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444

  등록 :2016-02-28 18:43수정 :2016-02-28 21:33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가 28일 4·13 총선에 적용될 선거구 획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애초 정해진 국회 제출 시한을 139일이나 넘겼으니 지각도 이만저만한 지각이 아니다. 국회가 안전행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 획정안을 29일 본회의에서 처리한다고 해도 총선까지는 고작 44일밖에 남지 않는다.

문제는 테러방지법을 둘러싼 여야의 극한 대치로 선거법의 본회의 처리 여부도 매우 불투명한 상황이라는 점이다. 야당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중단하면 선거법이야 통과되겠지만, ‘악법 중의 악법’인 테러방지법도 표결로 통과돼버릴 형편이다. 야당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는데, 국정운영을 책임진 여당은 국민의 참정권을 볼모로 삼아 야당의 진퇴양난을 느긋이 즐기고 있는 게 지금의 역설적인 정치 풍경이다.

테러방지법이 얼마나 위험천만한 법인지는 다시 강조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국가정보원은 ‘테러를 의심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다’는 이유만으로 국민을 아무나 테러분자로 지목해 개인정보를 수집할 수 있다. 심지어 금융정보를 들여다보는 데는 법원의 영장도 필요없다. 그런데도 국민의 인권침해를 막을 장치는 거의 없다. 그동안 은밀하고 음습하게 국민의 기본권을 유린해온 국정원에 대놓고 시민들을 감시·사찰할 수 있는 흉기를 쥐여주는 셈이다. 야당의 필리버스터에 시민들의 반응이 예상외로 폭발적인 것은 테러방지법의 이런 문제점을 뒤늦게 알게 된 사람들이 계속 늘고 있기 때문이다.

지금의 딜레마를 해결하는 방법은 오직 한 가지다. 새누리당이 테러방지법의 각종 독소조항을 없애 이 법에 대한 국민의 의구심과 불안을 없애주는 일이다. 사실 정보통신 관련법, 통합방위법, 국가 대테러활동 지침 등 현재도 테러를 방지할 수 있는 각종 법령이 넘쳐나는 상황에서 굳이 테러방지법이 필요한지는 의문이다. 그럼에도 백보를 양보해 테러방지법을 굳이 만들겠다면 국정원의 감청권 제한 등 권한남용 방지 대책을 보완해 여야가 합의처리하는 게 마땅하다.

테러방지법은 애초부터 직권상정의 요건에도 전혀 해당하지 않았다. 지금이 ‘전시나 사변 또는 이에 준하는 국가 비상사태’가 아니라는 것은 삼척동자도 아는 일이다. 새누리당은 양식과 이성을 되찾기 바란다. 국정을 책임진 여당이 선거구 획정안을 볼모로 삼아 몽니와 배짱을 부리는 것은 참으로 비겁하고 부끄러운 일이다.(한겨레)


번호
제목
글쓴이
424 [5·18기념재단] '푸른 눈의 목격자' 故 위르겐 힌츠페터 추모식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관리자]
2016-05-12 762
423 송헌주선생 후손들 독립유공자 보상금 전액기부
[관리자]
2016-05-12 511
422 “중국이 미국보다 조금 더 리니언트한(관대한) 제국 되지 않을까”
[관리자]
2016-04-23 838
421 어버이연합과 전경련, 청와대 ‘검은 커넥션’ 의혹 총정리
[관리자]
2016-04-23 579
420 하늘도 눈물 펑펑…“세월호, 잊지 않겠습니다”
[관리자]
2016-04-18 922
419 "박 대통령의 두 눈을 기억합니다. 어쩌다 적이 됐나요?"
[관리자]
2016-04-16 689
418 세월호 추모 음악회 연 초등학생
[관리자]
2016-04-15 757
417 “오직 통일만이 살길이다”
[관리자]
2016-04-11 758
416 4.9통일열사 41주기 추모제(인혁당 사건)
[관리자]
2016-04-06 573
415 새책 '4.3과 미국' / 허상수 운영위원
[관리자]
2016-04-04 706
414 '산은 막히고 강은 흐른다'(수필집) & '산그늘 꽃덤불'(시집) / 서영선 운영위원
[관리자]
2016-04-03 752
413 4·3항쟁 다룬 ‘지슬’ 원화 광주서 전시
[관리자]
2016-03-29 647
412 ‘세월호 특검’ 필요성 일깨우는 ‘그날의 기록’
[관리자]
2016-03-11 732
411 내일도 스물여덟, 동주가 돌아왔다, 부끄러움 잊고 사는 이 시대에
[관리자]
2016-03-06 867
410 [팩트체크] 고쳐불러야 할 '차별적 용어' 살펴보니..
[관리자]
2016-03-04 776
[사설] 선거법 볼모 삼지 말고 테러방지법 합의해야
[관리자]
2016-02-29 678
408 이리카페의 눈물, 홍대의 눈물
[관리자]
2016-02-26 1261
407 삼일운동이 아니라 삼일항쟁이다
[관리자]
2016-02-25 1057
406 26일 해군기지 준공때…강정 “평화마을 선포”
[관리자]
2016-02-25 809
405 “‘귀향’ 무료로 보세요” 영화관 대관한 역사선생님
[관리자]
2016-02-25 694

알림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