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3

등록 :2016-08-12 18:47수정 :2016-08-12 20:48

 

독립유공자 오찬서 “건국절은 헌법 위반이자 역사 왜곡”
건국절 힘 실었던 박 대통령, 별도 답변 없이 사드 공세

광복군 출신 원로 독립유공자인 김영관(92) 애국지사가 박근혜 대통령 면전에서 “8월15일을 건국절로 하자는 주장은 역사를 외면하는 처사”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박 대통령은 광복절을 앞둔 12일 독립유공자 및 가족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 행사를 열었다. 참석자를 대표해 인사말을 하던 김 애국지사는 “대통령이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하는 사안”이라며 건국절 논란을 꺼냈다. 김 애국지사는 “(건국절 주장은) 헌법에 위배되고 실증적 사실과도 부합하지 않고 역사 왜곡이고 역사의 단절을 초래할 뿐”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동안 보수진영 일부에선 8월15일 광복절을 ‘건국절’로 바꿔 부르자고 주장해왔다. 1948년 8월15일 정부 수립을 ‘대한민국 건국’으로 보는 이런 주장은 일제강점기에 수립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의미를 폄하하는 것으로 ‘임시정부 법통’을 명시한 헌법에 위배될 뿐만 아니라, 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정부 수립의 ‘연결고리’를 끊어 친일파 복권을 도모하는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돼왔다. 그럼에도 박 대통령은 지난해 광복절 70주년 경축사에서 “오늘은 광복 70주년이자 건국 67주년을 맞는 역사적인 날”이라며 건국절 주장에 힘을 실은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애국지사는 “대한민국은 1919년 4월11일 중국 상하이에서 탄생했음은 역사적으로 엄연한 사실”이라며 “왜 우리 스스로가 역사를 왜곡하면서까지 독립투쟁을 과소평가하고, 국난 시 나라를 되찾고자 투쟁한 임시정부의 역사적 의의를 외면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박 대통령이 인사말에 나섰지만, 김 애국지사의 ‘당부’에는 따로 답하지 않았다. 다만 박 대통령은 “나라를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방어체계인 사드 배치에 대해 온갖 유언비어가 난무하고 일부에서는 오히려 혼란을 부추기기도 한다”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 체계 배치에 반대하는 야권을 거듭 공격했다.

최혜정 기자 idun@hani.co.kr


번호
제목
글쓴이
1043 “민중을 위해 쓴다” 네루다의 라틴아메리카 서사시
[관리자]
2016-08-26 824
원로 애국지사, 박 대통령 앞에서 “건국절 안돼” 직격탄
[관리자]
2016-08-13 607
1041 성주 주민의 마음을 울린 표창원의 연설
[관리자]
2016-08-05 698
1040 [새책] 『가상과 사건 ― 활동주의 철학과 사건발생적 예술』(브라이언 마수미 지음, 정유경 옮김) 출간되었습니다!
도서출판 갈무리
2016-08-01 700
1039 하루 속히 특별법 제정을........
노치수
2016-07-12 692
1038 학살의 역사와 분단의 능선을 비장하게 넘다-『거대한 트리』 임백령 시인 첫 시집 file
은천
2016-07-09 839
1037 [카드뉴스] '6·15 남북공동선언' 숨겨진 이야기
[관리자]
2016-06-16 1136
1036 [10년 전 오늘] 신부님 건강하셔야 합니다
[관리자]
2016-06-16 759
1035 경남 창원유족회원들께 안내말씀 드립니다.
노치수
2016-06-09 850
1034 서울 5.18기념식에 초대합니다
[관리자]
2016-05-12 827
1033 [2016. 5. 15] 평통사 청년 518 광주항쟁 평화발자국+평화행동 진행합니다~!
[관리자]
2016-05-12 767
1032 행사에 초대합니다
[관리자]
2016-05-12 710
1031 “힐러리 클린턴은 외계인에 대해 알고 있다!”
[관리자]
2016-05-12 1387
1030 “길환영 사장이 ‘국정원 댓글’ 단독보도 빼라 지시”
[관리자]
2016-05-12 813
1029 다중지성의 정원의 새로 시작하는 세미나에 참가하세요!
다중지성의 정원
2016-05-09 1773
1028 새책! 『대테러전쟁 주식회사』(솔로몬 휴즈 지음, 김정연·이도훈 옮김) ― 공포정치를 통한 기업의 돈벌이
도서출판 갈무리
2016-04-19 875
1027 [정세현 칼럼] 평화협정, 우리가 협의 당사자인 이유
[관리자]
2016-04-18 980
1026 ‘2등의 반란’…샌더스 7연승 ‘질주’
[관리자]
2016-04-11 984
1025 제주 4·3희생자추모식.."고통 내려놓고 고이 영면하소서"
[관리자]
2016-04-03 1037
1024 '4·3 영령들이시여, 고이 잠드소서'
[관리자]
2016-04-03 851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