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9
  등록 :2016-02-28 18:47
사라진 의자
가슴에 얹은 손

‘불가역적 해결’
좌시할 수 없다는
시민들의 다짐

“평화로운 이 땅에 더 이상의 아픔은 없어야 합니다. 전쟁 없는 세상! 평화로운 나라를 염원하는 국민의 뜻을 담아 ‘부산 평화의 소녀상’(이하 소녀상)을 어린이대공원에 세우게 되었습니다.” 김문숙(89) 정신대문제대책부산협의회 이사장은 ‘소녀상’을 세우게 된 계기를 말했다.

26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어린이대공원 학생교육문화회관 안 광장 한쪽에서는 위이잉 돌을 자르는 소리가 요란하게 울렸다. 3월1일 오후 2시에 열리는 제막식을 앞두고 ‘소녀상’ 설치 마무리 공사가 한창이었다.


댕기머리에 왼손을 가슴에 올려놓고, 왼발 뒤꿈치를 든 160㎝ 키의 청동 ‘소녀상’은 지팡이를 든 할머니와 ‘우리 할머니다!’라는 글귀가 음각된 높이 2m의 대리석 벽과 한 몸으로 16㎡ 크기에 들어섰다. 소녀상을 만든 이원석 조각가는 “현실은 할머니로 남아 있지만 과거의 소녀다. 왼손을 가슴에 얹고 앞으로 나아가는 소녀에게 현재 투쟁하고 있는 할머니들의 모습이 대입돼 있다. 들려 있는 발뒤꿈치 또한 현재에 머물러 있지 않고 전진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소녀상’에 대해 설명했다.


국내외에 세워진 50여개의 ‘소녀상’은 경남 통영, 광주광역시, 서울 서대문구 대현문화공원 등 몇 곳을 빼곤 모두 의자에 앉아 주먹을 쥐고 있는 모습이다. “서울 종로 일본대사관 앞에 있는 ‘소녀상’은 장소의 특성 등 여러 가지 이유로 지금의 형태가 맞지만, 여타 지역에 들어선 ‘소녀상’은 현장성(리얼리티)이 부족해 아쉽고, 한가지 모습으로 정립되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이씨는 말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중국 최초의 위안부 기념관인 난징기념관 앞에 세워진 ‘만삭의 위안부 동상’의 예를 들며 “각 지역의 특성에 맞게 다양한 이야기가 담긴 여러 가지 형태의 ‘소녀상’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부산의 ‘소녀상’은 아이들의 용돈과 여러 단체의 기부금을 모은 5천여만원, 공원 조성 착공에서 준공까지 재능기부를 한 동남종합기술공사(대표 장인철) 등 많은 이들의 노력으로 세워졌다.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238명 중 생존자는 현재 44명에 불과하다.


부산/이종근 기자 root2@hani.co.kr


번호
제목
글쓴이
29 "근조 대한민국 역사교육" 성난 청소년들, 결국 거리로!!!
[관리자]
2015-10-17 1506
28 "헌법정신 회복해야"
[관리자]
2015-08-11 1505
27 임동원·백낙청 “야당, 대북강경책 방관·합리화”
[관리자]
2016-02-21 1504
26 종교가 가진 내셔널리즘의 모습은?
[관리자]
2015-08-29 1504
25 전쟁과 평화
[관리자]
2015-02-05 1504
24 [포토] 성난 교수들 거리로…“대학 통제 중단하라”
[관리자]
2015-09-19 1501
23 강우일 주교 “진보와 보수 모두, 적의와 대결의 갑옷을 벗자”
[관리자]
2015-04-06 1501
22 한완상 "YS가 정치적 대부라면서... 치매 걸렸나"
[관리자]
2015-11-26 1500
21 [칼럼]오늘의 한국 정치, 무엇이 문제인가
[관리자]
2015-09-22 1499
20 눈앞에서 스러진 300여 목숨… 9명은 아직도 저 바다에…
[관리자]
2015-04-13 1496
19 파리만큼 서울도 무섭다 / 박용현
[관리자]
2015-11-20 1494
18 ‘2등의 반란’…샌더스 7연승 ‘질주’
[관리자]
2016-04-11 1492
17 반칙…반칙…반칙…
[관리자]
2015-11-09 1491
16 새벽은 왔는가
[관리자]
2015-11-24 1489
15 [포토] 250개의
[관리자]
2014-12-31 1488
14 제왕이 된 박 대통령…이상돈 “선거밖에 답이 없다”
[관리자]
2015-12-11 1484
13 [10년 전 오늘] 신부님 건강하셔야 합니다
[관리자]
2016-06-16 1475
12 [사설] 특위 위원장을 분노케 한 정부의 ‘세월호 태업’
[관리자]
2015-03-26 1474
11 어리석고도 위험하다 / 서재정
[관리자]
2016-02-17 1453
10 [편집국에서] 우병우, 전두환을 닮았다 / 김의겸
[관리자]
2016-08-26 1406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