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권 믿지 못해 소송 참여 못한 사람 많다"

[인터뷰] 강화양민학살유족회 대표 서영선 시인

 

 

 

IE001326114_STD.jpg
btn_rcm_s.gif btn_blog_s.gif btn_detail_s.gif
서영선 시인
ⓒ 서영선
icon_tag.gif 서영선 시인

2008년 7월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이하 진실위)는 신원이 확인된 희생자 139명을 포함한 430여 명 이상의 강화지역 민간인들이 한국전쟁 기간 중 북한점령시기의 부역혐의자 및 그 가족이라는 이유로 1951년 1·4후퇴를 전후한 시기에 '강화향토방위특공대'에 의해 강화경찰서등지로 연행·구금되어 고문을 당한 뒤 집단학살된 사실을 확인했다.

 

이와 같은 민간인학살은 강화군의 12개 면에서 조직적으로 벌어졌다. 이 민간인학살은 '강화향토방위특공대'가 한국전쟁기간 중 북한점령시기의 '부역자'는 물론, '부역혐의자'와 그들의 가족이 북한 재점령 시 북한에 협력할 것이라고 예단해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무차별적으로 학살한 것이다.

 

이 사건 희생자의 특징을 살펴보면, 신원이 확인된 139명 중 여성이 42명으로 전체의 30%이며, 10대 미만도 14명으로 전체의 10%다. 특히 삼산면 민간인학살사건의 경우는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17가족 53명이 학살되었다.

 

진실위는 강화(강화도·석모도·주문도)지역 민간인학살사건의 가해주체로 '강화향토방위특공대'라고 확인했다. 이들은 경기도경찰국장의 부역자 처리와 관련된 지침에 따라 1951년 1·4후퇴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강화경찰서장과 청년방위군 강화지대장으로부터 가해관련지시와 함께 무기를 지원받았다. 그리고 경찰의 묵인·방조 하에 민간인을 학살했는데 이것이 강화도민간인학살이다.

 

서영선(74) 시인은 당시 어머니와 1살 된 남동생, 그리고 77세의 할머니가 학살당했다. 그리고 그 후 그녀의 6살짜리 여동생은 영양실조로 죽었고 어린 남동생은 경찰이 학교에 찾아온 후 귀가 도중 의문사당했다.

 

1살이나 6살짜리 아이들에게 정치적 이념이 있을까? 나는 진실위 근무 당시 서영선 시인의 가족사에 대한 기록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다. 그 후 그녀의 자서전과 시집을 읽으며 쏟아져나오는 눈물을 멈출 수가 없었다. 나는 지금도 외국 언론인들이나 해외에 나가서 진실위 활동에 대해 소개할 때 꼭 서영선 시인의 가족사를 이야기한다.

 

지난 7월 4일, 서영선 시인을 포함한 강화민간인학살사건 희생자 유족들이 진실위에서 이 사건에 대해 진실규명한 후 3년 만에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다음은 지난 7월 10일 서영선 시인과 서울시내 한 사무실에서 만나 나눈 일문일답이다.

 

<script type="text/javascript"> </script>
IE001326116_STD.jpg
btn_rcm_s.gif btn_blog_s.gif btn_detail_s.gif
강화학살지 안내판
ⓒ 서영선
icon_tag.gif 서영선

 

"60년간 맺힌 억울함이 돈으로 풀어지기야 할까" 

 

- 진실위는 강화(교동도)지역 민간인 학살사건을 2009년 규명했고 강화본도(강화도·석모도·주문도)지역 민간인 학살사건은 2008년 규명했다. 4일 강화양민학살유족회는 강화민간인학살 관련소송을 법원에 접수했는데, 이번 소송에는 본도지역 희생자 유족만 참여했다. 이번에 함께 안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한 번에 두 소송을 다 진행하기에는 유족회에서 부담되는 면이 있다. 그래서 먼저 진실규명이 난 순서대로 이번에는 2008년 진실규명이 난 강화본도사건에 대해서만 소송을 진행한다. 2008년 진실위에서 강화본도지역 139명에 대한 진실규명 결정이 났지만 그사이 연로한 유족들은 이미 돌아가셔서 이 세상에 안 계신 분들도 많다. 가슴이 아픈 일이다. 하여간 여건이 되는 대로 강화교동도지역 민간인학살사건에 대한 소송도 곧 시작할 예정이다."

 

- 이번 소송에, 생존해 계신 유족 전부가 참여하나? 소송 내용은 구체적으로 무엇인가?
"강화유족회에서는 이번 소송에 대해 유족들에게 전혀 강요를 안 했다. 그래서 꼭 소송을 하고 싶다는 분들만 이번 소송에 참여했다. 소송에 참여 안 하는 분들의 주요 이유는 현 정부를 확실하게 믿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번 소송에 참여한 분은 전부 열한 분이다.

