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1,083

CBS노컷뉴스 이진욱 기자

23시간 전

© 제공: CBSi Co., Ltd. 


  북한이 24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를 벌인 것을 두고, 방송인 김제동이 불완전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강행에만 매달리는 정부와 여당을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김제동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린 장문의 글에서 "북한이 잠수함 발사 탄도 미사일을 쏘았습니다. 강하게 규탄하고 대비책을 세워야 합니다. 별 말씀들이 없으시네요. 낭만적이고 경솔한 저도 화나는데"라고 운을 뗐다.


그는 "종말단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사드)로는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은 방어할 수도 없지요. 아시지요? 전문가들이시니까. 일관되게 북핵과 미사일을 반대하고, 사드보다 북핵은 더 잘 방어하고, 지역주민들과 국민들을 안심시킬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라는 우리 국민들이 아직도 낭만적이고 경솔하게 보이시나요?"라고 꼬집었다.


김제동은 "만약 그런 방안이 없다면 우리 국방예산 40조는 다 어디로 갔냐고 묻는 우리들이 경솔하게 보이세요? 북한과 전쟁이 일어나면 역대 가장 참전의사가 높은 우리 국민들이 아직도 애국자가 아닌 것처럼 몰아붙이며 호통치고 싶으세요?"라는 물음을 던졌다.


이어 "아니요. 전문가라고 불리는 당신들이 틀렸어요. 정치인과 기자들만 북핵에 전문가인줄 아세요? 아니요. 틀렸어요. 우리 생명 앞에서는, 우리 아이들의 생명 앞에서는, 손자 손녀의 생명 앞에서는, 아빠가 전문가이고 엄마가 전문가이고 할아버지 할머니가 전문가예요"라고 자답했다.


김제동의 이 글은 같은 날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사드를 주제로 한 포럼에 참석해 "김제동 씨는 연예인, 방송인으로 살 사람이니 사드를 반대하든 위험성을 얘기하든 관계가 없다. 그러나 이 분(문 전 대표)은 적어도 국가 최고지도자를 꿈꾸는 분이 어떻게 국가의 생존, 안위, 자위권 문제에 대해 이렇게 소홀하게 얘기할 수 있느냐. 국가안보 문제에 대해 김제동은 경솔할 수 있지만 문재인은 경솔할 수 없다"고 말한 것과도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


© 제공: CBSi Co., Ltd. 


  김제동은 글을 통해 "생존 앞에 낭만적이고 경솔할 순 없지요. 우린 지금 처절해요. 제발 좀 낭만적으로 살게 해 주세요. 우리도 호텔에서 밥 먹으며 국가안보에 대해서 이야기할 수 있게 해 주세요. 낭만적으로. 근데 우린 그렇게 못 해요. 우린 당신들처럼 벙커도 없단 말이에요"라고 지적했다.


이어 "아스팔트에서, 운동장에서 북한의 핵으로부터 안전한 항구적인 평화를 외치는 사람들이 낭만적으로 보이세요? 북핵도 반대하고, 미국전문가들도 우려한 한반도에서의 사드의 효용성을 우려하는 것이, 그러니 더 든든하고 안전한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비책을 함께 세우자는 것이 낭만인가요? 아스팔트 위에서의 어르신들과 아이들의 외침이 호텔 아침식사자리보다 더 낭만적으로 보이세요? 틀렸어요. 우린 처절해요"라고 역설했다.


김제동은 "우리의 낭만을 위해 당신들이 처절해야 해요. 당신들의 낭만을 위해 국민들이 처절하면 안 되잖아요. 연예인이 아는 척해서 속상하셨다면 죄송해요. (정진석) 원내대표님. 근데 저도 헌법에 의거한 대한민국 국민이니 자격 있는 건 아시죠? 화 푸세요. 국민은 의원에게 화내도 되지만. 의원은 안 돼요"라고 전했다.


특히 "북핵, 미사일,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북한지도부 반대하고 규탄합니다. 그러니 그 대책을 세워주세요.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마음을 제발 좀 가져주세요. 우리 국민들처럼. 기대하겠습니다. 응원합니다"라고 강조했다.


김제동의 해당 글은 27일 정오 현재 '좋아요' 9409명, '공유' 1703회를 기록하고 댓글 200여 개가 달리는 등 누리꾼들의 큰 호응을 얻으며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RELNEWS:right}


번호
제목
글쓴이
1083 1월 14일 개강! 《낙인찍힌 몸: 흑인부터 난민까지 인종화된 몸의 역사》의 저자 염운옥의 인종주의, 낙인과 폭력을 넘어서
다중지성의 정원
2020-01-14 9
1082 새책!『맑스와 정의 : 자유주의에 대한 급진적 비판』(앨런 E. 뷰캐넌 지음, 이종은·조현수 옮김)
도서출판 갈무리
2020-01-14 12
1081 2020년 1월 2일! 다중지성의 정원의 철학, 미학, 문학 강좌 개강합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2019-12-27 16
1080 다중지성의 정원 2020. 1. 2. 강좌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2019-12-19 23
1079 새책!『비평의 조건 ― 비평이 권력이기를 포기한 자리에서』(고동연·신현진·안진국 지음)
도서출판 갈무리
2019-11-16 330
1078 10월7일, 다중지성의 정원 강좌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2019-09-21 466
1077 <새책>『중국의 신사계급 : 고대에서 근대까지 권력자와 민중 사이에 기생했던 계급』(페이샤오퉁 지음, 최만원 옮김)
도서출판 갈무리
2019-08-27 469
1076 7월1일, 다중지성의 정원 강좌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2019-06-15 532
1075 <새책>『전환기의 한국사회, 성장과 정체성의 정치를 넘어』(맑스코뮤날레 지음)
도서출판 갈무리
2019-05-24 568
1074 <새책> 『역사의 시작 ― 가치 투쟁과 전 지구적 자본』 출간! (맛시모 데 안젤리스 지음, 권범철 옮김)
도서출판 갈무리
2019-03-25 590
1073 원로 애국지사, 박 대통령 앞에서 “건국절 안돼” 직격탄
[관리자]
2016-08-13 613
1072 노무현과 박근혜의 탄핵은 다르다. 박근혜는 사상 최초로 쫓겨난 대통령이 될 가능성이 높다
[관리자]
2016-11-21 640
김제동 "사드보다 더 나은 북핵 대책 달란 국민들이 경솔한 건가요?"
[관리자]
2016-08-28 690
1070 하루 속히 특별법 제정을........
노치수
2016-07-12 695
1069 [새책] 『가상과 사건 ― 활동주의 철학과 사건발생적 예술』(브라이언 마수미 지음, 정유경 옮김) 출간되었습니다!
도서출판 갈무리
2016-08-01 701
1068 성주 주민의 마음을 울린 표창원의 연설
[관리자]
2016-08-05 702
1067 [단독] 외교장관 “추가협상” 묵살…박대통령 ‘위안부 합의’ 강행
[관리자]
2016-11-22 704
1066 행사에 초대합니다
[관리자]
2016-05-12 713
1065 [편집국에서] 우병우, 전두환을 닮았다 / 김의겸
[관리자]
2016-08-26 722
1064 정부, 국무회의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의결
[관리자]
2016-11-22 730

자유게시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