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9

최명규 기자 최종업데이트 2015-02-13 10:57:57

추후 정부 부처와 협의 필요…“참사 1주기 전까지 출범 최선 다하겠다”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설립준비단 제3차 간담회에서 4.16 가족협의회 소속 세월호 유가족들이 이석태 특위위원장과 위원들에게 철저한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만든 노란리본을 전달하고 있다.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열린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설립준비단 제3차 간담회에서 4.16 가족협의회 소속 세월호 유가족들이 이석태 특위위원장과 위원들에게 철저한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만든 노란리본을 전달하고 있다.ⓒ양지웅 기자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설립준비단의 직제·예산안이 확정됐다. 기존 설립준비단의 안을 기본으로 직제와 인원은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고, 예산은 일부 줄었다.


설립준비단은 12일 오후 6시부터 서울 반포구 서초동 서울지방조달청에서 특별조사위원 임명 예정자 전체 4차 간담회를 열고 직제·예산 등 설립준비단안을 확정했다.


세월호 특별법 시행령과 연관된 직제는 1실 1관 3국 14과, 직원 120명의 기본안을 확정했다. 다만 지원국에 대해서는 약간의 변동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무원과 민간조사관 비율을 두고 논쟁이 있었으나, 공무원 50명, 민간조사관 70명을 선발하는 방향으로 가닥이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예산은 설립준비단의 기존 안보다 40억원 가량 축소된 198억4천600만원 선으로 조정됐다. 출범 지연에 따라 2015년도 활동기간이 줄어들면서 자연 삭감된 부분이 있고, 홍보비 등은 감축됐다. 종합보고서 관련 예산 등은 내년사업으로 이월됐으며, 일부 사업은 통·폐합됐다.

설립준비단은 5시간이 넘는 회의를 통해 이같은 직제·예산안을 확정한 뒤 "특별조사위원회가 신속하게 출범할 수 있도록 정부와 정치권에서 최대한 협력해 달라"는 취지의 결의문을 작성했다.


다만 회의 과정에서 그동안 특별조사위 흔들기에 나섰던 새누리당 추천 위원들은 회의가 끝나기 전까지 모두 퇴장했다. 차기환·황전원(비상임) 위원은 설립준비단안에 대한 표결 자체를 반대하면서 가장 먼저 자리를 떴다. 고영주(비상임) 위원은 인원 관련 문제를 논의하다가 자리를 떠났다. 직제·예산 규모 축소 안을 제시했던 조대환(상임) 부위원장은 공무원과 민간조사관 비율 문제를 논의하다가 회의장을 나갔다. 마지막으로 석동현(비상임) 위원은 예산 의결 때 퇴장했다.


이번에 확정된 안은 설립준비단의 안으로 향후 행정자치부와 기획재정부 등 정부 부처와 협의가 필요한 사항이다. 설립준비단 대변인인 박종운 상임위원(대한변호사협회장 지명)은 "각 부처 실무협의, 차관회의, 국무회의 등 시행령 공포까지 거쳐야 할 단계가 많이 남았다"며 "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가능한 한 신속하게 진행하여 세월호 참사 1주기(4.16) 전까지 특별조사위가 출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민중의소리 & vop.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829 [포토] 세월호 선체 인양 눈물의 촉구
[관리자]
2015-03-18 1615
828 “다음 4월에는 너무 시리지 않기 바라는 작은 몸짓이죠”
[관리자]
2015-03-18 1911
827 [포토] 국가는 왜 존재하는가···대전 산내면 민간인 학살 발굴 현장
[관리자]
2015-03-12 1672
826 [월드리포트] '예의 바른' 메르켈, '위안부 발언'은 작심했다
[관리자]
2015-03-12 1948
825 다중지성의 정원 2015년 2분학기, 3월 30일 개강입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2015-03-08 1956
824 '朴정부 규탄' 대규모 집회.."제2의 민주화운동 나설 것"
[관리자]
2015-02-28 1595
823 [hrnet] [4.16 뉴스레터 #3] 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습니다 (2/26)
[관리자]
2015-02-27 2185
822 [옵스큐라] 세월호 실종자 기다리는 가족
[관리자]
2015-02-27 1731
821 교황에 세례받은 세월호 아빠 520km '3보 1배'
[관리자]
2015-02-25 1610
820 세월호 유가족, 해외서 세월호 참사 알린다
[관리자]
2015-02-25 1681
819 눈물이 또 쏟아진다…그곳에서는 꿈 이루며 행복하렴
[관리자]
2015-02-24 1719
818 “이미 수년 전 서울 전시 때마다 ‘세월호’를 겪었다”
[관리자]
2015-02-18 1734
817 세월호 희생자에 또 ‘어묵’ 모욕
[관리자]
2015-02-18 1671
816 엄마의 눈물
[관리자]
2015-02-18 1635
815 “내 딸 좀 꺼내 주세요” 세월호 실종자 가족들 오열
[관리자]
2015-02-18 1631
세월호조사위 준비단, 직제·예산안 확정…“정부·정치권 협력해달라”
[관리자]
2015-02-13 1675
813 “도끼로 ○○○ 쪼개버려야”… 부장 판사 ‘막말 댓글’ 논란
[관리자]
2015-02-13 2192
812 ‘세월호 구조 실패’ 첫 단죄…유족 “일부 사망 책임만 물어 한계”
[관리자]
2015-02-12 1685
811 세월호 참사 ‘국가 책임’ 일부 인정 첫 판결
[관리자]
2015-02-12 1794
810 [만화가들과 광장에서 함께 읽는 금요일엔 돌아오렴]에 초대합니다.(2월 13일 금, 7시반)
[관리자]
2015-02-10 2150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