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79

등록 :2016-11-26 15:58수정 :2016-11-26 20:38

 


26일 밤 내자동로터리쪽.
26일 밤 내자동로터리쪽.
■ [4신] 오후 8시 : 소등 뒤 울려퍼진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


5차 범국민대회를 주최한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이 26일 저녁 8시 “현재 광화문 일대 130만명 운집했다”며 “지역에서는 부산 10만명, 광주 5만명 등 30만명이 모여 총 160만명이 집결했다. 박근혜 퇴진 촛불 진행 이후 최대다. 계속 늘어나고 있다”고 발표했다. 주최 쪽은 “사직터널 방면에서 동십자각 넘어까지, 서대문 방향은 금호아시아나 앞까지, 종로 방향은 인파가 종각역을 넘어서고 있다. 시청은 서울광장을 지나 한화건물까지 채웠다”고 덧붙였다.


오후 6시부터 시작된 본행사는 저녁 7시40분께 가수 양희은씨가 깜짝 게스트로 등장하면서 정점을 이뤘다. 양씨는 무대에 올라 특유의 목소리로 ‘아침이슬’을 불렀다. 양씨는 이어 ‘행복의 나라로’를, 마지막 곡으로 ‘상록수’를 불렀다. 양씨가 ‘상록수’의 마지막 대목인 “깨치고 나아가 끝내 이기리라” 대목을 부를 때 광장에 모인 100만명의 시민들이 떼창으로 따라 불러 장관을 이뤘다.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5차 촛불집회가 열린 26일 오후 8시 서울 광화문광장 참석자들이 촛불을 끄고 집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5차 촛불집회가 열린 26일 오후 8시 서울 광화문광장 참석자들이 촛불을 끄고 집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어 ‘저항의 1분 소등’이 이어졌다. 광화문광장에 모인 이들이 모두 빛을 거뒀고 광장은 완전한 암흑에 빠졌다. 1분 뒤 동시에 불을 켰고 이어 세월호 추모곡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가 울려퍼졌다.

시민들은 저녁 8시10분께 행사를 마무리 짓고 청와대를 향해 행진을 시작했다. 선두에 선 이들은 실제로 횃불을 들고 서서 대열을 이끌고 있다.


허승 박수지 김규남 기자 raison@hani.co.kr


■ [3신] 오후 6시30분 : 지난주 인원 돌파…80만명 운집


뚝 떨어진 기온에 눈까지 내리는 궂은 날씨였지만 서울 도심엔 지난주보다 더 많은 80만명이 모였다.


5차 범국민대회를 주최한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26일 오후 6시30분께 “현재 80만명이 운집했다. 율곡로, 사직로 인파로 가득 찼다. 종각 방면은 에스케이 본사 앞까지, 서대문 방면은 포시즌 호텔 앞까지, 시청 방면은 프레스센터 앞까지 빈틈 없이 꽉 찼다. 종각역, 시청역에서 물밀 듯이 집결 중”이라며 “지난주 19일, 저녁 7시30분 최대 집결 때보다 더 많은 인파”라고 발표했다. 오후 6시부터 본행사가 진행 중이다.



오후 4시부터 사전행사로 시작된 ‘청와대 인간띠잇기’ 행진엔 발랄한 깃발과 온갖 풍자가 넘쳤다. 시민들은 지난주에 이어 ‘차벽’을 ‘꽃벽’으로 만들었다.


참신한 깃발들도 여럿 등장했다.


차벽용 버스가 모자란 경찰은 관광버스까지 동원했다.


허승 박수지 김규남 기자 raison@hani.co.kr



독자 제공
독자 제공
■ [2신] 오후 5시20분 : 눈 그치면서 참가자 급증


눈발이 잦아들고 해가 지기 시작하자 참가자들이 급증하고 있다.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26일 오후 5시 현재 서울 종로구 일대에 35만명이 모였다고 밝혔다. 주최 쪽은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 경복궁역, 광화문, 그리고 동십자각부터 삼청동까지 청와대를 포위했다. 광화문 광장에 인파가 가득하고 동화면세점 앞까지 참가자가 가득하다. 종각, 시청에서 인파가 계속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5차 범국민대회 사전행사로 준비한 ‘청와대 인간띠잇기’ 행진도 계속되고 있다. 종로구 통인동 커피공방은 좀처럼 대규모 시위대에게 허용되지 않는 지역이라는 점을 의식한 듯 ‘9년만에 처음 여기까지 오시느라 고생하셨습니다!!’라는 팻말 내걸었다. ‘급수 쉼터’, ‘식수 쉼터’ 등도 제공했다. ‘세월호 아이들’을 등에 태운 대형 고래 풍선도 등장했다.


