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2
  등록 :2015-12-16 19:40수정 :2015-12-16 21:28

세월호 특조위 청문회 마지막날

유족들, 특조위 분발 촉구
이주영 전 장관 허술한 신문에
“특조위원, 준비한 것도 못읽냐” 항의
“학생들 철없어 안내려와”
승조원 증언은 가슴에 대못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1차 청문회 마지막날인 16일 오전 서울 중구 와이더블유시에이(YWCA)에서 세월호 참사 희생자인 박성복군의 어머니 권남희씨가 참고인으로 출석한 정동수군의 아버지 정성욱씨의 발언을 들으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정씨는 이날 아들 주검의 수습 당시 사진을 공개하며 “끝까지 진상 규명에 힘써달라”고 호소했다.  김태형 기자 xogud555@hani.co.kr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1차 청문회 마지막날인 16일 오전 서울 중구 와이더블유시에이(YWCA)에서 세월호 참사 희생자인 박성복군의 어머니 권남희씨가 참고인으로 출석한 정동수군의 아버지 정성욱씨의 발언을 들으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정씨는 이날 아들 주검의 수습 당시 사진을 공개하며 “끝까지 진상 규명에 힘써달라”고 호소했다. 김태형 기자 xogud555@hani.co.kr


“자식이 죽으면 가슴에 묻는다는 옛말이 있는데 저는 아직까지도 가슴에 묻을 수가 없습니다. 저희 가족들이 아이들을 묻을 수 있도록, 우리 애들이 왜 그렇게 추운 바다에서 갈 수밖에 없었는지 끝까지 진실 규명을 부탁드립니다.”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의 청문회 마지막날인 16일, 세월호 참사 희생자인 정동수군의 아버지 정성욱씨가 아들이 주검으로 돌아왔을 당시의 사진을 공개했다. “아직도 죽은 자식들을 보지 못한 부모들도 많다”며 특조위원들의 분발을 촉구하는 그의 말에 청문회장은 졸지에 울음바다가 됐다.


정씨를 비롯한 세월호 참사 유가족 80여명은 자신의 아들·딸이 어떻게 숨졌는지 책임있는 사람들의 말을 듣기 위해 사흘 동안 청문회 자리를 지켰다. 참사 피해자 안중근군의 아버지 안영진씨 역시 이들 중 하나다. 직장 때문에 청문회장에 나오지 못한 둘째 날에도 인터넷 중계로 줄곧 청문회를 지켜봤다는 그는 “(증인으로 출석한 해양경찰청 관계자들의 계속되는 회피성 발언에) 울분을 누르고 있느라 너무 힘들었다. 집에 돌아가서도 잠을 제대로 못 잤다”고 말했다. 오히려 “학생들에게 배에서 내려오라고 했지만, 애들이 철이 없어서 내려오지 않았다”고 증언한 박상욱 당시 123정 승조원, 구조 책임을 추궁당하자 “내가 신이냐”고 반문했던 김문홍 당시 목포해양경찰서장의 증언은 가족들의 가슴에 더 큰 대못을 남겼다.


