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8
  등록 :2015-06-21 18:49
1983년 4월 서독 관광객이 동독의 국경검문소에서 사망했다. 동독 정부는 관광객이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심장발작을 일으켰다고 밝혔다. 사망한 남자는 마흔여섯살의 전직 권투선수였다. 부검에 참여한 서독 의사는 머리와 목에 상처가 있다고 발표했다. 서독에서 헬무트 콜이 이끄는 보수적인 기민당이 집권한 지 겨우 6개월째였다. 그해 동독 공산당 서기장 에리히 호네커가 처음으로 서독을 방문하기로 한 미묘한 시점이었다.

기민당의 강경파들은 동독과의 관계를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연정에 참여한 자민당 당수는 관광객의 죽음을 ‘동독의 살인’으로 규정했다. 동서독의 대화는 중단되고, 상호비방의 날선 말들이 오갔다. 그러나 교착상황은 오래가지 않았다. 서독은 동독에 차관을 제공했다. 동독은 국경의 자동무기를 철거했다. 동서독은 문화협정을 맺고, 인적 교류를 확대했다.

위기 수습 과정에서 헬무트 콜과 에리히 호네커의 인식을 주목해야 한다. 그들은 전화를 하면서 ‘이성의 연합’을 강조했다. 분단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우발적 사건들이 일어날 수 있고, 그럴 때 증오를 부추겨서 과거로 돌아갈 것이 아니라 이성의 힘으로 극복하자는 데 동의했다. ‘책임공동체’라는 단어도 사용했다. 역사가 부여한 과제를 함께 해결해 나가야 할 책임 말이다. 고비를 넘어선 독일은 결국 통일의 길로 나아갔다.

깊은 수렁에 빠져 있는 남북관계가 주목할 만한 사례다. 금강산 관광과 5·24 조치의 해결 과정에서도 참조할 만하다. 남북관계는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 박근혜 정부는 민간교류를 허용할 방침이다. 이명박 정부 이후 의미있는 민간교류의 대부분이 남쪽 정부의 반대로 무산되었음을 고려하면 주목할 만하다. 민간교류는 정부간 대화 환경을 조성할 것이다.

넘어야 할 산은 많고 높다. 다만 넘어야 할 산을 정확히 보려면 언덕에 올라야 한다. 여전히 상호 비방과 중상이 끊이지 않는다. 박근혜 정부는 대북전단 문제에 대한 입장을 분명하게 정리해야 한다. 북한 또한 대화를 할 생각이 있다면 남쪽 지도자에 대한 욕설을 중단해야 한다. 상호존중은 대화의 첫걸음이고 현재의 시점에서 남북 모두에게 필요한 덕목이다.

대화의 결과로 얻을 성과들을 조건으로 요구한다면 대화는 성립하기 어렵다. 접촉이 중단된 지난 8년간 쌓인 불신은 중층적이다. 북핵 문제를 비롯한 온갖 악재가 주위에 널려 있다. 아무도 남북관계의 앞날을 자신있게 예측할 수 없다. 대화의 의미와 책임의 실체를 인식하지 못하면 탐색 과정에서 넘어질 가능성이 높다. 대중의 북한에 대한 인식은 또 얼마나 악화되었는가? 5·24 조치 등 남북관계를 가로막고 있는 장벽들의 지혜로운 해결도 쉽지 않다.

어디서부터 다시 시작해야 하는가? 국내적으로 혹은 남북 모두 책임공동체임을 깨달아야 한다. 여권은 악화된 대북인식을 국내정치적으로 활용하는 데 익숙하다. 야권 또한 평화정착과 분단극복이라는 역사적 과제를 방기하고 있다. 올해는 광복 70년의 뜻깊은 해다. 만세를 부르던 그날, 조선팔도에 넘쳐나던 열망의 순간을 생각해본 적이 있는가? 분단의 오랜 세월에 대한 성찰도 필요하다. 정치하는 사람은 역사라는 무대에 올라가면 자신에게 주어진 배역을 잊지 말아야 한다.

김연철 인제대 통일학부 교수
김연철 인제대 통일학부 교수

6·15 공동선언 15주년이 무의미하게 지나갔다. 미묘한 변화들이 기존의 관성을 넘지 못하고, 결정적으로 메르스 사태에 영향을 받았다. 8·15도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 때를 놓치지 말아야 하는데 이것이 마지막 기회로 보이는데, 반전의 기회를 마련할 소중한 시간들이 소진되고 있다. 남북 정부에 묻고 싶다. 역사적인 광복 70년을 이렇게 흘려보내도 되는가?

김연철 인제대 통일학부 교수
번호
제목
글쓴이
108 경제학자 피케티 “테러 원인은 경제적 불평등” / 르 몽드
[관리자]
2015-12-02 1790
107 [정세현 칼럼] 이번 기회 놓치면 세월호 때처럼 된다
[관리자]
2015-07-13 1790
106 세월호 특조위, 광화문 농성 돌입…“대통령의 결단 기다리겠다”
[관리자]
2015-04-29 1789
105 [새책] 조정환 선생님의 새 책 『예술인간의 탄생』이 출간되었습니다!
도서출판 갈무리
2015-02-02 1789
[세상 읽기] 남북관계와 책임공동체 / 김연철
[관리자]
2015-06-22 1786
103 “교황께서 정부를 압박해 주십시오”
[관리자]
2014-08-19 1787
102 침몰 직전 전화로 걸려온 네 목소리가 귓전을 맴돈다
[관리자]
2014-11-03 1785
101 “어른들은 이제 그만 잊으라는데…별이 된 친구들아, 기억하며 살게”
[관리자]
2015-04-12 1784
100 세월호조사위 준비단, 직제·예산안 확정…“정부·정치권 협력해달라”
[관리자]
2015-02-13 1782
99 "대통령은 국민에게 한없이 낮아지고 겸양해야"
[관리자]
2015-04-29 1777
98 조국 : ‘호남 민심’이 새정치연합에 요구하는 것 세 가지
[관리자]
2015-05-14 1773
97 영화제에서 만난 세월호 유가족 노동자
[관리자]
2015-10-07 1767
96 삭발한 아버지가 흐느꼈다, 딸에게 줄 꽃을 꼭 쥔 채…
[관리자]
2015-04-17 1767
95 “5월1일까지 박 대통령 결단을”…세월호특조위 위원장 농성
[관리자]
2015-04-29 1766
94 ♥ 1/7 수 개강! <반란의 세계사 ― 러시아혁명에서 베네수엘라혁명까지>
다중지성의 정원
2014-12-25 1766
93 걷고 또 걷는다, 평등엔 흑백이 없으니…
[관리자]
2015-07-22 1764
92 “아직 죽은 자식 못본 부모도 많다” 하소연에 울음바다
[관리자]
2015-12-17 1763
91 아베의 ‘두 얼굴’…미국엔 다정·아시아엔 냉담
[관리자]
2015-05-02 1758
90 “내 딸 좀 꺼내 주세요” 세월호 실종자 가족들 오열
[관리자]
2015-02-18 1755
89 못난 조상 되지 말자던…광복절에 더 그리운 장준하
[관리자]
2015-08-18 1752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