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9

등록 :2015-11-08 15:05수정 :2015-11-08 15:36

지난 2009년 11월 8일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 김구 묘소에서 열린 ‘친일인명사전 발간 국민보고대회’에서 한 시민이 백범의 제단에 바쳐진 사전을 살펴보고 있다.  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
지난 2009년 11월 8일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 김구 묘소에서 열린 ‘친일인명사전 발간 국민보고대회’에서 한 시민이 백범의 제단에 바쳐진 사전을 살펴보고 있다. 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
내년 새 학기까지…서울시의회 “역사적 진실 판단에 도움”
박정희·김성수·방응모 등 4389명 친일인사 명단에 올라
늦어도 내년 새 학기까지 서울시내 모든 중·고교 도서관에 <친일인명사전>이 보급된다. 중·고교 역사 교과서 국정화 논란이 한창인 가운데 진행되는 사업이어서 보수단체의 반대가 거셀 것으로 예상된다.

김문수 서울시의회 교육위원장(새정치민주연합)이 8일 서울시교육청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시교육청은 민족문제연구소가 펴낸 친일인명사전 1질(3권)을 오는 12월 중 서울시내 중학교 333곳, 고등학교 218곳 등 551개 학교에 배포하기로 했다. 서울시내 700여개 중·고교 가운데 이미 친일인명사전을 소장하고 있는 학교와 자율형사립고를 제외한 숫자다. 시교육청은 지난해 12월 “교과서에 부족한 친일 관련 자료를 비치해 학생들의 교육을 도와야 한다”는 서울시의회의 요구에 따라 2015년도 서울시 교육비특별회계에 친일인명사전 구입 예산 1억7550만원을 배정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기존 검정 역사교과서에도 친일과 관련한 기술이 충분치 않다고 판단해 서울시의회가 만장일치로 의결했던 사안”이라며 “국정 교과서 문제로 역사교육과 관련한 오해들이 쏟아지는 가운데, 친일인명사전 보급이 학생들이 역사적 진실을 판단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민족문제연구소가 2009년 펴낸 친일인명사전은 3권으로 구성돼 있으며, 박정희 전 대통령, 김성수 <동아일보> 설립자, 방응모 전 <조선일보> 사장 등 4389명을 친일인사 명단에 올려 후손과 보수단체 등의 반발을 샀다. 올해 초 친일인명사전 보급 계획이 알려지자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 등 보수 성향 교육단체들은 “친일인명사전을 학교 현장에 배포할 경우 정치적 중립성 의무를 위반한 것으로 간주해 형사 고발하겠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친일인명사전 보급 사업이 연말까지 지연된 이유 가운데 하나도 보수 진영의 반발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조희연 교육감의 선거법 위반 재판 등 민감한 현안들이 많아 사업 집행이 미뤄져 왔다”며 “이미 예산이 잡혀있는 만큼 더는 사업을 미룰 수 없어 겨울방학 중에 도서를 보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엄지원 기자 umkija@hani.co.kr
번호
제목
글쓴이
29 "근조 대한민국 역사교육" 성난 청소년들, 결국 거리로!!!
[관리자]
2015-10-17 1505
28 임동원·백낙청 “야당, 대북강경책 방관·합리화”
[관리자]
2016-02-21 1504
27 종교가 가진 내셔널리즘의 모습은?
[관리자]
2015-08-29 1504
26 "헌법정신 회복해야"
[관리자]
2015-08-11 1504
25 전쟁과 평화
[관리자]
2015-02-05 1504
24 [포토] 성난 교수들 거리로…“대학 통제 중단하라”
[관리자]
2015-09-19 1501
23 강우일 주교 “진보와 보수 모두, 적의와 대결의 갑옷을 벗자”
[관리자]
2015-04-06 1501
22 한완상 "YS가 정치적 대부라면서... 치매 걸렸나"
[관리자]
2015-11-26 1500
21 [칼럼]오늘의 한국 정치, 무엇이 문제인가
[관리자]
2015-09-22 1499
20 눈앞에서 스러진 300여 목숨… 9명은 아직도 저 바다에…
[관리자]
2015-04-13 1496
19 파리만큼 서울도 무섭다 / 박용현
[관리자]
2015-11-20 1493
18 ‘2등의 반란’…샌더스 7연승 ‘질주’
[관리자]
2016-04-11 1492
17 반칙…반칙…반칙…
[관리자]
2015-11-09 1491
16 새벽은 왔는가
[관리자]
2015-11-24 1488
15 [포토] 250개의
[관리자]
2014-12-31 1488
14 제왕이 된 박 대통령…이상돈 “선거밖에 답이 없다”
[관리자]
2015-12-11 1484
13 [10년 전 오늘] 신부님 건강하셔야 합니다
[관리자]
2016-06-16 1474
12 [사설] 특위 위원장을 분노케 한 정부의 ‘세월호 태업’
[관리자]
2015-03-26 1474
11 어리석고도 위험하다 / 서재정
[관리자]
2016-02-17 1453
10 [편집국에서] 우병우, 전두환을 닮았다 / 김의겸
[관리자]
2016-08-26 1406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