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3

등록 :2015-05-18 21:44수정 :2015-05-18 21:44 

잊지 않겠습니다
향료 만드는 조향사 꿈꾸던 향매에게


언제나 사랑하고 있는 딸 향매에게.


어느덧 너희가 천국으로 떠난 지가 한해가 지나갔구나. 4월16일, 엄마와 아빠의 가슴에 못이 박히던 날만 생각하면 가슴이 찢어지는 것만 같구나. 지금 이 편지를 쓰면서도 팽목항의 그 바다만 생각하면, 우리 공주가 그때 그 차디찬 바닷속에서 얼마나 살려달라고 엄마, 아빠, 언니를 외쳤을지 미칠 것만 같구나 어찌할 방법이 없어 터지는 가슴만 부여잡았지.


지금은 우리 딸한테 미안하다는 말밖에 할 말이 없네. 생전에 엄마, 아빠가 못해준 것이 많아 너무나 후회되고 한스럽구나. 꿈 많은 우리 딸, 똑똑하고 항상 밝은 모습이었던 딸. 지금도 우리 곁에 있는 것만 같아. 엄마 귓전에 맴도는 너의 목소리, 날이 가면 갈수록 보고 싶어 미칠 것 같아. 엄마랑 네 목숨을 바꿀 수만 있다면, 시간을 되돌릴 수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눈에 넣어도 안 아픈 귀여운 우리 공주. 엄마, 아빠의 딸로 태어나줘서 고마워. 우리 가족에게는 세상에서 잊을 수 없는 행복이었어. 영원히 간직할게.


천국에서 모든 꿈 다 이루고 부족한 것이 있다면 엄마, 아빠의 꿈에라도 찾아와서 부탁하면 다 해줄게. 천국에서 모든 꿈 다 이루고 엄마, 아빠랑 그곳에서 다시 만날 그날까지 영원히 달과 별같이 밝게 살기를 바래.


엄마가.



배향매양은


단원고 2학년 9반 배향매양은 늦둥이 막내딸이었다. 언니와는 나이 차이가 12살이나 났다. 어릴 때부터 집에서 엄마, 아빠의 귀여움을 독차지했다. 애교도 많고 성격도 털털해서 사람들에게 늘 웃음을 줬다. 학교 친구들도 성격이 활달하고 착한 향매를 좋아했다.


하고 싶은 것도 많은 아이였다. 어릴 때에는 외국으로 유학을 가 공부를 하겠다고 했다. 그러다가 통역사가 되겠다더니, 고등학생이 되고 나서는 향료를 만드는 조향사가 될 거라고 했다. 그게 마지막 꿈이었다.


향매는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열흘째인 지난해 4월25일 엄마, 아빠에게 돌아왔다. 엄마는 딸이 발견됐다는 소식을 전해듣고 달려갔다. 딸의 열 손가락에 모두 멍이 든 것을 보고서 엉엉 울었다.


지난해 딸을 잃은 충격으로 직장에 못 나갔던 엄마는 올해 1월부터 다시 출근한다. 집에 있으면 막내딸의 빈자리가 너무 크게 느껴졌기 때문이라고 한다.


김일우 김기성 기자 cooly@hani.co.kr , 그림 박재동 화백
번호
제목
글쓴이
903 " 불나비 심정의 박봉자님을 위한 사모곡 "
김광호
2012-06-03 5176
902 도둑집단의 말로
프레임
2012-03-17 5161
901 創立總會 發起宣言文 (假稱 한국전쟁 피학살자 전국유족회) 1
오원록
2012-05-16 5160
900 2/16 토 낮 12시>>『크랙 캐피털리즘』저자 존 홀러웨이의 멕시코-서울 실시간 화상강연에 초대합니다!
도서출판 갈무리
2013-01-31 5140
899 통합민주당 김진표 야권 통합후보자격없다.~!
낙산도령
2012-03-14 5127
898 덕양을지역 민주통합당 경선이 내일(3/12,월)부터 시작합니다
이치범의 사람사는세상
2012-03-11 5119
897 5월12일 남산 100만인 걷기대회에서 하루 인권꽃씨단 활동을!!
[관리자]
2012-05-08 5115
896 <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 과거사 발언에 대한 성명서 >
정명호
2012-09-26 5076
895 " 다함께님의 의견에..."
김광호
2012-06-01 5068
894 MB "북보다 종북세력이 문제라는데 "
정명호
2012-05-30 5057
893 제 64 주기 문경 석달동 위령제 모시는 글 file
채의진
2013-12-21 5030
892 피학살양민명예회복활동// 대법, 5ㆍ16 군사정변 혁명재판 피해자 국가배상
[관리자]
2012-09-08 5010
891 한일군사협정 중단하라!
[관리자]
2012-05-11 5010
890 1/13 개강! 앙드레 고르, 아리스토텔레스, 바흐친 읽기
다중지성의 정원
2016-01-02 5006
889 인권단체 "시리아정부군, 지난5월 민간인248명 학살" / sbs
[관리자]
2013-09-14 4998
888 김영훈 범국민위 상임대표 제주4.3 봉행 고유문
[관리자]
2012-04-03 4963
887 " 아! 슬프다 ! "
김광호
2012-06-03 4919
886 제62주기 고양지역 민간인학살 희생자 합동위령제전
[관리자]
2012-10-04 4904
885 호소문
전숙자
2012-03-19 4896
884 마지막 충고
정명호
2012-06-04 4874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