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9

등록 :2015-05-18 20:24

 

정부 주도의 제35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렸으며(위쪽 사진), 같은 시각 유족과 5·18 단체 주도로 광주 동구 금남로 옛 전남도청 앞에서 별도의 기념식이 열렸다. 국가보훈처는 올해도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거부했다.  광주/연합뉴스
정부 주도의 제35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렸으며(위쪽 사진), 같은 시각 유족과 5·18 단체 주도로 광주 동구 금남로 옛 전남도청 앞에서 별도의 기념식이 열렸다. 국가보훈처는 올해도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거부했다. 광주/연합뉴스

두 쪽으로 나뉜 5·18 기념식
정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불허
5월단체들 보훈처 주최 행사 거부
김무성·문재인, 정부행사서 따라 불러
김무성 “제창해야 한다” 언급해 눈길
5·18민주화운동 35돌 기념일인 18일 광주에서는 ‘같은 듯 다른’ 2개의 기념식이 열렸다. ‘임을 위한 행진곡’ ‘합창’은 되지만, ‘제창’은 안 된다는 정부 방침이 불러온 낯선 풍경이었다.

이날 오전 10시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국가보훈처 주최로 5·18민주화운동 35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논란이 됐던 ‘임을 위한 행진곡’이 합창되자 일부 참석자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노래를 따라 불렀다. 정의화 국회의장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도 자리에서 일어나 태극기를 흔들며 노래를 불렀다. 하지만 정부 대표로 참석한 최경환 경제부총리와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은 따라 부르지 않았다. 김무성 대표는 5·18묘역을 둘러보면서 “북한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악용한다고 (이 노래를) 못 부르게 해서는 안 된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제창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임을 위한 행진곡’ 합창공연은 기획사가 선정한 서울의 민간 음악단체인 ㅅ오케스트라가 담당했다. 또 ㅅ고교 400여명과 ㅇ중 500여명 등 학생 900여명과 보훈처 직원, 보훈단체 회원 200여명이 2000여개의 자리 가운데 대부분을 메워 또다시 동원 논란을 빚었다. 보훈처 쪽은 “5·18 기념식뿐만이 아니라 현충일 등 각종 기념식 때마다 학생들이 나라 사랑을 실천하기 위한 마음으로 참석한다. 보훈단체 회원들에겐 초청장을 보냈다”고 말했다.

같은 시각 광주시 동구 금남로 옛 전남도청 앞 민주광장에선 5·18민중항쟁 35주년 기념행사위원회 주최로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따로 열렸다. 이 행사에는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무산에 항의하는 5·18 유가족을 비롯해 5월단체 3곳, 5·18기념재단, 광주지역 시민단체 회원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또 안철수·김한길·김동철·천정배·강기정·이학영·권은희 의원 등 정치권 인사들도 눈에 띄었다.

행사위는 1983년부터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등에서 제창됐던 ‘임을 위한 행진곡’을 기념식에서 제창하지 못하게 하는 등 “5·18을 무시하는 태도가 도를 넘어섰다”며 별도의 기념식을 마련했다. 1997년 5·18민주화운동이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이래, 5·18 유족 등 피해 당사자들이 정부 주관 기념식에 공식적으로 불참을 선언하고 별도의 기념식을 연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김정길 행사위원장은 “5월 정신이 훼손되는 현실을 더는 방관할 수 없어서 독자적인 기념식을 열게 됐다. 따로 행사를 열게 돼 마음이 비통하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헌화와 분향, 경과보고, 오카리나 공연, 결의 발언 등의 순서로 빗속에서 1시간여 동안 진행됐다. 폐회 직전 참석자들은 작곡가 김종률씨의 선창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며 정부의 태도 변화를 강력히 촉구했다. 유족 임금단(84·고 김경철의 어머니)씨는 “정부 말대로라면 북한 영화에 나온 ‘아리랑’조차도 부르지 말아야 한다. 해괴한 논리로 상처를 덧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 소속 어머니 70여명은 소복을 입은 채 행사에 참석했다. 이들은 기념식 행사가 끝난 뒤 금남로3가 5·18민주화운동기록관 강당에서 세월호 참사 유족 20여명을 만나 미리 준비한 김밥을 나눠 먹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정대하 안관옥 기자 daeha@hani.co.kr
번호
제목
글쓴이
89 눈물 닦아주긴커녕…세월호 집회에 최루액 뿌린 경찰
[관리자]
2015-04-13 1625
88 1박2일 울며 걸은 세월호 유족…아픔 나누며 함께한 시민들
[관리자]
2015-04-06 1623
87 '세월호 영웅' 최혜정·박지영씨 희생정신 미국서도 칭송(종합)
[관리자]
2015-03-20 1621
86 새누리 추천 특위 위원, 세월호 유족을 ‘떼쓰는 사람’에 비유
[관리자]
2015-04-12 1619
85 [사설] 광복 70년, 분단을 넘어 화해와 통합으로 /한겨레
[관리자]
2015-01-01 1616
84 팽목항…사고 부표 “안타깝다”
[관리자]
2015-04-13 1615
83 [포토] 세월호 선체 인양 눈물의 촉구
[관리자]
2015-03-18 1615
82 [삶의 창] 21세기의 꿈, 세월호의 기적 ② / 도법
[관리자]
2015-01-17 1615
81 혁명광장에 선 프란치스코 “사상 아닌 사람을 섬기세요”
[관리자]
2015-09-22 1614
80 ‘베테랑’이 걱정스런 당신께 / 박권일
[관리자]
2015-08-29 1614
79 교황에 세례받은 세월호 아빠 520km '3보 1배'
[관리자]
2015-02-25 1610
78 "공유인으로 사고하기가 중요한 이유" ― 『공유인으로 사고하라』 출간기념 저자 데이비드 볼리어 화상특강! (10/31 토 저녁 7시)
도서출판 갈무리
2015-10-25 1609
77 세상에서 가장 슬픈 도전
[관리자]
2015-04-12 1605
76 [정세현 칼럼] 6·15 공동선언에 대한 오해와 편견
[관리자]
2015-06-15 1604
18년만에 따로따로 기념식…피해자·유족 “비통한 마음”
[관리자]
2015-05-18 1602
74 ♥ 1/7 수 개강! <반란의 세계사 ― 러시아혁명에서 베네수엘라혁명까지>
다중지성의 정원
2014-12-25 1600
73 '朴정부 규탄' 대규모 집회.."제2의 민주화운동 나설 것"
[관리자]
2015-02-28 1595
72 [시론] 자위대의 한반도 진입, 근본 대책 없는가? / 이장희
[관리자]
2015-05-05 1592
71 “아직 죽은 자식 못본 부모도 많다” 하소연에 울음바다
[관리자]
2015-12-17 1589
70 “남북관계 역주행 기록 고통스럽지만 ‘평화 불씨’ 지키고자”
[관리자]
2015-05-27 1586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