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444
  등록 :2015-12-06 18:33
과거사 재심 사건에서 무죄를 구형한 임은정 의정부지검 검사가 강제로 퇴직당할 위험에 처하게 됐다. 일을 잘한다고 검찰총장상을 받고 우수 여성검사로도 선정됐던 임 검사가 올해 적격심사를 받은 검사 250여명 가운데 몇 안 되는 심층적격심사 대상이 된 것이다. 임 검사가 퇴직 명령까지 받게 되면, 부패 검사나 무능 검사가 아닌데도 쫓겨나는 어이없는 일이 현실이 된다.

임 검사가 이런 일을 겪게 된 것은 2012년 과거사 재심 사건에서 ‘법과 원칙에 따라 선고해달라’고 ‘백지구형’을 하라는 검찰 상부의 지시와 달리 ‘무죄’를 구형했기 때문이다. 검찰은 당시 임 검사가 다른 검사에게 사건을 넘기라는 부장검사의 지시를 어기고 법정 출입문을 잠근 채 무죄를 구형했다며 정직 4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이는 매우 부당하다. 과거사 재심에서 백지구형을 하는 것은 이미 무죄임이 역사를 통해 증명된 이들에게 또다시 매질을 가하는 짓이 된다. 임 검사의 무죄 구형은 그래서 검찰의 과거 잘못에 대한 사과일 수 있다. 소신에 따른 무죄 구형이 징계를 받아야 할 잘못일 순 없다. 조작 증거를 법정에 버젓이 제출해 형사사법 체계의 근간을 위협한 검사들이 받은 징계가 고작 정직 1개월이었으니 형평에도 어긋난다. 법원도 1·2심에서 임 검사에 대한 징계를 취소하라고 판결한 터다.

그런데도 검찰은 임 검사를 조직에서 끝내 쫓아낼 기세다. 임 검사의 소신과 때마다 쓴소리를 해온 강단이 거슬렸던 모양이다. 검찰 조직에는 소신을 드러내지 말고 입을 닫으라는 ‘으름장’이 될 수 있다. 법무부는 지난해 10월 검사 적격심사의 주기를 단축하고 부적격 사유를 구체적으로 규정하는 내용의 법 개정안을 제출해뒀다. ‘제2의 임은정’이 될 싹을 일찌감치 자르겠다는 것으로 의심된다. 그렇게 검사들을 길들여 자성도 소신도 없이 말만 잘 듣는 조직으로 만들면 검찰의 정치권력 예속은 더 심해지게 된다. 곧, 검찰이 망하는 길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사설] ‘임은정 검사’들 쫓아내면 검찰이 망한다 /한겨레
[관리자]
2015-12-07 1268
383 ‘제국의 위안부’ 박유하 교수 기자회견···유시민 등도 ‘형사기소 반대’ 성명
[관리자]
2015-12-02 2306
382 누가 ‘헌법’을 유린하는가. 복면(심상정) vs 복면(김세균).
[관리자]
2015-12-02 1282
381 13년만의 단식농성…광주대교구의 기도
[관리자]
2015-11-27 1378
380 [김동춘 칼럼] ‘토벌작전’은 현재 진행형
[관리자]
2015-11-25 1289
379 의원직 제명 사태 부른 YS의 <뉴욕타임스> 격정 인터뷰
[관리자]
2015-11-24 1280
378 < YS 서거> 孫여사, '65년 반려' 서거 소식에 "춥다.."(종합)
[관리자]
2015-11-22 1180
377 국경일에 국기를 걸게 해달라
[관리자]
2015-11-22 1423
376 ‘뉴욕타임스’ 사설로 박 대통령 비판
[관리자]
2015-11-21 1174
375 [특별기고] ‘헬조선’, 국가의 거짓말, 니힐리즘 / 김종철
[관리자]
2015-11-20 1514
374 [왜냐면] 동상이 들려주는 역사의 미학 / 신혜선
[관리자]
2015-11-17 1352
373 유시민 “짐은 곧 국가라는 ‘입헌공주제’가 문제”
[관리자]
2015-11-17 1480
372 [싱크탱크 시각] 국정교과서와 종북프레임의 종말 / 김보근
[관리자]
2015-11-09 1369
371 [정세현 칼럼] 쿠오 바디스, 박근혜 외교
[관리자]
2015-11-09 1329
370 “어서 돌아오오. 민주회복 어서 오오~” 개사해 부르며 기도
[관리자]
2015-11-09 1815
369 [포토] 전태일 열사 45주기 추모대회 열려
[관리자]
2015-11-09 1282
368 "교육부 장관, 굉장히 심각하고 위험한 위증했다"
[관리자]
2015-10-21 1288
367 한국근현대사학회/한국역사연구회 “역사 교과서 국정화 전면거부” 확산일로
[관리자]
2015-10-16 1812
366 판화가 이철수 "병든 사회 성찰하는데 진보도 보수도 없다"
[관리자]
2015-10-15 2567
365 고영주를 위한 변명 / 박용현
[관리자]
2015-10-07 1344

알림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