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444
  등록 :2016-01-13 21:14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제1213차 정기수요집회에서 김복동 할머니가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복동·이옥선·박옥선·이용수·강일출·길원옥 할머니.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제1213차 정기수요집회에서 김복동 할머니가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복동·이옥선·박옥선·이용수·강일출·길원옥 할머니.

“위안부 문제 이렇게 허무하게 할지 몰라
소녀상, 한국이나 일본정부가 이전 말할 자격 없어”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직접 나서 한일 위안부 합의가 무효임을 선언하고 정부에 제대로 된 해결을 촉구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쉼터와 ‘나눔의 집’ 소속 위안부 피해자 6명은 13일 정오 서울 중학동 옛 주한일본대사관 맞은편 ‘평화의 소녀상’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피해자들의 의사를 묻지도 않고 타결한 지난달 말 한일합의에 대해 “절대적으로 반대한다”고 밝혔다.

 김복동(90) 할머니는 “우리가 정부에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라고 요구했지만 이렇게 허무하게 할지 몰랐다”면서 “우리는 그 돈(일본이 출연하기로 한 10억엔) 안 받는다”고 못박고, 시민사회가 준비하는 위안부 피해자 재단에 자신도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소녀상 이전·철거와 관련해서는 “소녀상은 우리 국민이 한 푼 한 푼 모아 만든 역사로 우리 정부도 일본 정부도 (이전·철거를) 말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옥선(89) 할머니도 “피해자를 속이고 입 막으려 하고 있다. (이래선) 안 된다”며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를 개별 방문해 정부 입장을 설명하는 데 반발하고 “일본이 공식 사죄하고 법적 배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찰 추산 약 800명이 참석한 이날 수요집회에는 아시아여성학센터 초청으로 방한한 이화글로벌임파워먼트프로그램(EGEP) 참가자들인 아시아·아프리카 출신 여성 활동가 16명도 참석해 “일본 정부가 할머니들에게 공식 사과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앞서 이날 오전 10시 서울대와 연세대 등 16개 대학 학생회 등으로 구성된 ‘한일 정부간 합의를 규탄하는 대학생 대표자 시국회의’는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일합의가 무효이며 소녀상을 이전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며 윤병세 외교부 장관 면담을 요청했다.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민우회 전국 30여개 여성단체도 이날 오후 2시30분 같은 장소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 규탄 집회를 열고 “일본군 ‘위안부’ 합의는 피해당사자를 배제하고, 피해자와 지원단체가 요구했던 진상 규명과 재발방지 조치는 철저히 무시했다”며 “한일 합의는 무효”라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 정부에 ‘위안부’에 대한 범죄 인정과 법적 배상을, 한국 정부에 합의에 대한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한편 보수단체인 어버이연합은 오후 2시30분 소녀상 앞에서 “정대협이 한일합의를 굴욕적 협상이라고 국민을 선동하고 있다”며 “정대협의 정체는 ‘종북사상’을 갖고 활동하는 단체”라고 비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어버이연합은 소녀상 인근에서 ‘대한민국 효녀연합’ 이름으로 퍼포먼스를 벌여온 예술가 홍승희씨가 과거 인터뷰에서 여러 차례 ‘꼰대’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아버지의 말도 안 듣는 ‘전문시위꾼’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어버이연합 기자회견은 여성단체 규탄 기자회견과 시간·장소가 겹쳐 소녀상 좌우로 한일합의 찬반 기자회견이 동시에 열리는 진풍경도 벌어졌다.

연합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404 은수미 의원, 필리버스터 DJ·김광진 기록 깼다
[관리자]
2016-02-24 1646
403 '필리버스터' 12시간째..與野 테러방지법 대치 계속
[관리자]
2016-02-24 1258
402 테러방지법 직권상정…야당 47년만 필리버스터 돌입
[관리자]
2016-02-23 1181
401 14년만의 개봉 '귀향' "87원 후원자께도 감사"
[관리자]
2016-02-22 1378
400 한국에 ‘샌더스’는 없는가
[관리자]
2016-02-21 1126
399 미국 전문가 “북 로켓, 미사일 아니다”
[관리자]
2016-02-18 1126
398 ‘5·18 광주’ 세계에 알린 ‘기자정신’ 망월동에 잠든다
[관리자]
2016-02-02 1301
397 기부금 영수증 교부
[관리자]
2016-01-19 1257
396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저자 신영복 교수 별세(종합)
[관리자]
2016-01-15 1607
위안부 할머니 6명 “한일합의 무효…10억엔 안 받는다”
[관리자]
2016-01-13 1286
394 "정부의 제주4·3희생자 재조사는 '사상검증'"..반발 확산(종합)
[관리자]
2016-01-06 1229
393 [뉴스룸 신년특집 토론] 유시민 "총선 심판론? 대한민국 어떻게 바꿀지 말하라"
[관리자]
2016-01-05 1536
392 새해인사
[관리자]
2016-01-01 1186
391 [칼럼] 해체된 사회 위의 껍데기 국가
[관리자]
2015-12-25 1286
390 올해의 사자성어 ‘혼용무도’…어리석은 군주가 세상을 어지럽히다
[관리자]
2015-12-21 1273
389 [정세현 칼럼] 누가 북한을 군사강국으로 포장하나
[관리자]
2015-12-21 1300
388 아이들은 너희가 지난해 봄에 한 일을 알고 있다
[관리자]
2015-12-17 1798
387 [사설] 잘못했다는 공무원 아무도 없는 세월호 청문회 /한겨레
[관리자]
2015-12-17 1297
386 [카드뉴스] 떠넘겨라 잡아떼라 청와대 지켜라…그들의 세월호 대처법
[관리자]
2015-12-17 1292
385 [포토] 세월호 유가족 눈동자에 비친 청문회
[관리자]
2015-12-16 1272

알림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