핵심을 파고들지 못한 채 이미 검찰 조사와 재판 과정에서 확인된 사안을 재확인하는 선에 그친 특조위원들에 대한 불만을 내비치기도 했다. 한 상임위원이 증인으로 출석한 이주영 전 해양수산부 장관을 신문하면서 책 읽듯 질문지를 읽어내려가자 방청석에선 “증인의 눈을 보며 얘기하라. 준비한 것도 못 읽냐”는 항의가 터져 나왔다. 이날 청문회 도중 억울함과 답답함을 호소하던 유가족 중 한명이 실신해 119 구조대의 도움을 받기도 했다. 안영진씨는 “(일개) 회사도 장애 발생시 대응하는 매뉴얼이 있고 이를 바탕으로 훈련도 하는데, 정부의 참사 대응 매뉴얼이 부실했고 그마저도 제대로 지키지 않아 아이들을 구조하지 못한 국가가 너무 한심하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박성복군의 어머니 권남희씨도 사흘 내내 청문회 현장을 지켰다. 청문회 둘째 날인 15일은 박군이 세상을 떠나고 두번째 맞는 생일이기도 했다. 사흘 내내 청문회를 지켜본 권씨는 눈물을 그렁거리기만 했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이번 청문회를 통해 진상규명을 위한 힘든 첫발을 뗀 만큼, 새롭게 드러난 의혹 등에 대한 특조위의 철저한 조사를 바랐다. 희생자 이준우군의 아버지 이수하씨는 “우리는 국가로부터 버림받은 사람들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조사 결과를 승복할 수 있도록 만들어달라. 믿고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 7시간 행적조사’ 신청을 하기도 했던 박수현군의 아버지 박종대씨는 “정부·여당의 방해와 조사 시간이 부족했던 한계가 있었지만, 청문회가 국민들이 세월호 참사에 대한 새로운 관심을 볼 수 있는 부싯깃 역할을 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태우 기자 ehot@hani.co.kr
번호
제목
글쓴이
1002 새책! 『정동의 힘』(이토 마모루 지음, 김미정 옮김) ― 미디어와 공진(共振)하는 신체
도서출판 갈무리
2016-02-05 873
1001 법원 "정부, 양산보도연맹 희생자 유족에 손해 배상하라"
[관리자]
2016-02-02 1220
1000 채현국 “나이만 먹었지 청년으로 살 수밖에 없다”
[관리자]
2016-02-02 1418
999 영하 23도 혹한에…비닐 덮고 버티는 소녀상 지킴이들
[관리자]
2016-01-19 886
998 "반값등록금 실현" 광고에 뿔난 학생들
[관리자]
2016-01-16 860
997 표창원 “대북 확성기 효과있다면, 국정원 대선 댓글도 마찬가지”
[관리자]
2016-01-13 1262
996 오바마의 눈물.."감성적 수사" vs "최고의 난폭 행위"
[관리자]
2016-01-06 1219
995 강금실, 위안부 합의에 “회개없는 사과는 야만일뿐”
[관리자]
2016-01-05 998
994 1/13 개강! 앙드레 고르, 아리스토텔레스, 바흐친 읽기
다중지성의 정원
2016-01-02 5005
993 폴라니의 『거대한 전환』(조명래), 앙드레 고르의 『프롤레타리아여, 안녕』(장훈교)
다중지성의 정원
2015-12-27 3178
992 [아침 햇발] 대통령 명예를 깎아내린 법원과 검찰
[관리자]
2015-12-25 942
991 박근혜가 싫어하는 바른말, 그리고 정의화
[관리자]
2015-12-21 914
990 다중지성의 정원 2016년 1분학기를 시작합니다! - 폴라니, 바흐친, 버틀러, 메를로-퐁티, 플라톤, 홉스 등
다중지성의 정원
2015-12-19 8645
“아직 죽은 자식 못본 부모도 많다” 하소연에 울음바다
[관리자]
2015-12-17 1043
988 세월호 참사 이튿날 잠수사 500명 투입, 거짓말이었다
[관리자]
2015-12-17 974
987 새책! 『정동 이론』― 몸과 문화·윤리·정치의 마주침에서 생겨나는 것들에 대한 연구
도서출판 갈무리
2015-12-14 2848
986 제왕이 된 박 대통령…이상돈 “선거밖에 답이 없다”
[관리자]
2015-12-11 926
985 2차 민중총궐기, ‘차벽’ 사라지니 ‘평화’가 왔다
[관리자]
2015-12-07 1026
984 광주민주화운동역사 바로세우기 20주년 학술대회 /사진
[관리자]
2015-12-03 1224
983 경제학자 피케티 “테러 원인은 경제적 불평등” / 르 몽드
[관리자]
2015-12-02 1178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