김원철 기자 wonchul@hani.co.kr



김지훈 기자
김지훈 기자

세월호 희생자를 상징하는 모형물. 허승 기자
세월호 희생자를 상징하는 모형물. 허승 기자


허승 기자
허승 기자

■ [1신] 오후 3시50분 : 인간띠 잇기 시작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이 5차 범국민대회 사전행사로 준비한 ‘청와대 인간띠잇기’ 행진이 26일 오후 3시50분께 시작됐다. 집회 참가자들은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네 경로로 갈라져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새마을금고 광화문지점, 삼청로 세움아트스페이스 앞을 향해 행진을 시작했다. 매번 경찰과 대치전선을 형성했던 종로구 내자교차로에는 오후 3시50분에 이미 시민 수백여명이 모여 “구속하라 박근혜”를 연호하며 경찰과 맞서고 있다. 오후 4시가 지나자 시민들은 북과 꽹가리를 치며 경복궁역을 돌아 청운·효자동주민센터를 향해 행진하기 시작했다. 주최쪽은 “20만 인파가 청와대 200m 근방을 향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고법은 이날 오후 경찰과 퇴진행동의 항고를 모두 기각했다. 전날 서울행정법원이 청와대 200m 근방인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 집회를 허용하면서, 해가 진 뒤인 오후5시30분 이후부터는 광화문 광장과 세종로 일대에서만 행진 및 집회를 하라고 결정하자 퇴진행동과 경찰은 각각 서울고법에 항고했다.


허승 박수지 기자 raison@hani.co.kr



박수지 기자
박수지 기자

박수지 기자
박수지 기자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772071.html?_fr=mt2#csidx3f90194825cfac28f69f7d6afdb01d2

번호
제목
글쓴이
1079 [10/7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2013년 4분학기 프로그램 안내!
다중지성의 정원
2013-09-16 82611
1078 [한반도평화포럼 6.15공동선언 12주년] "잃어버린 5년, 다시 포용정책이다" 신간도서 출간 및 도서신청 안내
[관리자]
2012-06-13 40035
1077 " 제주 예비검속 민간인희생사건 " 국가배상책임 판결
[관리자]
2012-05-09 36998
1076 "한국전쟁전후 민간인학살 희생자 배·보상 소송 현황과 과제" 토론회가 있습니다
신기철
2011-07-21 34152
1075 [4/1 개강!] 라캉, 푸코, 신학, 소설창작, 페미니즘, 과학학, 미학 등 강좌 안내
다중지성의 정원
2013-03-13 25758
1074 짬짬이 작업하고 있습니다
신기철
2011-07-11 24813
1073 나주경찰부대 사건에 대한 짧은 생각
검둥오리
2011-08-16 23644
1072 [4월1일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2013년 2분학기 프로그램 안내입니다 ^^
다중지성의 정원
2013-03-05 21472
1071 영덕 국민보도연맹사건 재판이 시작되었습니다
신기철
2011-07-22 18343
1070 [한겨레 세상읽기] 김지하의 변신 혹은 변절 /김동춘
[관리자]
2012-12-11 16145
1069 4.3 영화 '지슬', 美 선댄스영화제 심사위원 '대상'/ 헤드라인 제주
[관리자]
2013-01-28 16103
1068 강화재판 2차 변론기일이었습니다
신기철
2011-09-21 15881
1067 야노마미족 학살…‘아마존 킬링필드’에 눈물
[관리자]
2012-08-31 15366
1066 끝나지 않은 국가의 책임- 한국전쟁기 산청·함양 민간인집단피학살사건
안김정애
2011-08-02 15023
1065 문경 석달마을 사건 선고 연기되었습니다
신기철
2011-07-28 14866
1064 8.15 자주통일대회 file
검둥오리
2011-08-10 14815
1063 권해효에게 듣는 평화이야기 file
책놀이터
2011-08-20 14386
1062 하 해석 씨를 찾습니다 도아주십시요
kjkang
2013-01-29 13876
1061 [hrnet] 세월호 집회시위 탄압에 맞선 공동대응 길찾기
[관리자]
2015-01-21 13729
1060 한국전쟁과 양민학살 -강정구 교수
김현숙
2011-12-29 13449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