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8
2015.08.11 14:40:42 (*.70.29.157)
1667

'광복 70년' 진보 지식인들 선언 "헌법정신 회복해야"

[관리자]
2015.08.11 11:28:51 (220.70.29.157)
4

연합뉴스 | 입력 2015.08.11. 10:34 | 수정 2015.08.11. 10:58

강만길, 서중석, 함세웅 등 제안자 111명과 서명자 749명 참여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광복 70년을 맞아 헌법 정신 회복과 친일잔재 청산, 민주주의와 인권 회복 등을 촉구하는 지식인 선언이 발표됐다.


역사학자 강만길 전 상지대 총장 등 진보진영 지식인들은 11일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발표한 '광복 70년, 역사와 헌법을 다시 생각한다' 선언문에서 "독립운동의 전통을 계승한 제헌헌법과 민주화운동 정신에 기초해 개정된 현행 헌법의 핵심 가치들은 대한민국이 지향해야 할 시대정신"이라고 강조했다.

'광복70년 역사와 헌법을 다시 생각한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11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진보진영 지식인들이 '광복 70년, 역사와 헌법을 다시 생각한다' 선언문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광복70년 역사와 헌법을 다시 생각한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11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진보진영 지식인들이 '광복 70년, 역사와 헌법을 다시 생각한다' 선언문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광복 70년' 진보 지식인들 선언 "헌법정신 회복해야"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11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진보진영 지식인들이 '광복 70년, 역사와 헌법을 다시 생각한다' 선언문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광복 70년' 진보 지식인들 선언 "헌법정신 회복해야"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11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진보진영 지식인들이 '광복 70년, 역사와 헌법을 다시 생각한다' 선언문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선언에는 강 전 총장을 비롯해 서중석 성균관대 명예교수, 함세웅 민족문제연구소 이사장 등 제안자 111명과 서명자 749명이 참여했다.

이들 지식인은 1987년 개정된 현행 헌법의 정신에 대해 "대한민국의 정통성이 독립운동에 있고 친일 청산이 역사적 과제임을 천명했다"면서 "아울러 독재에 대한 국민적 저항권을 인정하고 민주주의와 인권을 강조했으며 평화통일을 민족의 기본 과제로 부여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그러나 최근 구세력이 재집권하면서 사회 일각에서 친일 청산 작업마저 정파적 발상으로 폄훼되고 친일파를 옹호하는 반역사적 행태가 곳곳에서 벌어진다"며 "근래 들어서는 민주주의와 인권 상황이 오히려 역주행하는 등 민주주의의 미래를 장담할 수 없는 위기도 다시 조성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서명 참여자들은 이밖에 임시정부의 '교육균등' 철학을 계승한 교육 공공성 강화, 남북관계 정상화와 긴장 완화, 남북 간 평화협정체제 구축과 통일외교 강화 등을 광복 70년의 과제로 제시했다.


이들은 "해방 70년 역사는 우리 민족의 피와 땀으로 일군 것"이라며 "우리에게는 자유와 평등, 민주주의와 평화를 억압하는 권력과 체제를 거부하고, 정의를 위해 싸운 사람들이 꿈꾼 세상을 완성해 나갈 책무가 있다"고 말했다.


pulse@yna.co.kr

(끝)

번호
제목
글쓴이
28 ‘정부대응 적정성’ 조사대상인데… ‘박 대통령 7시간’은 안된다?
[관리자]
2015-11-20 1663
27 “박 대통령에게 ‘세월호 만남’ 더는 구걸않겠다”
[관리자]
2015-03-26 1661
26 ‘제국의 위안부’ 저자 기소…“일본군 위안부 명예훼손”
[관리자]
2015-11-19 1660
25 [포토] 성난 교수들 거리로…“대학 통제 중단하라”
[관리자]
2015-09-19 1660
24 광복 70돌, 우리는 어디에 있는가
[관리자]
2015-08-11 1660
23 눈앞에서 스러진 300여 목숨… 9명은 아직도 저 바다에…
[관리자]
2015-04-13 1660
22 한완상 "YS가 정치적 대부라면서... 치매 걸렸나"
[관리자]
2015-11-26 1658
21 종교가 가진 내셔널리즘의 모습은?
[관리자]
2015-08-29 1658
20 “컴컴한 세월호 안에는 아직 사람이 있다”
[관리자]
2015-04-17 1657
19 파리만큼 서울도 무섭다 / 박용현
[관리자]
2015-11-20 1656
18 전쟁과 평화
[관리자]
2015-02-05 1655
17 새벽은 왔는가
[관리자]
2015-11-24 1653
16 강우일 주교 “진보와 보수 모두, 적의와 대결의 갑옷을 벗자”
[관리자]
2015-04-06 1652
15 "근조 대한민국 역사교육" 성난 청소년들, 결국 거리로!!!
[관리자]
2015-10-17 1644
14 ‘친일인명사전’ 서울 모든 중·고교에 비치한다
[관리자]
2015-11-09 1643
13 [포토] 250개의
[관리자]
2014-12-31 1631
12 [사설] 특위 위원장을 분노케 한 정부의 ‘세월호 태업’
[관리자]
2015-03-26 1625
11 제왕이 된 박 대통령…이상돈 “선거밖에 답이 없다”
[관리자]
2015-12-11 1622
10 어리석고도 위험하다 / 서재정
[관리자]
2016-02-17 1619
9 [편집국에서] 우병우, 전두환을 닮았다 / 김의겸
[관리자]
2016-08-26 1604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