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444


JTBC | 입력 2016.01.04. 22:43 | 수정 2016.01.05. 10:36

        

유시민 전 장관이 총선 심판론에 대해 '대한민국을 어떻게 바꿀지 이야기하라'고 명쾌하게 이야기했다.

4일 방송된 'JTBC 뉴스룸' 신년특집 토론 4인 4색 2016 한국사회를 말한다에서는 김재원 새누리당 의원,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 정연정 '안철수 신당' TF 위원이 출연해 안철수 신당과 한국 정치 지형에 대해 논의했다.

선거를 앞두면 정권 심판론과 야권 심판론이 동시에 제기되는 상황이 이번에도 재연될지에 대해 유 전 장관은 "야당은 고민할 것 없이 대한민국을 어떻게 바꿀지 이야기하면 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유 전 장관은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거의 모든 사회적, 정치적 권력을 틀어쥐고 이명박 정부 5년에 이어 또 3년 동안 대한민국을 운영했다"며 "지금 솔직히 엉망이지 않느냐?"고 진단했다.

그는 "1인당 국민소득이 후퇴하고, 국민들이 더 가난해졌다. 빈부 격차가 커졌고, 민주주의는 흔들린다. 대통령한테 아부하는 사람들이 다 출세하고, 여당 원내대표를 대통령이 찍어서 쫓아내고 이런 시국이다"라고 말했다.

또 유 전 장관은 "지금 나라를 엉망으로 운영하고 있고, 헬조선이란 말이 나오는데. 기성세대들이 나라를 이렇게 만들어놓고 반성도 안하고 자기들끼리 싸우고 있지 않느냐. 야당은 이 대한민국을 어떻게 바꿀지 이야기하라"고 일침을 가했다.

끝으로 유 전 장관은 "대한민국을 어떻게 바꿀건지 이야기하고 그랬는데도 국민들이 뽑아주면 여당하고 안 뽑아주면 또 야당해야 한다. 마음 비우고 진짜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하면 총선에서 국민들이 판단할 것이라고 본다. 이기고 지는 건 결과로 나오는 거니까 미리 겁먹거나 선입견 가지지 말고 담백하게 하라고 권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유시민 전 장관이 안철수 의원의 신당 창당에 대해 "새정치가 아니다"라고 진단했다.

4일 방송된 'JTBC 뉴스룸' 신년특집 토론 4인 4색 2016 한국사회를 말한다에서는 김재원 새누리당 의원,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 정연정 '안철수 신당' TF 위원이 출연해 안철수 신당과 한국 정치 지형에 대해 논의했다.

화두에 오른 건 '안철수 탈당 사태의 의미와 파장'이었다. 유 전 장관은 "안철수 의원의 탈당은 창당으로 가는 수순"이라며 "탈당 동기에는 관심이 없고 객관적인 실체로 인정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유 전 장관은 "'안철수 신당'은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이라는 거대 양당이 대변하지 못하는 유권자들에게 어필해서 안착하고 있다"며 "이것이 새정치는 아닐 것"이라고 단언했다.

유 전 장관은 "현재의 선거제도와 정치적 환경 안에서 새로운 정당이 생기는 것은 맞지만, 정치 혁신이 된다든가, 정치가 바뀐다든가 하는 가능성은 전무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정연정 '안철수 신당' TF위원이 "안철수 의원을 지지하는 세력이 요구하는 변화, 그 에너지를 믿는다"며 "혁신까지 갈 수 있는 동력을 줄 수 있다"고 반박했다.

유 전 장관은 "새정치가 하늘에서 떨어지나, 땅에서 솟아나나. 우리 정치는 양당체제, 3당체제, 다당체제를 다 겪어봤는데도 안 바뀌었다"며 "안 의원이 갖고 있는 새로움도 있지만 이런 식으로는 바뀌기 어렵다고 본다"고 재반박했다.

이어 유 전 장관은 "안철수 신당이 기존 정당의 지지층에서 어느 쪽을 더 흡수 하느냐에 따라 총선 결과가 달라질 것"이라며 "지금까지 경향을 봤을 때 새누리당이 180석 이상의 대승을 거둘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유시민 전 장관이 안철수 의원의 신당 창당에 대해 "새정치가 아니다"라고 진단했다.