 

소송 내용은 희생자 및 유가족에 대한 국가의 배보상조치를 구하는 것이다, 물론 지난 60년간 유족들의 한 맺힌 억울함을 돈으로 보상한다고 해봐야 뼛속까지 깊이 묻힌 우리들의 상처와 한이 풀어지기는 결코 쉽지 않을 것이다. 그래도 국가가 우리 유족들의 아픔을 이해하고 그에 대한 배보상을 한다면, 그나마 억울한 우리 유족들에 대해 정부가 조금이라도 미안한 마음을 갖고 있구나 하는 생각은 들 것이다. 또 그러한 정부의 의지가 각 언론에 보도된다면 국민정서가 조금이라도 바뀌지 않을까 하는 실낱 같은 희망을 갖고 있다."

 

- 서 시인 어머님도 1951년 강화도에서 우익단체에 의해서 무고하게 희생을 당하셨는데 당시 13세 소녀로서 겪은 상황을 기억나시는 대로 이야기해달라.
"당시 아버지는 학교 장학사를 하시다가 6·25를 겪으시고 행방불명 되셨다. 그 이유로 우리가족들은 좌익가족으로 누명을 썼다. 당시 어머니는 오직 우리 6남매를 데리고 살림만 하셨는데 경찰의 사주를 받은 향토방위특공대에 의해 어머니와 1살 된 남동생 그리고 77세의 할머니가 무참하게 학살당했다.

 

그때가 1951년 1·4후퇴 당시였다. 어머니는 1914년 개성 호수돈여고를 나오신, 당시로서는 인텔리였고 손재주도 좋으신 재원이었다. 그런 가정주부인 어머니가 어느 날 강화경찰서로 끌려가셨다. 우리 어린 5남매(당시 4살, 6살, 9살, 13살, 15살) 아이들만 남겨놓고 어머니는 도망도 못 가시고 경찰서에서 온갖 야만적 고문을 당하셨다.

 

그때가 1월이었는데 엄동설한에 온기 하나 없는 차디찬 시멘트 바닥에서 어머니가 얼마나 고통의 나날을 보내셨을까 생각하면 나는 지금도 밥이 목으로 넘어가지 않고 잠도 제대로 잘 수 없다. 나는 당시 너무 어리고 무서워서 굶주린 어머니에게 밥 한 끼라도 해다 드릴 생각도 못했다. 또 추위에 떠는 어머니에게 따뜻한 옷도 갖다드려야 한다는 생각도 못했다. 아, 천추의 이 한을 어찌하면 좋을까!"

 

<script type="text/javascript"> </script>
IE001326117_STD.jpg
btn_rcm_s.gif btn_blog_s.gif btn_detail_s.gif
서영선 시인이 세운 시비, 학살당한 어머니를 그리는 내용이 애닯다.
ⓒ 서영선
icon_tag.gif 강화

 

민간인 학살로 어머니 잃고, 어린 동생도 영양실조로...

 

- 어머님이 희생되신 후 얼마 안 있다가 어린 동생도 영양실조로 생명을 잃었는데, 그때 상황을 이야기해달라.
"엄마가 학살당한 후 우리 어린 5남매는 초근목피로 간신히 연명했다. 부모님이 안 계신 우리 5남매는 졸지에 고아들이 되어 죽음만도 못한 나날을 지냈다. 그러던 중 6살 된 동생은 영양실조로 병들어갔다.

 

내가 열다섯이었을 때 착하고 불쌍한 내 여동생은 영양실조로 세상을 떠났다. 추석을 얼마 남겨 놓은 어느 날 나는 치마저고리를 지어 추석 날 입혀 준다고 하였지만 그 옷도 못 입어보고 그만 영양실조로 죽은 것이다. 그 한을… 그 슬픔을…. 나는 지금도 눈물이 시야를 가리고 목이 메인다."

 

- 1951년 학살사건 이후 10대 소녀로서 동생들과 함께 이 거친 세상을 사시면서 갖은 수모와 고생을 하셨을 것으로 짐작된다. 특히 연좌제와 관련하여 겪은 경험을 이야기해달라.
"세월은 흘러 나는 10대에서 20대가 되고 성인이 되었다. 동생들이 죽고 난 후 우리 4남매는 고아처럼 뿔뿔이 흩어졌다가 간신히 다시 모여 한 방을 얻고 자취를 했다. 내가 직장이라도 하나 간신히 얻어서 다니고 있으면 경찰이 직장에 찾아왔다. 그리고 사장에게 뭐라고 이야기한다. 그러면 나는 즉시 내쫓겼다.

