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3
  등록 :2015-10-06 18:47

‘종교재판 출교 변선환 20주기 추모’ 준비한 감신대 이정배 교수
감신대 이정배 교수
감신대 이정배 교수


종교재판이 중세 가톨릭에만 있었던 것은 아니다. 감리교 창시자 존 웨슬리가 영국 국교회 권위에 도전했다가 파문당했고, 그 200년 뒤 우리나라에서도 감리교의 대표적인 신학자가 극우파 김홍도 목사의 금란교회에서 3천여명의 신자들에게 에워싸인 채 종교재판을 받고 출교됐다. 그렇게 감신대 학장직은 물론 목사직, 신자직마저 잃은 지 3년 만에 세상을 뜬 변선환(1927~95) 박사의 20주기를 맞았다.


그의 제자 이정배(60) 감신대 교수는 6일 “스승을 뵐 면목이 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실제로 감신대 교내에서는 이날 ‘변선환 20주기 추모 행사’와 동시에 재단 이사회에 대한 반발로 일부 교수가 단식을 시작하는 등 20년 전의 갈등이 여전한 듯했다. 상당수 교수와 학생들은 ‘전임 이규학 이사장이 전횡으로 물러난 뒤 선임된 김인환 새 이사장마저 과거와 단절보다는 수구를 택하고 있다’며 비판하고 있다.


안식년인데도 스승의 추모 행사를 위해 학교에 나온 이 교수는 “변선환은 교회권력에 의해 학교가 지배당하는 것을 가장 염려했는데. 이런 악순환이 아직도 계속되고 있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그뿐일까. 변선환이 그토록 주창한 기독교의 토착화가 제자리걸음인 것도 안타깝긴 마찬가지다. 변선환은 “아시아인이 아시아의 민중성을 놓치면 아시아의 신학일 수 없다”며 “기독교가 아시아의 종교들과 함께 세상을 위한 공동체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에 따라 불교의 이기영 교수, 유교의 유승국 교수, 민중신학자 안병무 교수, 개신교 강원용 목사, 가톨릭의 심상태 신부 등과 깊이있는 대화와 교류를 했다.


기독자교수협의회장을 지낸 이 교수도 스승의 뜻에 따라 주자학을 공부했고, 대화문화아카데미 활동 등을 통해 이웃 종교와 다양한 교류를 했다. 변선환의 중매로 만난 그의 부인 이은선(세종대·여자신학자협의회 신학위원장) 교수도 스위스 유학에서 ‘페스탈로치와 왕양명’을 공부했고, 동학에도 조예가 깊다.


이 교수는 “변선환은 ‘전인류를 구원하실 때까지 기독교인만의 구원은 있을 수 없다’는 신념으로 ‘기독교 밖에도 구원이 있다’고 말한 것인데, 이를 두고, 보수 목사들이 ‘예수가 흘린 피는 개피냐’고 성도들을 자극해 종교재판으로 몰았다”고 말했다.


“변선환은 정치적 타협을 통해 살 길을 모색하지도 않고, 순교자가 되어 죽는 길을 택한 올곧은 학자였다. 한국 교회는 변선환 개인만을 내친 것이 아니라, 그가 주장한 페미니즘과 포스트모더니즘, 종교다원주의와 같은 넓은 사상과 시대의 흐름까지 배척해버렸다.”


하지만 그는 ‘신념은 굳되, 제자들과 이웃들에게 자상하기 그지없었고, 민중을 사랑했고, 기독교의 토착화를 선도했던 스승의 맥이 끊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믿는다. 보수 교회는 변화가 없음에도, 희망의 싹이 곳곳에서 자라고 있다는 것이다. 변선환의 모교로 미국의 명문대엔 드루대에서도 2년 전 변선환의 사상을 기리는 국제 세미나가 성황리에 열렸다. 또 5일 경기도 용인 변선환의 묘소를 찾은 길엔 후학 40여명이 함께 찾아 ‘변선환이 못 이룬 꿈을 이루기’를 기도했다.


감신대는 100주년기념관에서 변선환 어록과 사진 작품전을 8일까지 한다. 또 8일 오후 1시엔 김경재 한신교 명예교수가 설교하는 추모예배와 심포지엄 및 <선생님 그리운 선생님 변선환>, <하나님 당신은 누구십니까> 출판 기념회도 열린다.


글·사진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번호
제목
글쓴이
963 국정화 고시 보름앞..'시민 불복종' 들불
[관리자]
2015-10-21 1107
962 "근조 대한민국 역사교육" 성난 청소년들, 결국 거리로!!!
[관리자]
2015-10-17 984
961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 외대 등 4개大 사학과 교수 29명 '집필거부' 연대성명(종합)
[관리자]
2015-10-15 1582
960 주체사상 배운다? 교과서 살펴보니 '사실 무근'
[관리자]
2015-10-15 1100
959 10월 개강! 영화, 친밀한 삶(김성욱), 기 드보르와 영화(신은실), 마르셀 뒤샹(전선자), 소설창작(김광님), 시쓰기(오철수)
다중지성의 정원
2015-10-10 1059
“열린 신학자 죽음 내몬 교회권력의 전횡 20년 지나도 여전”
[관리자]
2015-10-07 1230
957 영화제에서 만난 세월호 유가족 노동자
[관리자]
2015-10-07 1175
956 10월 개강! 데이비드 하비 『자본』(조명래), 노동의 미래(장훈교), 사이버 맑스주의(오영진)
다중지성의 정원
2015-09-30 1024
955 혁명광장에 선 프란치스코 “사상 아닌 사람을 섬기세요”
[관리자]
2015-09-22 1113
954 [칼럼]오늘의 한국 정치, 무엇이 문제인가
[관리자]
2015-09-22 992
953 10월 5일 개강 : 다중지성의 정원 2015년 4분학기를 시작합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2015-09-22 6901
952 [포토] 성난 교수들 거리로…“대학 통제 중단하라”
[관리자]
2015-09-19 964
951 [단독] 세월호 선원들, ‘의문의 물체’ 들고 나오는 영상 첫 확인
[관리자]
2015-09-19 1070
950 쇳덩이 매단 바다 위의 김대중 “이렇게 죽는구나” 떨고 있는데
[관리자]
2015-09-15 1138
949 하늘이여! 땅이여!
노치수
2015-09-05 1065
948 새책! 『9월, 도쿄의 거리에서』― 1923년 9월 1일 간토대지진 직후 조선인 대학살에 대한 생생한 보고문학!
도서출판 갈무리
2015-09-03 2099
947 ‘전쟁할 수 있는’ 일본, ‘전쟁 중’인 한국
[관리자]
2015-09-02 1105
946 '암살' 특별관람한 의열단 후손들...'친일파 청산 못해 부끄럽다!'
[관리자]
2015-08-30 1121
945 조선의열단 -서울의소리
[관리자]
2015-08-30 1298
944 ‘베테랑’이 걱정스런 당신께 / 박권일
[관리자]
2015-08-29 1259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