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444
  등록 :2015-08-18 01:28
이희호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맨 앞)이 지난 8일 낮 3박4일의 방북 일정을 마치고 김포공항으로 돌아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은 함께 방북한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오른쪽은 김성재 전 문화부 장관.   이정우 선임기자 woo@hani.co.kr
이희호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맨 앞)이 지난 8일 낮 3박4일의 방북 일정을 마치고 김포공항으로 돌아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은 함께 방북한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오른쪽은 김성재 전 문화부 장관. 이정우 선임기자 woo@hani.co.kr

맹경일 아태 부위원장 밝혀
“불신과 실망 쌓인 탓” 분석
박근혜 대통령이 이산가족 명단 교환 등 일련의 대북 대화 제안을 내놓은 가운데, 북한이 이달 초 방북한 이희호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 일행에게 “박근혜 정부와는 남북 대화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이 이사장과 함께 북쪽을 방문한 복수의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일행을 마중 나온 맹경일 북쪽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은 방북 첫날인 5일 숙소였던 백화원초대소에서 식사를 하던 중 “이 정부(박근혜 정부)에선 남쪽과 얘기를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 관계자는 “맹 부위원장이 이 이사장과 수행단장이었던 김성재 이사(전 문화부 장관) 사이에 앉아 대화하면서 나온 얘기였다”며 “이 정부에 대한 불신을 드러낸 것”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맹 부위원장은 이 이사장의 방북 기간 3박4일 내내 일정을 수행한 인물로, 최근 대남 분야 2인자라 할 수 있는 노동당 통일전선부 제1부부장으로 승진했다는 관측이 제기된 바 있다. 그의 위상에 비춰볼 때, 북쪽이 사실상 현 정부 임기 중에는 남북대화에 응해봐야 진전이 없을 것이라는 판단을 굳힌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북쪽의 대화 단절 기류는 최근 남쪽의 대화 제안이 연거푸 거부당하고 있는 일련의 흐름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이 이사장이 방북한 지난 5일 정부는 고위급 회담 개최를 제안하는 홍용표 통일부 장관의 서한을 북쪽에 전달하겠다고 통보했으나, 북쪽은 ‘상부 지시가 없어 받을 수 없다’며 일축했다. 그 앞뒤로도 남쪽에서 열린 각종 국제 체육행사 불참을 선언하거나, 지난 15일 박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담긴 이산가족 명단 교환 및 비무장지대(DMZ) 세계생태평화공원 설치 등의 제안을 거부한 바 있다.

정부와 여당 일각에서는 “북한 내부 사정상 대화 준비가 안 돼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심윤조 새누리당 의원)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하지만 대북 전문가들 사이에선 “전단 살포를 방치하는 등 박근혜 정부가 그동안 보여온 태도에 대한 실망과 불신이 쌓였기 때문”(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이라고 진단하는 목소리가 다수다.

김외현 기자 oscar@hani.co.kr
번호
제목
글쓴이
364 서울변회 “‘법원 좌경화 발언’ 고영주 이사장 사퇴해야”
[관리자]
2015-10-07 1393
363 고영주 “노무현 전 대통령은 ‘변형된 공산주의자’”
[관리자]
2015-10-07 1393
362 연세대 교수 132명 반대 성명 / 법학자 107명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위헌적”
[관리자]
2015-09-22 2111
361 “자식이 야스쿠니 신사에 모시어질 영광을”
[관리자]
2015-09-19 1603
360 일본, 70년만에 다시 ‘전쟁할 수 있는 나라’로
[관리자]
2015-09-19 1591
359 [포토] “노사정위 야합 무효”…‘삭발 투쟁’ 나선 민주노총
[관리자]
2015-09-15 1392
358 【초대합니다!】‘광복70주년, 평화문화축제, 시민과 함께하는 다가치 페스티벌(多價値 Festival)’
[관리자]
2015-09-09 1839
357 통일을 가로막는 것들
[관리자]
2015-09-02 1500
356 귀뚜라미와 정든 독방에서 세월호 500일 기억합니다
[관리자]
2015-08-30 1676
355 진상규명은 언제쯤…“억울하고 서럽고 분통 터진다”
[관리자]
2015-08-30 1417
354 세월호 진실규명..."철저하고 무자비하게 방해하는 박근혜"
[관리자]
2015-08-30 1457
353 [사설] 극적인 타결로 성과낸 남북 고위급 접촉
[관리자]
2015-08-25 1431
352 北 지뢰도발 유감표명..南 대북확성기방송 중단(종합3보)
[관리자]
2015-08-25 1655
351 오동동의 소녀상
[관리자]
2015-08-23 1499
350 독일 통일의 비전 ‘동방정책 설계자’ 에곤 바르 별세
[관리자]
2015-08-23 1798
349 오키나와의 비극, 그리고 조선인 성노예
[관리자]
2015-08-18 1899
[단독] 북한, 이희호 방북단 일행에 “박근혜 정부와는 대화 않겠다”
[관리자]
2015-08-18 1485
347 [기고] 8월17일 장준하 선생 40주기에 부쳐 / 백기완
[관리자]
2015-08-13 1494
346 [안철수 기고] 국정원 해킹 의혹 사건의 시사점
[관리자]
2015-08-11 1492
345 방북 이희호 이사장 놔두고…굳이 별도로 남북회담 제의한 정부
[관리자]
2015-08-11 1460

알림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