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444

등록 :2016-08-25 17:40

 

집권세력의 역사도발이 도를 넘었다. 역사학회와 광복회가 건국절 법제화 움직임을 강력 비판하는데도 새누리당과 대통령을 포함한 집권세력은 오히려 발언의 강도를 높이고 있다.

25일에는 국회 부의장인 심재철 새누리당 의원이 건국절 법제화 추진을 비판하는 광복회의 성명에 원색적인 비난을 퍼부었다. 광복회는 24일 낸 성명에서 건국절 법제화 추진에 대해 “항일독립운동을 폄하하고 선열을 모독하는 반역사적인 망론”이며 “1948년 건국절 제정은 과거 친일 반민족 행위자들에게 면죄부를 주어 친일 행적을 지우는 구실이 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 7000여명의 독립유공자와 유족으로 구성된 정통성 있는 단체가 낸 성명이라면 마땅히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 그런데도 심 의원은 자중하기는커녕 광복회의 성명 내용이 “말이 안 되는 견강부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새누리당이 국민과 독립운동가들을 적으로 삼아 ‘역사전쟁’을 벌이자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는 일이다.

건국절 논란의 불을 지핀 사람은 다름 아닌 박근혜 대통령이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광복절에도 ‘건국’이라는 표현을 입에 올렸다. 며칠 전 대통령 앞에서 원로 독립지사가 ‘건국’ 주장을 비판했는데도 아랑곳하지 않았다. 새누리당은 대통령의 발언에 맞장구치며 논란을 더 확산시켰다. 이정현 대표가 17일 1948년 8월15일을 건국일로 삼아야 한다고 불을 지르더니 22일에는 건국절 법제화를 추진하겠다고 한발 더 나아갔다. 이들이 건국절 논란을 키우는 것은 이 논란이 득이 된다고 보기 때문일 것이다. 이명박 정부 이래 보수 집권세력은 위기에 처할 때마다 건국절 논란을 끌어들여 지지세력을 결집하는 데 활용했다. 정부·여당으로서는 총체적인 국정난맥 상황을 이념논쟁으로 호도하고 싶을 것이다. 더 근본으로 들어가보면 건국절 법제화 움직임은 집권세력의 뿌리인 친일파를 건국의 주역으로 탈바꿈시키는 ‘역사 세탁’ 작업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집권세력이 당장의 필요를 위해, 또 치욕으로 얼룩진 뿌리를 감추기 위해 역사도발을 감행한다고 해서 역사적 진실이 바뀔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대한민국의 뿌리가 1919년 4월 세워진 임시정부에 있음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 집권세력은 역사를 마음대로 바꿀 수 있다는 망상에서 벗어나 사태를 직시하기 바란다.

번호
제목
글쓴이
444 비박계 “여야 합의 안되면 ‘4월 퇴진’ 상관없이 탄핵”
[관리자]
2016-12-04 522
443 이건 ‘혁명에 준하는 상황’이 아니고 혁명이다 김제동씨
[관리자]
2016-12-03 457
442 송건호언론상’ 수상 김동춘 교수 / “청암 선생 자취따라 ‘지식인이란 무엇인가’ 늘 고민”
[관리자]
2016-11-30 606
441 '국정교과서 철회' 함박웃음 미스터리 이제 풀리나… 페북지기 초이스
[관리자]
2016-11-25 569
440 朴대통령에 위자료 청구?…알고보니 노무현 전 대통령 '사위'
[관리자]
2016-11-23 532
439 한국전쟁전후 민간인희생자 합동위령제 열려
[관리자]
2016-11-23 300
438 대법, 경북지역 '국민보도연맹 사건' 국가 배상책임 인정
[관리자]
2016-09-17 463
437 “신문광고에 함께할 3천명의 세월호 촛불이 돼 주세요.”
[관리자]
2016-09-02 422
436 나는 네가 1950년에 한 일을 알고 있다
[관리자]
2016-08-27 495
435 10월항쟁 70주기, 대구역서 전국노동자대회 열린다
[관리자]
2016-08-26 437
434 일본 돈 10억엔…할머니들 "정부가 이렇게 괴롭힌 건 처음"
[관리자]
2016-08-26 552
[사설] ‘역사전쟁’ 획책하는 집권세력 / 한겨레
[관리자]
2016-08-26 365
432 영화 ‘인천상륙작전’이 말하지 않는 진실
[관리자]
2016-08-13 544
431 천주교 수원교구 사제연대 시국선언(8월 1일자)
[관리자]
2016-08-05 476
430 +부고 : 금일 새벽 2시 채의진 회장님께서 소천하셨습니다.
[관리자]
2016-06-28 616
429 '진실의힘 인권상'에 문경 민간인학살 생존자 채의진씨
[관리자]
2016-06-16 551
428 “뒤틀린 근대사 되풀이 않도록 새로운 100년 준비”
[관리자]
2016-06-16 573
427 "뉴라이트 출신의 황당 지시, 이제라도 사과하라"
[관리자]
2016-05-30 530
426 “현대판 ‘춘추’로 ‘난신적자’들 떨게 할 것”
[관리자]
2016-05-29 509
425 [크리틱] 봄의 좌표 / 서해성
[관리자]
2016-05-28 505

알림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