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9

등록 :2016-08-12 18:47수정 :2016-08-12 20:48

 

독립유공자 오찬서 “건국절은 헌법 위반이자 역사 왜곡”
건국절 힘 실었던 박 대통령, 별도 답변 없이 사드 공세

광복군 출신 원로 독립유공자인 김영관(92) 애국지사가 박근혜 대통령 면전에서 “8월15일을 건국절로 하자는 주장은 역사를 외면하는 처사”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박 대통령은 광복절을 앞둔 12일 독립유공자 및 가족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 행사를 열었다. 참석자를 대표해 인사말을 하던 김 애국지사는 “대통령이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하는 사안”이라며 건국절 논란을 꺼냈다. 김 애국지사는 “(건국절 주장은) 헌법에 위배되고 실증적 사실과도 부합하지 않고 역사 왜곡이고 역사의 단절을 초래할 뿐”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동안 보수진영 일부에선 8월15일 광복절을 ‘건국절’로 바꿔 부르자고 주장해왔다. 1948년 8월15일 정부 수립을 ‘대한민국 건국’으로 보는 이런 주장은 일제강점기에 수립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의미를 폄하하는 것으로 ‘임시정부 법통’을 명시한 헌법에 위배될 뿐만 아니라, 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정부 수립의 ‘연결고리’를 끊어 친일파 복권을 도모하는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돼왔다. 그럼에도 박 대통령은 지난해 광복절 70주년 경축사에서 “오늘은 광복 70주년이자 건국 67주년을 맞는 역사적인 날”이라며 건국절 주장에 힘을 실은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애국지사는 “대한민국은 1919년 4월11일 중국 상하이에서 탄생했음은 역사적으로 엄연한 사실”이라며 “왜 우리 스스로가 역사를 왜곡하면서까지 독립투쟁을 과소평가하고, 국난 시 나라를 되찾고자 투쟁한 임시정부의 역사적 의의를 외면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박 대통령이 인사말에 나섰지만, 김 애국지사의 ‘당부’에는 따로 답하지 않았다. 다만 박 대통령은 “나라를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방어체계인 사드 배치에 대해 온갖 유언비어가 난무하고 일부에서는 오히려 혼란을 부추기기도 한다”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 체계 배치에 반대하는 야권을 거듭 공격했다.

최혜정 기자 idun@hani.co.kr


번호
제목
글쓴이
9 영덕 국민보도연맹사건 재판이 시작되었습니다
신기철
2011-07-22 19574
8 나주경찰부대 사건에 대한 짧은 생각
검둥오리
2011-08-16 24949
7 [4월1일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2013년 2분학기 프로그램 안내입니다 ^^
다중지성의 정원
2013-03-05 27385
6 [4/1 개강!] 라캉, 푸코, 신학, 소설창작, 페미니즘, 과학학, 미학 등 강좌 안내
다중지성의 정원
2013-03-13 31653
5 짬짬이 작업하고 있습니다
신기철
2011-07-11 34551
4 "한국전쟁전후 민간인학살 희생자 배·보상 소송 현황과 과제" 토론회가 있습니다
신기철
2011-07-21 35454
3 " 제주 예비검속 민간인희생사건 " 국가배상책임 판결
[관리자]
2012-05-09 39461
2 [한반도평화포럼 6.15공동선언 12주년] "잃어버린 5년, 다시 포용정책이다" 신간도서 출간 및 도서신청 안내
[관리자]
2012-06-13 42509
1 [10/7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2013년 4분학기 프로그램 안내!
다중지성의 정원
2013-09-16 91221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