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3

등록 :2015-04-30 19:46수정 :2015-04-30 21:38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9일 미국 워싱턴 의사당에서 상·하원 합동연설을 하고 있다. 연단 뒤에서 미 상원 의장인 조 바이든(왼쪽) 부통령과 존 베이너 하원 의장이 그의 연설을 듣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9일 미국 워싱턴 의사당에서 상·하원 합동연설을 하고 있다. 연단 뒤에서 미 상원 의장인 조 바이든(왼쪽) 부통령과 존 베이너 하원 의장이 그의 연설을 듣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글로벌 동맹 무대 변경 시사
“우리는 중국과 군사협력을 강화해 가고 싶다. 그러나 진정한 긴장이 중국과의 사이에서 발생하고 있는 것을 과소평가할 생각은 없다.”

지난 28일(현지시각) 미-일 정상회담 이후 백악관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현재 미국이 중국에 대해 갖고 있는 우려를 외교적 수사를 배제한 채 노골적으로 내비쳤다. 그는 “중국은 (동아시아·동남아의 갈등을) 통상의 국제분쟁 방식으로 해결하는 게 아니라 힘을 확대하려 한다. 우리는 이런 행동 방식은 잘못된 것이라 말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중국이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 영유권 분쟁을 벌이는 방식에 동의할 수 없으며, “잘못된” 행동이라고 언급한 것이다.


오바마 대통령의 발언은 ‘글로벌 동맹’으로 위상이 올라간 미-일 동맹의 핵심 활동 무대가 한반도 등 동북아를 넘어 남중국해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양국 정상은 회담 뒤 발표한 ‘미-일 공동비전’이란 공동문서에서 “힘과 강제에 의한 일방적인 현상변경 시도로 주권과 영토 일체성에 대한 존중을 손상하는 국가의 행동은 국제질서에 대한 도전”이라고 선언했다. 획기적으로 강화된 미-일 동맹이 우선 중국이 ‘핵심이익’으로 선포한 남중국해에서 진행되는 중국의 현상변경 시도를 봉쇄하겠다는 분명한 의지를 밝힌 것이다. 중국의 현상변경 시도란 중국이 필리핀·베트남 등과 영토 분쟁을 벌이고 있는 남중국해의 외딴 섬에 군사시설을 건설하거나 2013년 동중국해에 방공식별구역을 선포한 사례 등을 언급한 것으로 해석된다. 즉, 미-일의 ‘신 밀월관계’는 일본을 활용해 중국을 견제하려는 미국의 전략적 선택에 미국과 대등한 동맹을 구축하려는 아베 총리가 적극 화답하며 만들어진 것이다. 이는 중국을 자극해 동아시아의 긴장 고조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영유권 분쟁은 잘못된 행동”
중국 겨냥해 또 노골적 발언
아베에 ‘감시 분담’ 요청해
한반도 넘어 동남아로 확장
동아시아 갈등 고조 불보듯


1951년 9월 미-일 양국이 처음 체결한 미-일 안보조약은 일본이 미국에 기지를 제공하지만 미국은 일본의 방위 의무를 지지 않는 ‘불평등한 조약’이었다. 이후 1960년 1월 개정을 통해 미국의 일본 방위 의무를 명기했다. 이후 1979년 소련의 일본 침공에 대비해 미-일 방위협력지침이 만들어졌다. 이후 미-일 동맹의 활동 범위는 1997년 1차 개정을 통해 한반도와 대만을 포함한 ‘일본 주변’이 됐고, 27일 2차 개정을 통해 ‘전 세계’로 확장됐다.