 

방이라도 하나 얻어서 우리 어린아이들이 이사 가면 집주인에게 또 경찰이 찾아왔다. 그리고 뭐라고 경찰이 이야기하면 주인은 우리들에게 당장 이사 가라고 길거리로 내쫓았다. 그래서 우리 어린 것들은 한겨울에도 길거리로 내쫓겼다. 그뿐이 아니다. 남동생 학교에도 경찰이 찾아와서 선생과 학생들에게 뭐라고 이야기했다. 그날 경찰이 학교에 찾아와서 뭐라고 한 날, 어린 남동생은 학교에서 돌아오다가 의문의 익사를 당했다.

 

그날이 1961년 6월 24일 토요일이었다. 쿠데타로 정권을 잡고 반공을 국시로 하는 박정희정권이 집권하고 한 달이 좀 지나서였다. 남동생이 학교에서 반공강연을 듣고 집에 오다가 그런 변을 당한 것이다. 아, 그 고통과 한을 어찌 다 말할 수 있겠나! 경찰들은 거의 매일 집에 찾아오고 너희들은 그저 죽으라고 하였지만 우리는 꿋꿋이 살았다."

 

- 사건 진실규명이 2008년에 됐는데 지금에야 소송을 하게 된 이유는?
"진실위에서 2008년 7년 17일에 진실규명이 되고 나서, 소멸시효 전에는 소송을 할 것이라 마음먹었다. 물론 유족들이 재정적 어려움도 있지만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해서 과연 우리가 이길 수 있을 것인가 하는 성공여부의 반신반의 때문에 소송을 이렇게 미루게 되었다."

 

<script type="text/javascript"> </script>
IE001326120_STD.jpg
btn_rcm_s.gif btn_blog_s.gif btn_detail_s.gif
서영선 시인 가족사 추모비
ⓒ 서영선
icon_tag.gif 강화

 

"고통과 한을 지면에 풀어야겠다고 마음먹고 시인이 됐다"

 

- 한스러운 삶을 살아 오시면서도 한국펜클럽회원으로서 시집도 내고 자서전도 출판하셨는데, 그렇게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엄청난 어려움을 극복하신 비결은 무엇인지?
"나는 13살에 부모님을 다 잃었지만 교육자 집안의 자손으로써 그때에 제대로 된 인격은 형성되었을 것이라 사료된다. 항상 부모님께 결코 누가 되지 않는 삶을 살 것이라 결심했다. 제때 못한 공부를 하여 나중에 대학도 졸업했다. 나의 고통과 한은 오직 지면에 풀어야겠다고 마음먹고 뒤늦게 숙명여대 사회교육원 문예창작과를 수료하고 시인으로 등단했다.

 

그 후 시집 3권과 자서전도 출판하고 동인들과 함께 동인시집 12권도 출판했다. 어려움을 극복한 비결은 끊임없는 집념과 고집이었다. 훌륭하신 부모님들이 하늘나라에서 나를 항상 지켜주실 것이라는 믿음이 내가 오늘 이렇게 살아있는 비결이라고 생각한다."

 

<script type="text/javascript"> </script>
IE001326119_STD.jpg
btn_rcm_s.gif btn_blog_s.gif btn_detail_s.gif
서영선 시인 자서전 <한과 슬픔은 세월의 두께만큼>(작가들 펴냄, 2007년) 표지
ⓒ 작가들
icon_tag.gif 강화

- 유족회 활동을 하시면서 겪은 가장 큰 어려움과 애로사항은 무엇이었나?
"강화도민간인학살사건의 특징은 어른들은 모두 죽고 어린아이들만 고아처럼 살아서 흩어졌다는 것이다. 그래서 다른 유족들을 찾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또 아이들이 나머지 생애를 혼자서 너무나 어렵게 살아왔기 때문에 재정적인 어려움이 문제였다."

 

- 과거사정리와 관련하여 대통령, 국회, 사법부에 드리고 싶은 고언이 있나?
"대통령과 국회는 꼭 특별법을 제정하여 희생자 유족들에 대한 배보상을 실시하고 과거사재단을 설립하며 기념관을 세울 것을 권고한다. 학생들이 배우는 교과서에도 이 억울한 민간인학살에 대한 기록을 실어서 자라나는 후손에게 올바른 역사의식을 심어주어야 한다. 그리고 사법부는 정의로운 재판으로 60년 된 희생자 유족들의 한을 풀어주어야 한다."

 

- 과거사 정리가 왜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는지, 특별히 젊은 세대들을 위해 한 말씀 해달라.
"과거사 정리는 억울한 과거를 낱낱이 밝힘으로써 우리 젊은 세대가 우리 역사를 알고, 그럼으로써 밝고 맑은 미래를 살아가기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인간은 과거를 올바르게 앎으로써 현재와 미래를 올바르게 살아갈 수 있다고 확신한다."

