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444

등록 :2016-03-10 20:55수정 :2016-03-10 21:11


 

‘2014년 4월16일’을 시민의 눈으로 기록한 세월호 백서가 세상에 나왔다. 재단법인 ‘진실의 힘’의 세월호 기록팀이 10개월 동안 방대한 자료를 꼼꼼히 살펴 펴낸 <세월호, 그날의 기록>이 주인공이다. 기록팀은 모두 15만쪽에 이르는 수사 및 재판 기록, 국정조사특위 자료뿐 아니라, 3테라바이트(약 3000기가바이트) 분량의 음성·동영상·사진 자료를 일일이 분석·검토했다.

이번 작업에서 새로 밝혀진 사실이 한둘이 아니다. 기록팀은 참사 당시 세월호 선원들이 자신들만 살기 위해 배와 승객들을 내팽개쳐 버렸음을 추정할 수 있는 ‘마지막 교신’ 음성을 처음 찾아냈다. 당일 오전 9시40분께 세월호 1등 항해사는 조타실에서 “승객이 450명이라서 지금 경비정 이거 한 척으로는 부족할 것 같고, 추가적으로 구조를 하러 와야 될 것 같습니다”라고 제주운항관리실과 교신했다. 그간 검찰·감사원·법원 그 누구도 발견하지 못한 자료다. 이 교신 직후 선원들만 몰래 배에서 빠져나온 점으로 미뤄 자신들의 탈출 기회가 뒤로 밀릴까 봐 승객들에 대한 퇴선명령 없이 도주한 것으로 능히 짐작할 수 있다.

해양경찰의 조직적 증거 은폐 정황도 곳곳에서 드러났다. 해경이 수사·재판 과정에서 제시한 주파수공용무선통신(TRS) 녹취록을 실제 음성파일과 일일이 비교해 보니, 유독 자신들에게 불리한 내용만 통째로 누락되거나 변조된 사례가 여럿 있었다. 대표적으로 당일 오전 11시13분 해경 123정은 “여객선에 선원, 선원 현재 6명하고 응급환자 1명, 7명 대기 중”이라고 해경 지휘부에 보고한 내용이 음성파일에 담겨 있음에도, 녹취록에선 ‘선원’이란 단어만 빠져 있었다. “당시에는 구조자가 선원인 줄 몰랐다”는 해경의 일관된 주장이 거짓임을 말해준다.

<세월호, 그날의 기록>은 검찰 수사나 감사원 감사가 얼마나 엉터리였는지를 똑똑하게 보여주는 증거다. 참사 2주기가 코앞에 다가오도록 진실을 제대로 밝히기는커녕, 피해자 유가족들의 상처만 덧내는 부끄러운 우리의 민낯이기도 하다. 초고를 받아든 피해자 유가족들은 “심장이 쿵쾅거려 차마 읽을 자신이 없다”면서도 피해자의 실명을 밝히도록 기꺼이 허락했다고 한다. 이 백서가 더 늦기 전에 진실을 파헤치기 위한 첫걸음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다. 언제까지 우리 사회는 이들의 간절한 바람을 외면할 것인가.
[한겨레사설]
번호
제목
글쓴이
424 [5·18기념재단] '푸른 눈의 목격자' 故 위르겐 힌츠페터 추모식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관리자]
2016-05-12 762
423 송헌주선생 후손들 독립유공자 보상금 전액기부
[관리자]
2016-05-12 511
422 “중국이 미국보다 조금 더 리니언트한(관대한) 제국 되지 않을까”
[관리자]
2016-04-23 839
421 어버이연합과 전경련, 청와대 ‘검은 커넥션’ 의혹 총정리
[관리자]
2016-04-23 579
420 하늘도 눈물 펑펑…“세월호, 잊지 않겠습니다”
[관리자]
2016-04-18 922
419 "박 대통령의 두 눈을 기억합니다. 어쩌다 적이 됐나요?"
[관리자]
2016-04-16 689
418 세월호 추모 음악회 연 초등학생
[관리자]
2016-04-15 757
417 “오직 통일만이 살길이다”
[관리자]
2016-04-11 758
416 4.9통일열사 41주기 추모제(인혁당 사건)
[관리자]
2016-04-06 573
415 새책 '4.3과 미국' / 허상수 운영위원
[관리자]
2016-04-04 706
414 '산은 막히고 강은 흐른다'(수필집) & '산그늘 꽃덤불'(시집) / 서영선 운영위원
[관리자]
2016-04-03 752
413 4·3항쟁 다룬 ‘지슬’ 원화 광주서 전시
[관리자]
2016-03-29 647
‘세월호 특검’ 필요성 일깨우는 ‘그날의 기록’
[관리자]
2016-03-11 732
411 내일도 스물여덟, 동주가 돌아왔다, 부끄러움 잊고 사는 이 시대에
[관리자]
2016-03-06 867
410 [팩트체크] 고쳐불러야 할 '차별적 용어' 살펴보니..
[관리자]
2016-03-04 776
409 [사설] 선거법 볼모 삼지 말고 테러방지법 합의해야
[관리자]
2016-02-29 679
408 이리카페의 눈물, 홍대의 눈물
[관리자]
2016-02-26 1261
407 삼일운동이 아니라 삼일항쟁이다
[관리자]
2016-02-25 1057
406 26일 해군기지 준공때…강정 “평화마을 선포”
[관리자]
2016-02-25 809
405 “‘귀향’ 무료로 보세요” 영화관 대관한 역사선생님
[관리자]
2016-02-25 694

알림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