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444

등록 :2015-04-28 20:30

 

홀로코스트 기념관 계산된 방문
관람 마친뒤 반성 아닌 ‘자화자찬’
방미 이틀째 하버드대 첫 연설
학생들 질문에 책임 회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 두번째)와 부인 아키에(왼쪽)가 27일 미국 워싱턴의 홀로코스트 기념관을 방문해, 2차대전 당시 일본 외교관 스기하라 지우네가 발급한 비자로 인해 나치의 유대인 학살을 피한 생존자들과 함께 ‘영원한 불꽃’ 앞에서 묵념하고 있다.  워싱턴/AP 뉴시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 두번째)와 부인 아키에(왼쪽)가 27일 미국 워싱턴의 홀로코스트 기념관을 방문해, 2차대전 당시 일본 외교관 스기하라 지우네가 발급한 비자로 인해 나치의 유대인 학살을 피한 생존자들과 함께 ‘영원한 불꽃’ 앞에서 묵념하고 있다. 워싱턴/AP 뉴시스


“일본이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더 적극적으로 공헌해야 한다는 결의를 새롭게 했다.”

미국 방문 이틀째인 27일(현지시각) 워싱턴에 도착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홀로코스트 기념관을 찾아가 이렇게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안내를 받아 링컨 기념관을 둘러본 뒤 알링턴 국립묘지와 홀로코스트 기념관을 잇따라 방문했다. 미국의 수도에서 전쟁 추모 시설을 잇따라 찾아간 것은 자신의 ‘역사 인식’에 대한 미국 사회의 우려를 완화해 보려는 계산된 행보로 읽힌다.

홀로코스트 기념관 관람을 마친 아베 총리는 준비된 연단에 나서 질문은 받지 않은 채 짧게 자신의 감상을 밝혔다. 그는 “전후 70년과 아우슈비츠 해방 70주년을 맞아 박물관을 방문해 엄숙한 마음가짐이 됐다. 지난 1월 이스라엘에서도 홀로코스트 같은 비극이 두 번 다시 되풀이 되어선 안 된다는 결의를 표명했지만 더 한층 그런 결의를 다지게 됐다”고 말했다.

이후 아베 총리가 입에 담은 것은 일본의 지난 잘못에 대한 사죄와 반성이 아닌 ‘자화자찬’이었다. 그는 “오늘 다시 인간의 선의에 대해 희망을 갖게 하는 특별한 만남이 있었다. 리투아니아에서 (일본 외교관인) 스기하라 지우네(1900~1986)가 발급한 비자로 생명을 구한 분들과의 만남이었다. 이런 일본인이 있었다는 것에 대해 자긍심을 느낀다. 비극도 선의의 용기도 잊혀지지 않게 일본이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더 적극적인 공헌해야 한다는 결의를 새롭게 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1월 이스라엘 방문에서도 전쟁에 대한 사죄와 반성 대신 스기하라를 언급한 바 있다.

“나는 일본군 성노예에서 살아남은 생존자다”라는 플래카드를 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87) 할머니 등이 27일 미국 케임브리지 하버드대 앞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의 전쟁 범죄에 대해 사과할 것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케임브리지/신화 연합뉴스
“나는 일본군 성노예에서 살아남은 생존자다”라는 플래카드를 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87) 할머니 등이 27일 미국 케임브리지 하버드대 앞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의 전쟁 범죄에 대해 사과할 것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케임브리지/신화 연합뉴스


아베 총리의 이런 태도는 이날 오전 하버드대 학생들과의 대화 자리에서도 그대로였다. 아베 총리는 한국계 2학년 학생이 던진 ‘위안부에 대한 일본 군과 정부의 책임을 인정하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인신매매의 희생이 되어 필설로 다할 수 없는 경험을 한 분들을 생각하면 지금도 내 마음이 아프다. 이 마음은 역대 총리들과 다름이 없다”고 말했다. 위안부 제도에 대해 군과 정부의 책임을 명확히 인정하는 대신 ‘인신매매’라는 말을 통해 민간의 책임이 더 크다는 사실을 암시한 것이다. 그는 이어 “(위안부 동원 과정의 강제성과 군의 간여를 인정한) 고노 담화에 대해선 계승한다고 지금까지 몇번이고 말해왔다”는 원칙적인 말을 되풀이했다.

이 자리에서도 아베 총리는 “일본은 지난 대전에 대한 깊은 반성과 함께 평화국가로서 70년 동안 걸어왔다” “일본이 강하고 믿음직스러운 국가가 되는 것이 리밸런스(재균형 정책)를 추진하는 미국에게 이익이 된다”고 일본의 역할을 강조했고, “중국의 발전은 일본과 세계에게 매우 큰 기회지만, 남중국해와 동중국해에서 벌이는 행동에 대해선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의 많은 국가들이 우려하고 있다”며 중국을 비판했다.

아베 총리가 이번 방미 기간의 첫 연설에서 이런 견해를 밝힘에 따라 29일 미 의회 상·하원 합동연설에서도 진전된 역사 인식을 기대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워싱턴 도쿄/박현 길윤형 특파원 charisma@hani.co.kr
번호
제목
글쓴이
304 '유서 대필 사건' 강기훈, 24년 만에 누명 벗었다
[관리자]
2015-05-14 1445
303 “베트남전, 기억을 위한 투쟁 됐다”
[관리자]
2015-05-11 1780
302 단원고 교감선생님의 ‘자살’…‘순직’ 인정 받을까?
[관리자]
2015-05-11 1966
301 잊힐 것이다
[관리자]
2015-05-09 1755
300 [포토] "힘내라 네팔”…사랑의 동전밭
[관리자]
2015-05-06 1506
299 탈북청년들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작지만 큰 시도
[관리자]
2015-05-05 1538
298 “유가족에 최루액 물대포…우린 국민 아닌 것 같다”
[관리자]
2015-05-02 1472
297 네팔 대지진…참사 그 이전과 이후[포토]
[관리자]
2015-05-02 1828
296 오월은 푸르구나 / 하성란
[관리자]
2015-05-02 1610
295 ‘5·18 기념식’ 올해도 반쪽으로 치르나
[관리자]
2015-05-02 1455
294 송강호·김혜수 등 문화예술인 594명 ‘세월호 시행령 폐기 촉구’ 선언
[관리자]
2015-05-02 1865
293 공동선
[관리자]
2015-04-29 1521
292 김연아 “큰 고통 네팔 어린이들 도와요” 10만달러 기부
[관리자]
2015-04-29 1683
291 사망자 4천명 육박…네팔 당국 “절망적 상황…장비 없어”
[관리자]
2015-04-29 1799
290 미군 가는 곳이면 자위대도 간다
[관리자]
2015-04-29 1491
289 미-일 정상 ‘중국 견제 공동성명’
[관리자]
2015-04-29 2546
‘위안부’ 사죄·반성 없이…아베 “세계평화에 공헌 새롭게 결의”
[관리자]
2015-04-29 1653
287 미-일 정상회담 ‘공동 비전’…중국 견제 문구 명기
[관리자]
2015-04-29 1640
286 폐허 속 “살려주세요”…네팔의 절규
[관리자]
2015-04-29 1646
285 봄도 저만치 피멍으로 피어있다 - 호곡! 세월호 1주기 온 몸으로 온 심장으로
[관리자]
2015-04-17 1610

알림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