 

서영선 시인 약력
 
<script type="text/javascript"> </script>
IE001326118_STD.jpg
btn_rcm_s.gif btn_blog_s.gif btn_detail_s.gif
가운데가 서영선 시인
ⓒ 서영선
icon_tag.gif 강화

1938년생.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졸업. 숙명여자대학교 사회교육원 문예창작과 수료. 한국문인협회 회원. 순수문학회 회원. 양천문학회 회원. 징검다리시동인. 시집으로 <하얀 눈 위의 첫 발자국><가깝고도 먼길>이 있으며 동인시집으로 <바다가 쏘아 올린 찬사의 헹가래> 등 12집이 있다. 자서전 '한과 슬픔은 세월의 두께만큼'이 있다. 영랑문학 우수상 수상. 양천문학상 수상. 민족평화상 수상. 평생학습상 수상. 강화희생자 유족회장. 전국유족회 고문. 민간인학살범국민위 운영위원이다.

 

1951년 1월 6일 13세의 나이로 강화향토방위특공대에 의해 어머니가 학살되는 과정을 속수무책으로 지켜봐야 했다. 그 후 언젠가는 반드시 가해자들을 찾아서 어머니의 무고한 죽음을 따져서 잘못된 역사를 바로잡겠다는 생각을 품고, 강화를 떠나 부역자의 가족으로 연좌제의 고통 속에서 어려움 삶을 살아왔다. 1990년부터 가해자를 찾아 나서기 시작하여 강화 양민학살의 진실을 규명하기 위한 활동을 홀로 전개해왔다.

 

2000년에 출범한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학살 진상규명 범국민위원회의 활동에 적극 동참하면서 전국의 유족들과 함께 민간인학살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전국유족협의회 결성에 참여하고 범국민위원회의 운영위원으로 활동해왔다. 그 동안 강화위령제를 국가와 지자체의 비협조 속에서 사비를 들여 홀로 치러왔다. 2005년 진실화해위가 출범하면서 그간 서영선 시인의 활동으로 인해 밝혀진 강화지역민간인학살 사건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가 이루어졌다.

번호
제목
글쓴이
41 한겨레[세상읽기] 5.18, '기억 차단'에서 '기억 조작'으로/김동춘
[관리자]
2013-06-01 4839
40 노무현 대통령 "여러분의 박수와 눈물 잊지 않고 있습니다"
[관리자]
2013-03-29 5671
39 “영화 ‘지슬’ 속의 흔적을 체험해요” / 미디어 제주
[관리자]
2013-02-09 3302
38 진실 묻힌 과거 인권침해 사건, 국가 상설기구서 다뤄야
[관리자]
2012-09-19 6666
37 피해자 의식을 넘어서 연대로 / 김동춘
[관리자]
2012-08-21 9978
36 강정지킴이가 되어주세요-!! file
[관리자]
2012-04-30 5058
35 [왜냐면] 내 이름은 구럼비, 구럼비 /문규현
[관리자]
2012-04-28 5469
34 제주 강정마을회, '늦봄 통일상' 수상
[관리자]
2012-04-03 5018
33 [왜냐면] 내 이름은 구럼비, 구럼비 /문규현
[관리자]
2012-03-15 4761
32 "..........<광주일지> 재출판 돼야"
[관리자]
2012-02-24 6737
31 정말로 필요한 것이 치유다
[관리자]
2012-02-19 6903
30 미국의 엔진, 전쟁과 시장 file
[관리자]
2012-02-13 5152
29 문경-석달동 양민집단학살’ 참살자 86위 제62주기(제19회) 합동위령제 및 추모식 열려... 1 file
김현숙
2011-12-29 8501
28 나주부대사건, 배상 승소 높다--나주부대 사건 소송원고 대표는 최명진
김현숙
2011-12-23 6105
"이명박 정권 믿지 못해 소송 참여 못한 사람 많다" -서영선 시인
김현숙
2011-12-17 6874
26 “KBS 이승만 특집 연기설은 김빼기 수작”독립운동단체들 회견 " 가당찮은 꼼수…백선엽 방송 사과, 이승만 방송 즉각 중단해야"
김현숙
2011-12-17 8968
25 "노 대통령은 사과했는데 이 대통령은 관심조차 없어"
김현숙
2011-12-17 5695
24 [기고] 공동체성 회복에 진실화해위가 남긴 숙제 / 임태환
김현숙
2011-12-17 5163
23 역사의 부끄러운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
김현숙
2011-12-17 5189
22 민간인 학살 관련 특별법 제정하라!
김현숙
2011-12-17 6460

최근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