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8

등록 :2016-01-19 11:04수정 :2016-01-19 15:26

 

서울의 기온이 영하 15도까지 내려간 19일 새벽 서울 종로구 중학동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을 지키는 청년들은 커다란 비닐을 덮고 추위를 견뎠다. 이날 체감온도는 영하 23도까지 떨어졌다. 몇몇 시민이 가져온 간이텐트 반입은 전날 밤 경찰에 막혔다고 한다.

지난달 30일부터 소녀상 곁을 지켜온 ‘한일 일본군 ‘위안부’합의 무효를 위한 대학생 대책위원회’에 속한 청년 5명은 18일 밤부터 19일 아침까지 이곳을 지켰다. 밤을 새운 학생들 말을 들어보면 “추운 날씨가 걱정된다”며 18일 밤 10시께 시민들이 가져 온 간이텐트 3개는 경찰에 막혀 들여오지 못했다. 이태준(25) ‘더불어만드는우리세상국민대모임’ 대표는 “밤에 이름을 알 수 없는 시민들이 텐트를 가져다 주시는데 경찰이 반입을 막고 채증을 시작했다. 이후 또 다른 시민이 차 덮는 비닐이라며 트렁크에서 꺼내 비닐을 주고 가셨는데, 비닐은 경찰이 막지 않아 그걸 뒤집어 쓰고 밤새 버텼다”고 했다. 경찰은 도로법 위반을 이유로 소녀상 옆 농성장에 천막 등의 반입을 막고 있다.(▶관련기사 : “몰아치는 눈 피할 천막도 못쳐 서러워”)

이 대표는 “다행히 많이 아픈 친구는 보이지 않지만 다들 한파 속에 아침을 맞은 뒤 멍하게 있는 상태”라며 “날이 많이 춥지만 한일 합의 뒤 더 추운 대한민국 현실을 생각하며 끝까지 소녀상 곁을 지킬 생각”이라고 말했다.

글 방준호 기자 whorun@hani.co.kr, 사진 ‘한일 일본군 ‘위안부’합의 무효를 위한 대학생 대책위원회’ 제공

번호
제목
글쓴이
1008 은수미 국회의원, 장거리 레이스 구슬땀 뚝뚝
[관리자]
2016-02-24 1189
1007 10시간 ‘필리버스터’ 은수미 의원은 누구?
[관리자]
2016-02-24 790
1006 결딴난 균형외교…한국, 미·일동맹 ‘하위 파트너’ 전락
[관리자]
2016-02-23 989
1005 [정세현 칼럼] 개성공단 폐쇄로 휴전선 다시 남하
[관리자]
2016-02-22 928
1004 임동원·백낙청 “야당, 대북강경책 방관·합리화”
[관리자]
2016-02-21 869
1003 어리석고도 위험하다 / 서재정
[관리자]
2016-02-17 818
1002 새책! 『정동의 힘』(이토 마모루 지음, 김미정 옮김) ― 미디어와 공진(共振)하는 신체
도서출판 갈무리
2016-02-05 878
1001 법원 "정부, 양산보도연맹 희생자 유족에 손해 배상하라"
[관리자]
2016-02-02 1226
1000 채현국 “나이만 먹었지 청년으로 살 수밖에 없다”
[관리자]
2016-02-02 1454
영하 23도 혹한에…비닐 덮고 버티는 소녀상 지킴이들
[관리자]
2016-01-19 900
998 "반값등록금 실현" 광고에 뿔난 학생들
[관리자]
2016-01-16 868
997 표창원 “대북 확성기 효과있다면, 국정원 대선 댓글도 마찬가지”
[관리자]
2016-01-13 1279
996 오바마의 눈물.."감성적 수사" vs "최고의 난폭 행위"
[관리자]
2016-01-06 1239
995 강금실, 위안부 합의에 “회개없는 사과는 야만일뿐”
[관리자]
2016-01-05 1005
994 1/13 개강! 앙드레 고르, 아리스토텔레스, 바흐친 읽기
다중지성의 정원
2016-01-02 5035
993 폴라니의 『거대한 전환』(조명래), 앙드레 고르의 『프롤레타리아여, 안녕』(장훈교)
다중지성의 정원
2015-12-27 3197
992 [아침 햇발] 대통령 명예를 깎아내린 법원과 검찰
[관리자]
2015-12-25 946
991 박근혜가 싫어하는 바른말, 그리고 정의화
[관리자]
2015-12-21 923
990 다중지성의 정원 2016년 1분학기를 시작합니다! - 폴라니, 바흐친, 버틀러, 메를로-퐁티, 플라톤, 홉스 등
다중지성의 정원
2015-12-19 8680
989 “아직 죽은 자식 못본 부모도 많다” 하소연에 울음바다
[관리자]
2015-12-17 1056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