4일 방송된 'JTBC 뉴스룸' 신년특집 토론 4인 4색 2016 한국사회를 말한다에서는 김재원 새누리당 의원,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 정연정 '안철수 신당' TF 위원이 출연해 안철수 신당과 한국 정치 지형에 대해 논의했다.

화두에 오른 건 '안철수 탈당 사태의 의미와 파장'이었다. 유 전 장관은 "안철수 의원의 탈당은 창당으로 가는 수순"이라며 "탈당 동기에는 관심이 없고 객관적인 실체로 인정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유 전 장관은 "'안철수 신당'은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이라는 거대 양당이 대변하지 못하는 유권자들에게 어필해서 안착하고 있다"며 "이것이 새정치는 아닐 것"이라고 단언했다.

유 전 장관은 "현재의 선거제도와 정치적 환경 안에서 새로운 정당이 생기는 것은 맞지만, 정치 혁신이 된다든가, 정치가 바뀐다든가 하는 가능성은 전무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정연정 '안철수 신당' TF위원이 "안철수 의원을 지지하는 세력이 요구하는 변화, 그 에너지를 믿는다"며 "혁신까지 갈 수 있는 동력을 줄 수 있다"고 반박했다.

유 전 장관은 "새정치가 하늘에서 떨어지나, 땅에서 솟아나나. 우리 정치는 양당체제, 3당체제, 다당체제를 다 겪어봤는데도 안 바뀌었다"며 "안 의원이 갖고 있는 새로움도 있지만 이런 식으로는 바뀌기 어렵다고 본다"고 재반박했다.

이어 유 전 장관은 "안철수 신당이 기존 정당의 지지층에서 어느 쪽을 더 흡수 하느냐에 따라 총선 결과가 달라질 것"이라며 "지금까지 경향을 봤을 때 새누리당이 180석 이상의 대승을 거둘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JTBC 방송뉴스팀)

번호
제목
글쓴이
404 은수미 의원, 필리버스터 DJ·김광진 기록 깼다
[관리자]
2016-02-24 1652
403 '필리버스터' 12시간째..與野 테러방지법 대치 계속
[관리자]
2016-02-24 1268
402 테러방지법 직권상정…야당 47년만 필리버스터 돌입
[관리자]
2016-02-23 1188
401 14년만의 개봉 '귀향' "87원 후원자께도 감사"
[관리자]
2016-02-22 1394
400 한국에 ‘샌더스’는 없는가
[관리자]
2016-02-21 1136
399 미국 전문가 “북 로켓, 미사일 아니다”
[관리자]
2016-02-18 1129
398 ‘5·18 광주’ 세계에 알린 ‘기자정신’ 망월동에 잠든다
[관리자]
2016-02-02 1312
397 기부금 영수증 교부
[관리자]
2016-01-19 1267
396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저자 신영복 교수 별세(종합)
[관리자]
2016-01-15 1620
395 위안부 할머니 6명 “한일합의 무효…10억엔 안 받는다”
[관리자]
2016-01-13 1293
394 "정부의 제주4·3희생자 재조사는 '사상검증'"..반발 확산(종합)
[관리자]
2016-01-06 1237
[뉴스룸 신년특집 토론] 유시민 "총선 심판론? 대한민국 어떻게 바꿀지 말하라"
[관리자]
2016-01-05 1548
392 새해인사
[관리자]
2016-01-01 1193
391 [칼럼] 해체된 사회 위의 껍데기 국가
[관리자]
2015-12-25 1293
390 올해의 사자성어 ‘혼용무도’…어리석은 군주가 세상을 어지럽히다
[관리자]
2015-12-21 1288
389 [정세현 칼럼] 누가 북한을 군사강국으로 포장하나
[관리자]
2015-12-21 1308
388 아이들은 너희가 지난해 봄에 한 일을 알고 있다
[관리자]
2015-12-17 1813
387 [사설] 잘못했다는 공무원 아무도 없는 세월호 청문회 /한겨레
[관리자]
2015-12-17 1305
386 [카드뉴스] 떠넘겨라 잡아떼라 청와대 지켜라…그들의 세월호 대처법
[관리자]
2015-12-17 1306
385 [포토] 세월호 유가족 눈동자에 비친 청문회
[관리자]
2015-12-16 1278

알림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