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8

등록 :2016-01-19 11:04수정 :2016-01-19 15:26

 

서울의 기온이 영하 15도까지 내려간 19일 새벽 서울 종로구 중학동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을 지키는 청년들은 커다란 비닐을 덮고 추위를 견뎠다. 이날 체감온도는 영하 23도까지 떨어졌다. 몇몇 시민이 가져온 간이텐트 반입은 전날 밤 경찰에 막혔다고 한다.

지난달 30일부터 소녀상 곁을 지켜온 ‘한일 일본군 ‘위안부’합의 무효를 위한 대학생 대책위원회’에 속한 청년 5명은 18일 밤부터 19일 아침까지 이곳을 지켰다. 밤을 새운 학생들 말을 들어보면 “추운 날씨가 걱정된다”며 18일 밤 10시께 시민들이 가져 온 간이텐트 3개는 경찰에 막혀 들여오지 못했다. 이태준(25) ‘더불어만드는우리세상국민대모임’ 대표는 “밤에 이름을 알 수 없는 시민들이 텐트를 가져다 주시는데 경찰이 반입을 막고 채증을 시작했다. 이후 또 다른 시민이 차 덮는 비닐이라며 트렁크에서 꺼내 비닐을 주고 가셨는데, 비닐은 경찰이 막지 않아 그걸 뒤집어 쓰고 밤새 버텼다”고 했다. 경찰은 도로법 위반을 이유로 소녀상 옆 농성장에 천막 등의 반입을 막고 있다.(▶관련기사 : “몰아치는 눈 피할 천막도 못쳐 서러워”)

이 대표는 “다행히 많이 아픈 친구는 보이지 않지만 다들 한파 속에 아침을 맞은 뒤 멍하게 있는 상태”라며 “날이 많이 춥지만 한일 합의 뒤 더 추운 대한민국 현실을 생각하며 끝까지 소녀상 곁을 지킬 생각”이라고 말했다.

글 방준호 기자 whorun@hani.co.kr, 사진 ‘한일 일본군 ‘위안부’합의 무효를 위한 대학생 대책위원회’ 제공

번호
제목
글쓴이
108 경제학자 피케티 “테러 원인은 경제적 불평등” / 르 몽드
[관리자]
2015-12-02 1790
107 [정세현 칼럼] 이번 기회 놓치면 세월호 때처럼 된다
[관리자]
2015-07-13 1790
106 세월호 특조위, 광화문 농성 돌입…“대통령의 결단 기다리겠다”
[관리자]
2015-04-29 1789
105 [새책] 조정환 선생님의 새 책 『예술인간의 탄생』이 출간되었습니다!
도서출판 갈무리
2015-02-02 1789
104 [세상 읽기] 남북관계와 책임공동체 / 김연철
[관리자]
2015-06-22 1788
103 “교황께서 정부를 압박해 주십시오”
[관리자]
2014-08-19 1788
102 침몰 직전 전화로 걸려온 네 목소리가 귓전을 맴돈다
[관리자]
2014-11-03 1785
101 “어른들은 이제 그만 잊으라는데…별이 된 친구들아, 기억하며 살게”
[관리자]
2015-04-12 1784
100 세월호조사위 준비단, 직제·예산안 확정…“정부·정치권 협력해달라”
[관리자]
2015-02-13 1782
99 "대통령은 국민에게 한없이 낮아지고 겸양해야"
[관리자]
2015-04-29 1777
98 조국 : ‘호남 민심’이 새정치연합에 요구하는 것 세 가지
[관리자]
2015-05-14 1773
97 영화제에서 만난 세월호 유가족 노동자
[관리자]
2015-10-07 1767
96 “5월1일까지 박 대통령 결단을”…세월호특조위 위원장 농성
[관리자]
2015-04-29 1767
95 삭발한 아버지가 흐느꼈다, 딸에게 줄 꽃을 꼭 쥔 채…
[관리자]
2015-04-17 1767
94 ♥ 1/7 수 개강! <반란의 세계사 ― 러시아혁명에서 베네수엘라혁명까지>
다중지성의 정원
2014-12-25 1767
93 걷고 또 걷는다, 평등엔 흑백이 없으니…
[관리자]
2015-07-22 1764
92 “아직 죽은 자식 못본 부모도 많다” 하소연에 울음바다
[관리자]
2015-12-17 1763
91 아베의 ‘두 얼굴’…미국엔 다정·아시아엔 냉담
[관리자]
2015-05-02 1758
90 “내 딸 좀 꺼내 주세요” 세월호 실종자 가족들 오열
[관리자]
2015-02-18 1755
89 못난 조상 되지 말자던…광복절에 더 그리운 장준하
[관리자]
2015-08-18 1752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