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9

등록 :2016-05-11 19:30수정 :2016-05-11 22:18

 

길환영 전 KBS 사장. 한겨레 자료사진
길환영 전 KBS 사장. 한겨레 자료사진

김시곤 전 보도국장 업무 ‘비망록’
징계무효소송 재판 증거자료 제출
“청와대 유리한것 만들어서라도 해라
불리한 것 내려라·빼라 지시내려와”

김시곤 전 <한국방송>(KBS) 보도국장이 보도국장직을 수행하며 길환영 당시 사장의 보도 개입 사항 30여건을 기록한 ‘국장업무 일일기록’(비망록)이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김 전 국장은 지난 2014년 5월 세월호 참사 보도에 대한 길 사장의 보도 개입을 폭로했다가 그해 11월 4개월 정직의 중징계를 받았다. 이번 비망록은 그가 징계무효소송 재판의 증거자료로 제출하면서 드러났다.

김시곤 전 보도국장은 11일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공영방송사에서 사장이 지시를 할 수는 있지만, 문제는 지시 내용이다. 전반적으로 정부여당과 청와대에 유리한 것은 ‘만들어서라도 해라’, ‘순서를 올려라’ ‘늘려라’ 이고, 불리한 것은 ‘내려라’ ‘줄여라’와 ‘빼라’ 등 6가지 가운데 하나로 일관성 있게 내려왔다. 상식에서 너무 벗어나 기록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한겨레>가 입수한 김 전 국장의 비망록을 보면, 2013년 1월11일부터 11월17일까지 <9시뉴스>의 ‘당초 편집안’과 당시 길 사장의 지시에 의해 수정된 ‘사장의 보도개입’으로 나뉘어 날짜별로 정리돼 있다. 윤창중 대변인 성추행 사건, 국정원 댓글 사건, 세월호 사건 등 박근혜 정부가 위기일 때 사장의 지시와 주문이 쏟아졌던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5월13일엔 ‘윤창중 사건 속보’ 5건을 1~5번째로 편집해뒀으나 사장이 전화를 걸어와 “내일부터는 ‘윤창중 사건 속보’를 1번째로 다루지 말라”고 지시하고, 이정현 청와대 정무수석도 전화를 걸어와 ‘대통령 방미 성과’를 잘 다뤄달라고 주문했다는 기록이 있다. “제작 지연으로 ‘20대 여성 기내서 2번 성추행 당해’가 1번째로 나가고 윤창중 사건 속보는 2~6번째로 나갔다”고도 기록돼 있다. 김 전 국장은 비망록에 ‘뉴스편집의 상식’을 보여주려는 의도로 당시 <문화방송>(MBC)과 <에스비에스>(SBS)는 모두 이 사건을 1~5, 6번째까지 다룬 것을 적어뒀다.

한국방송 단독보도인 ‘국정원 댓글작업 11개 파트 더 있다’(2013년 8월10일)도 애초 안은 정치부의 ‘경찰 CCTV 조작-왜곡 공방’ 건과 균형을 맞춰 6번째와 7번째로 편집했는데 정치부에서 팩트와 달라 제작할 수 없다고 알려와 단독보도 1건만 제작하려 하자 길 전 사장이 ‘그렇다면 둘 다 뺄 것’을 요구한 것으로 나온다. 이 건을 방송하지 않을 경우 기자들을 통솔할 수 없다고 버텨 순서를 6번째에서 14번째로 내려 겨우 방송한 것으로 기록돼 있다. 또 ‘박 대통령 취임 6개월 여론조사’(2013년 8월22일)에서 길 전 사장은 ‘민감한 내용은 다 삭제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기록됐다.

길 전 사장은 보도본부 간부나 해설위원들과의 오찬에서 “우리 뉴스가 기계적 중립을 포기하고 과감하게 경향성을 드러내고 여론을 주도해야 한다”고 요구한 것으로 나온다.

이와 관련해 김 전 국장은 컴퓨터에 기호와 메모로 기록했던 것을 재판에 제출하면서 풀어 작성했다고 밝혔다. 당시 방송사 안에서도 보도국장이 비망록을 작성하고 있다는 소문이 돌아, 사장의 보도개입 정황을 조사하던 기자협회 등에서 국장에게 보여줄 것을 요구했으나 거부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겨레>는 길환영 전 사장의 답변을 듣기 위해 전화했으나, 그는 “통화할 일이 없다”는 말과 함께 끊었다.

문현숙 선임기자 hyunsm@hani.co.kr
번호
제목
글쓴이
49 학살의 역사와 분단의 능선을 비장하게 넘다-『거대한 트리』 임백령 시인 첫 시집 file
은천
2016-07-09 1540
48 “박 대통령에게 ‘세월호 만남’ 더는 구걸않겠다”
[관리자]
2015-03-26 1537
47 수치 야당, 미얀마 총선 개표 초반 94% 의석 ‘싹쓸이’
[관리자]
2015-11-10 1535
46 최민희 의원에게 누리꾼이 제시한 ‘완벽’ 필리버스터 초안
[관리자]
2016-02-25 1533
45 박근혜가 싫어하는 바른말, 그리고 정의화
[관리자]
2015-12-21 1532
44 [사설] 특조위원장 농성까지 부른 정부의 ‘세월호 몽니’
[관리자]
2015-04-29 1531
43 광복 70돌, 우리는 어디에 있는가
[관리자]
2015-08-11 1528
42 연세대 교수, 막말 "개념 있었다면 세월호 탈출했을 것"
[관리자]
2016-03-08 1524
41 ‘제국의 위안부’ 저자 기소…“일본군 위안부 명예훼손”
[관리자]
2015-11-19 1520
40 “과거사 청산 연장선상 맡은 것”…“심의 참여한 사건 수임은 위법”
[관리자]
2015-01-21 1520
39 “민중을 위해 쓴다” 네루다의 라틴아메리카 서사시
[관리자]
2016-08-26 1519
38 "반값등록금 실현" 광고에 뿔난 학생들
[관리자]
2016-01-16 1515
37 ‘정부대응 적정성’ 조사대상인데… ‘박 대통령 7시간’은 안된다?
[관리자]
2015-11-20 1514
36 ‘YS 재조명’에 더 도드라지는 ‘불통 박근혜’
[관리자]
2015-11-26 1513
35 [정세현 칼럼] 평화협정, 우리가 협의 당사자인 이유
[관리자]
2016-04-18 1511
34 경남 창원유족회원들께 안내말씀 드립니다.
노치수
2016-06-09 1507
33 [이순간] 부산의 첫 소녀상, 일어서다
[관리자]
2016-02-29 1506
32 [아침 햇발] 대통령 명예를 깎아내린 법원과 검찰
[관리자]
2015-12-25 1506
31 특조위 흔들기에 조사 걸음마…유족들 “우리라도 나서자”
[관리자]
2015-11-09 1506
30 ‘친일인명사전’ 서울 모든 중·고교에 비치한다
[관리자]
2015-11-09 1506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