복을 입은 채 행사에 참석했다. 이들은 기념식 행사가 끝난 뒤 금남로3가 5·18민주화운동기록관 강당에서 세월호 참사 유족 20여명을 만나 미리 준비한 김밥을 나눠 먹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정대하 안관옥 기자 daeha@hani.co.kr
번호
제목
글쓴이
902 "국가폭력 진실 밝히는 데 여야 따로 없어" / 대구에서 일어난 10월항쟁
[관리자]
2015-05-19 1402
901 지금도 뛰어올 것 같은 너…어디로 가야 안아볼 수 있을까
[관리자]
2015-05-19 1348
900 귓전에 맴도는 너의 목소리,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천국에서라도 꿈 이루길
[관리자]
2015-05-19 1357
899 ‘아카시아꽃 수영아!’…고 전수영 단원고 교사 어머니의 편지
[관리자]
2015-05-18 1718
18년만에 따로따로 기념식…피해자·유족 “비통한 마음”
[관리자]
2015-05-18 1160
897 시민군 대변인 윤상원 열사 넋, 노래극 ‘오월의 노래’로 부활한다
[관리자]
2015-05-18 1471
896 35년만에 얼굴 드러낸 ‘복면 시민군’…“5·18 왜곡 맞서 싸울 것”
[관리자]
2015-05-18 1227
895 [삶의 창] 21세기의 꿈, 세월호의 기적 ⑥ / 도법
[관리자]
2015-05-16 1415
894 세월호 희생자 3명 배상액 첫 결정 / 4·16 가족협의회 불응 선언
[관리자]
2015-05-16 1272
893 “조현아는 앙투아네트” 윤창중 뺨치는 ‘정부의 입’ 등장
[관리자]
2015-05-16 1173
892 새책! 『제국의 게임 ― 전 지구적 자본주의와 비디오게임』 출간되었습니다!
도서출판 갈무리
2015-05-14 4499
891 조국 : ‘호남 민심’이 새정치연합에 요구하는 것 세 가지
[관리자]
2015-05-14 1162
890 김대중의 포용과 노무현의 명분을 배워라
[관리자]
2015-05-11 1317
889 채널A ‘세월호 폭력집회’ 부각하려…사진 조작 ‘들통’
[관리자]
2015-05-09 1288
888 세월호 희생 학생 아버지, 어버이날 숨진 채 발견
[관리자]
2015-05-09 1083
887 작전권과 동북아정세 자주권을 포기하면 멸망한다 -노정선 연세대 명예교수새날희망연대66차포럼
[관리자]
2015-05-08 1543
886 제2의민주화운동동참호소 - 함세웅신부님 (새날희망연대포럼)
[관리자]
2015-05-06 1493
885 이번엔 세계 사학자들이 나섰다..시험대 오르는 '아베 담화'
[관리자]
2015-05-06 1356
884 [시론] 자위대의 한반도 진입, 근본 대책 없는가? / 이장희
[관리자]
2015-05-05 1193
883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아베, 거짓말 병 안 고치면 망할 것”
[관리자]
2015-05-02 1482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