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3
     

등록 :2015-07-16 17:30수정 :2015-07-16 17:37

김봉규 기자 bong9@hani.co.kr
김봉규 기자 bong9@hani.co.kr
김봉규 기자 bong9@hani.co.kr
김봉규 기자 bong9@hani.co.kr
김봉규 기자 bong9@hani.co.kr
김봉규 기자 bong9@hani.co.kr
김봉규 기자 bong9@hani.co.kr
김봉규 기자 bong9@hani.co.kr
김봉규 기자 bong9@hani.co.kr
김봉규 기자 bong9@hani.co.kr

세월호 참사 457일째인 16일 오전 이른 아침부터 진도 팽목항 위로 쏟아지는 햇볕에 사진기를 든 기자의 등이 따가워 온다.

팽목항 방파제에 걸린 추모 리본과 각종 깃발은 색이 바래 가고, 제9호 태풍 ‘찬홈’의 영향으로 흐트러져 있는 모습이 바라보는 이의 마음을 더 아프게 한다.

태풍이 지나가고 난 뒤 진도 팽목항은 오랜만에 배가 떠서인지 섬으로 가려는 사람과 육지로 나오려는 이들로 북적이지만 방파제 바닥에 나뒹구는 노란 리본은 최근 세월호 추모 열기가 사그라져 가는 현실을 보는 것 같다. 잊혀 가는 것인가 잊은 것인가.

우리는 약속하고 다짐하지 않았는가. 잊지 않겠다고.

최병수 작가가 쇠붙이로 만든 ‘침몰한 세월호’ 형상 너머로 한 아이가 자전거를 탄 채 노란 리본들을 바라보고 있다. 세월호 인양이 빨리 이뤄져 피해자들이 겪는 정신적·육체적·사회적·경제적 고통이 조금이나마 덜어지기를 기대해본다. 진도/김봉규 기자 bong9@hani.co.    
김봉규 기자 bong9@hani.co.kr
김봉규 기자 bong9@hani.co.kr
김봉규 기자 bong9@hani.co.kr
김봉규 기자 bong9@hani.co.kr
김봉규 기자 bong9@hani.co.kr
김봉규 기자 bong9@hani.co.kr
김봉규 기자 bong9@hani.co.kr
김봉규 기자 bong9@hani.co.kr
김봉규 기자 bong9@hani.co.kr
김봉규 기자 bong9@hani.co.kr

세월호 참사 457일째인 16일 오전 이른 아침부터 진도 팽목항 위로 쏟아지는 햇볕에 사진기를 든 기자의 등이 따가워 온다.

팽목항 방파제에 걸린 추모 리본과 각종 깃발은 색이 바래 가고, 제9호 태풍 ‘찬홈’의 영향으로 흐트러져 있는 모습이 바라보는 이의 마음을 더 아프게 한다.

태풍이 지나가고 난 뒤 진도 팽목항은 오랜만에 배가 떠서인지 섬으로 가려는 사람과 육지로 나오려는 이들로 북적이지만 방파제 바닥에 나뒹구는 노란 리본은 최근 세월호 추모 열기가 사그라져 가는 현실을 보는 것 같다. 잊혀 가는 것인가 잊은 것인가.

우리는 약속하고 다짐하지 않았는가. 잊지 않겠다고.

최병수 작가가 쇠붙이로 만든 ‘침몰한 세월호’ 형상 너머로 한 아이가 자전거를 탄 채 노란 리본들을 바라보고 있다. 세월호 인양이 빨리 이뤄져 피해자들이 겪는 정신적·육체적·사회적·경제적 고통이 조금이나마 덜어지기를 기대해본다. 진도/김봉규 기자 bong9@hani.co.
번호
제목
글쓴이
943 종교가 가진 내셔널리즘의 모습은?
[관리자]
2015-08-29 1042
942 경남 창원유족회에서 알려드립니다!(창원유족회장 노치수)
노치수
2015-08-22 1314
941 못난 조상 되지 말자던…광복절에 더 그리운 장준하
[관리자]
2015-08-18 1218
940 “민족의 미래를 위해 분명히 정리해야 할..." / 장호권
[관리자]
2015-08-18 1338
939 무릎꿇은 두 총리 "해서는 안되는 일을 했습니다"
[관리자]
2015-08-13 1604
938 광복 70돌, 우리는 어디에 있는가
[관리자]
2015-08-11 1107
937 "헌법정신 회복해야"
[관리자]
2015-08-11 1071
936 전주형무소 학살사건 재조명하는
[관리자]
2015-08-11 1438
935 오늘 밤 10:00시 KBS 한국전쟁 이후 서영선님 삶의 내용
[관리자]
2015-08-07 1578
934 새책! 『빚의 마법』 - 빚은 속박인가 유대인가?
도서출판 갈무리
2015-08-03 1626
933 걷고 또 걷는다, 평등엔 흑백이 없으니…
[관리자]
2015-07-22 1213
[포토] 세월호 참사 457일째, 잊지 않겠다고 약속하지 않았는가…
[관리자]
2015-07-16 1322
931 ‘세월호 피해자’ 45명 육성 공개…진도 어민도 “눈만 감으면 악몽”
[관리자]
2015-07-16 1271
930 [정세현 칼럼] 이번 기회 놓치면 세월호 때처럼 된다
[관리자]
2015-07-13 1198
929 [크리틱] 오래된 질문 / 서해성
[관리자]
2015-07-13 1369
928 폴커 뤼에(Volker Rühe) 전 독일 국방장관 인터뷰
[관리자]
2015-07-10 1586
927 수십만 민간인 학살 '국민보도연맹사건'을 아시나요?
[관리자]
2015-07-04 1403
926 2015년 7월 다지원 강좌~! 개신교 극우주의의 기원, 네그리의 '제국', 노동과 자유, 너 자신을 알라
다중지성의 정원
2015-06-25 7982
925 교황 “무기산업 종사 기독교인은 위선자” / 가톨릭이 넘어야할 영웅, 콜럼버스
[관리자]
2015-06-23 1635
924 “규암 같은 ‘참스승’ 피해 없게 교육부가 ‘친일 오해’ 정리해야”
[관리자]
2015-06-22 1470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