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6
2015.04.13 11:30:13 (*.70.29.157)
1335

등록 :2015-04-12 20:42수정 :2015-04-13 09:37

 

여당 추천 위원들도 동행
“현장에 도착했습니다.”

지난 11일 오후 3시32분 해경 경비정은 세월호 침몰 현장의 부표가 보이자 안내방송을 했다.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 14명은 이날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1.8마일 해상 사고 해역을 직접 둘러봤다. 17명의 조사위원 중 야당과 여당 추천 위원14명이 동행한 자리였다. 위원들은 세월호의 선미를 알려주는 노란색 부표를 말없이 쳐다봤다. 이석태 위원장은 “세월호 참사 1주기가 다가오는데 (특위의 활동이) 국민과 유가족의 기대에 미치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위원들은 노란 리본이 묶인 하얀 국화 꽃을 바다에 던지며 희생자의 넋을 위로했다. 이 위원장은 “오늘 현장 방문은 특위에 주어진 목적이 무엇인지를 위원들 각자의 마음속에 새기고 결의를 다지는 중요한 시간이었다”고 했다. 이 위원장의 발언엔 지난 1월1일 임기를 시작한 특위가 아직도 제대로 출범하지 못하고 있는 것에 대한 안타까움이 묻어 있었다.

 이날 여당과 야당 추천 조사위원들은 철저한 진상규명에는 한목소리를 냈다. 야당 추천 위원인 권영빈 특위 상임위원은 “검찰 수사와 재판은 세월호 사고 책임자를 처벌하기 위한 것이라면, 특위는 도대체 왜 배가 침몰했고, 구조가 안 됐는지 등의 진상을 명하고 안전사회 대책을 마련하는 것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여당 추천 위원인 조대환 부위원장도 “(오늘 현장 방문이)올바른 결론을 낼 수 있도록 한 번 더 다짐하는 계기가 된 것 같다. (특위 조사가 끝날 때는) 국민과 후손과 전 세계 모든 사람들이 납득할 수있는 그런 결론을 내야 한다”고 말했다.

조사위원들이 사고 해역을 방문하기 직전 세월호 일반인 유가족 70여명도 해경 경비정 4척에 나눠 타고 사고 해역을 찾아 헌화했다. 팽목항 출발 1시간여 만에 사고 해역에 도착한 경비정은 10여분간 두 개의 부표 주변을 5~6바퀴 선회했다. 1년 만에 사고 해역을 다시 찾은 가족들은 부표를 향해 국화를 던지며 “미안해”, “엄마”, “왜 여기서 죽었냐”고 오열했다.

세월호 참사 1주기를 앞두고 진도 팽목항엔 전국에서 찾아온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11일 오후 4시부터 400여명의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세월호 희생자 추모 행사엔 ‘오월어머니집’ 등 광주 5·18 단체 회원 80여명이 검정색 정장을 차려 입고 참석했다. 오월어머니집 회원인 이귀임씨는 “세월호 어머니, 아버지들 아픔을 견디고 참고, 잘 싸우는 것이 고맙다. 5·18 가족이 끝까지 한편이 될 테니 용기를 잃지 마라”고 위로했다.

세월호 실종자인 단원고 2학년 2반 허다윤양 부모는 12일 오전 11시 서울 청와대 앞과 진도 팽목항에서 각각 시위에 나섰다. 어머니 박은미(45)씨는 진도 팽목항에서 ‘어여쁜 다윤이를 찾아 달라’는 팻말을 들었다. 그는 지난 한해 동안 몸무게가 8㎏ 줄 정도로 쇠약해졌다. 뇌종양 신경 섬유증으로 건강이 극도로 나빠졌지만 수차례 병원 예약을 취소하면서까지 팽목항을 떠나지 못하고 있다. 충남 당진고 학생 이도진(18)양은 “전에는 노란 리본만 봐도 울컥 했는데 벌써 잊어버리고 지낸 것 같아 팽목항에 찾아왔다”며, 같은 학교 학생 60명이 쓴 응원 문구를 박씨한테 전달했다. 다윤양의 아버지 허흥환(51)씨도 같은 시각 청와대 앞에서 같은 팻말을 들고 딸을 찾아 달라고 호소했다.

진도/정대하 안관옥 기자 daeha@hani.co.kr

[관련 영상] 세월호의 진실, 재판만으로 인양할 수 없다/ 불타는 감자


조회 수 1433
조회 수 1335
세상에서 가장 슬픈 도전
[관리자]
2015.04.12
조회 수 1352
영정 안고 도보행진
[관리자]
2015.04.04
조회 수 1400
4.3 희생자 추념식
[관리자]
2015.04.03
조회 수 1367
조회 수 1558
조회 수 1492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