미-일 동맹 강화와 동아시아
미-일 동맹 강화와 동아시아
미국은 여러 기회를 통해 일본이 전략적 요충지이자 주요한 에너지 수송로로 미국의 사활적 이익이 걸린 남중국해의 경계감시 역할을 분담할 것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진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아베 총리의 방일에 앞선 8일 일본을 찾은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이 아베 총리, 나카타니 겐 방위상 등과 만나 일본 자위대가 남중국해에서 “경계감시 등 역할 분담을 해주길 바라는 기대감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일본 내에서는 자위대가 드넓은 남중국해의 경계감시 업무를 떠안을 역량이 있는지에 대한 논란도 벌어지고 있다. 일본은 2013년 12월 동중국해의 경계감시를 강화하기 위해 신형 대잠 초계기인 P-1 23기, 신형 조기경계기 E-2D(호크아이) 4기,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 등의 도입을 결정했다. 지난 2월엔 정부개발원조(ODA)대강을 개정해 타국군에 대한 원조를 할 수 있게 했다. 중국과 갈등 관계인 필리핀, 베트남군의 ‘역량 강화’에 기여하겠다는 의미다.


그러나 오키나와 나하의 해상자위대 기지에서 남중국해까지의 거리는 2000㎞가 넘어 일본의 군사적 역량을 뛰어넘는다는 신중론도 만만치 않다. 미국의 환대라는 달콤한 ‘샴페인’ 뒤에 막대한 국방비 지출이라는 고액의 ‘청구서’가 아베 총리를 기다리고 있는 것이다.


도쿄/길윤형 특파원 charisma@hani.co.kr

번호
제목
글쓴이
883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아베, 거짓말 병 안 고치면 망할 것”
[관리자]
2015-05-02 1518
882 아베의 ‘두 얼굴’…미국엔 다정·아시아엔 냉담
[관리자]
2015-05-02 1230
오바마, 중국 외곽 봉쇄 의지…자위대에 ‘남중국해’ 경계 임무
[관리자]
2015-05-02 1353
880 [Correspondent’s column] In Washington, views on East Asia tilting in Japan’s favor
[관리자]
2015-05-02 1203
879 "대통령은 국민에게 한없이 낮아지고 겸양해야"
[관리자]
2015-04-29 1326
878 [사설] 특조위원장 농성까지 부른 정부의 ‘세월호 몽니’
[관리자]
2015-04-29 1108
877 인간다운 삶 힘든 인권활동가…열 중 넷 ‘월급 100만원’ 안돼
[관리자]
2015-04-29 1325
876 “5월1일까지 박 대통령 결단을”…세월호특조위 위원장 농성
[관리자]
2015-04-29 1288
875 세월호 특조위, 광화문 농성 돌입…“대통령의 결단 기다리겠다”
[관리자]
2015-04-29 1286
874 프로이트 라캉 이론을 통해 서양 의복의 젠더 읽어 보기(4/23 개강, 강의 이명희)
다중지성의 정원
2015-04-18 2362
873 “컴컴한 세월호 안에는 아직 사람이 있다”
[관리자]
2015-04-17 1218
872 이석태 “박 대통령 국외 순방, 세월호 아픔 함께하는 자세 아니다”
[관리자]
2015-04-17 1174
871 삭발한 아버지가 흐느꼈다, 딸에게 줄 꽃을 꼭 쥔 채…
[관리자]
2015-04-17 1283
870 세월호 생존 학생들 “친구들아”…끝내 터진 통곡
[관리자]
2015-04-17 1230
869 “제발, 우리 아들·딸 좀 세월호 속에서 꺼내주세요”
[관리자]
2015-04-17 1424
868 “형아 어디 갔어?”…“하늘나라에 갔어”…“그럼 형아 언제 와?”
[관리자]
2015-04-17 1605
867 눈앞에서 스러진 300여 목숨… 9명은 아직도 저 바다에…
[관리자]
2015-04-13 1109
866 잔혹하다, 특위 흔드는 ‘새누리당 트로이 목마’
[관리자]
2015-04-13 1225
865 보고싶다, 외치고 나니 더 아프다
[관리자]
2015-04-13 1350
864 눈물 닦아주긴커녕…세월호 집회에 최루액 뿌린 경찰
[관리자]
2015-04-13 1279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