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3

  등록 :2015-09-18 18:21수정 :2015-09-18 23:26


해경이 선원들을 해경 123정으로 옮겨 태우는 과정에서 선원들과 뭔가를 논의하고 조타실의 자료일 것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옮기는 등의 수상한 행적이 영상을 통해 확인됐다. 출처 김어준의 파파이스
해경이 선원들을 해경 123정으로 옮겨 태우는 과정에서 선원들과 뭔가를 논의하고 조타실의 자료일 것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옮기는 등의 수상한 행적이 영상을 통해 확인됐다. 출처 김어준의 파파이스

한겨레TV ‘김어준의 파파이스’ 공개

조타실 근처에서 해경과 함께 막판에 옮겨
구조 시급한 상황에 ‘이상 행동’
수사·재판 과정에선 한번도 언급 안돼
다큐 <인텐션> 제작 중인 김지영 감독이 발견
“운항기록장치 은폐 가능성…실체 밝혀야”
지난해 세월호 침몰 사고 당시 현장에 출동해 이준석 선장 등 선원들부터 구조해 비난을 샀던 해경이, 선원들을 해경 123정으로 옮겨 태우는 과정에서 선원들과 뭔가를 논의하고 조타실의 자료일 것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옮기는 등의 수상한 행적이 영상을 통해 확인됐다.

한겨레TV의 시사탐사쇼 ‘김어준의 파파이스’(이경주 피디, 박연신 작가)를 통해 18일 공개된 영상을 보면, 이 선장 등 다른 선원들이 해경 123정으로 옮겨탄 뒤에도, 사고 당시 조타실에서 근무했던 박한결 삼등항해사, 조준기 조타수 그리고 해경 박아무개 경장이 조타실 주변 갑판에 남아 검은색으로 보이는 물체 두 개를 다루는 장면이 등장한다. 모든 선원들이 빠져나간 이후 마지막까지 남아 있던 조 조타수는, 박 경장이 벗어준 해경 구명조끼를 입고 박 경장과 함께 바닷물에 뛰어들어 일반 승객들에 섞여 구조된다. 당시 해경 123정이 주변에 있었고, 해경의 고무단정이 주변을 오가는 상황이었는데도 이를 이용하지 않은 것이다.

세월호의 진실을 추적하면서 시민들 성금으로 다큐멘터리 <인텐션>을 제작하고 있는 김지영 감독은, 그동안 공개됐던 현장의 여러 영상들의 시간대를 맞추고 정밀 분석을 하는 과정에서 이 선원들과 박 경장의 수상한 행적을 확인했다. 김 감독은 “영상만으로는 이 검은색 물체 두 개가 무엇인지는 확인할 수 없으나 세월호의 운항기록과 관련한 자료나 저장장치일 가능성이 있다”며 “승객을 구조하는 데에 전념해야 할 급박한 순간에 해경과 선원들이 세월호 조타실에서 반드시 가져와야 할 물건이 무엇이었는지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세월호 선원에 대한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한 번도 언급된 적이 없었던 의문의 물체가 드러남에 따라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활동이 앞으로 활기를 띨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선원들을 먼저 구조한 이유에 대해 그동안 “일반 승객인 줄 알았다”던 해경 쪽의 해명은 설득력을 잃게 됐다. 오히려 해경이 선원들의 위치를 정확히 알고 먼저 구조에 나섰으며 침몰의 직접적인 원인을 밝힐 수 있는 뭔가를 감추는 데에 협조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김보협 기자 bhkim@hani.co.kr

[김어준의 파파이스#66] 세월호 선원과 해경, 공모하다

번호
제목
글쓴이
963 국정화 고시 보름앞..'시민 불복종' 들불
[관리자]
2015-10-21 1107
962 "근조 대한민국 역사교육" 성난 청소년들, 결국 거리로!!!
[관리자]
2015-10-17 983
961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 외대 등 4개大 사학과 교수 29명 '집필거부' 연대성명(종합)
[관리자]
2015-10-15 1582
960 주체사상 배운다? 교과서 살펴보니 '사실 무근'
[관리자]
2015-10-15 1100
959 10월 개강! 영화, 친밀한 삶(김성욱), 기 드보르와 영화(신은실), 마르셀 뒤샹(전선자), 소설창작(김광님), 시쓰기(오철수)
다중지성의 정원
2015-10-10 1058
958 “열린 신학자 죽음 내몬 교회권력의 전횡 20년 지나도 여전”
[관리자]
2015-10-07 1230
957 영화제에서 만난 세월호 유가족 노동자
[관리자]
2015-10-07 1175
956 10월 개강! 데이비드 하비 『자본』(조명래), 노동의 미래(장훈교), 사이버 맑스주의(오영진)
다중지성의 정원
2015-09-30 1024
955 혁명광장에 선 프란치스코 “사상 아닌 사람을 섬기세요”
[관리자]
2015-09-22 1113
954 [칼럼]오늘의 한국 정치, 무엇이 문제인가
[관리자]
2015-09-22 992
953 10월 5일 개강 : 다중지성의 정원 2015년 4분학기를 시작합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2015-09-22 6901
952 [포토] 성난 교수들 거리로…“대학 통제 중단하라”
[관리자]
2015-09-19 964
[단독] 세월호 선원들, ‘의문의 물체’ 들고 나오는 영상 첫 확인
[관리자]
2015-09-19 1069
950 쇳덩이 매단 바다 위의 김대중 “이렇게 죽는구나” 떨고 있는데
[관리자]
2015-09-15 1138
949 하늘이여! 땅이여!
노치수
2015-09-05 1065
948 새책! 『9월, 도쿄의 거리에서』― 1923년 9월 1일 간토대지진 직후 조선인 대학살에 대한 생생한 보고문학!
도서출판 갈무리
2015-09-03 2099
947 ‘전쟁할 수 있는’ 일본, ‘전쟁 중’인 한국
[관리자]
2015-09-02 1105
946 '암살' 특별관람한 의열단 후손들...'친일파 청산 못해 부끄럽다!'
[관리자]
2015-08-30 1121
945 조선의열단 -서울의소리
[관리자]
2015-08-30 1298
944 ‘베테랑’이 걱정스런 당신께 / 박권일
[관리자]
2015-08-29 1259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