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444
강정마을회 "4.3영령이시여, 강정을 살려주십시오"
4.3위령제서 호소문 배포..."4.3이 강정서 재현되고 있다"
데스크승인 2012.04.03 16:02:19 조승원 | headlinejeju@headlinejeju.co.kr

제주4.3사건 제64주기를 맞은 3일 서귀포시 강정마을회는 제주해군기지 문제와 관련해 "다시는 떠올리고 싶지 않은 4.3의 고통이 지금 강정 해군기지 건설 문제로 그대로 재현되고 있다"며 4.3유족과 제주도민들이 해군기지 반대운동에 힘을 모아줄 것을 호소했다.

강정마을회는 이날 현장에서 배포한 호소문을 통해 "4.3영령들께서 죽음으로 지키고자 했던 제주의 공동체가 이제 무참히 깨지고 있다"며 "세계평화의 섬인 제주도에 그 평화를 능멸하려는 어두운 그림자가 짙게 드리워져 있다"고 토로했다.

강정마을회는 "정부는 제주도민의 자존을 짓밟으며 해군기지 건설 공사를 일사천리로 강행하고 있다"며 "4.3으로 제주도민을 학살하고, 이제는 43톤의 화약으로 구럼비 바위를 폭파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또 "응원경찰이 들어오고 구럼비로 들어가는 모든 길은 통행이 금지됐으며 많은 주민들이 무차별 체포.연행되고 있다"며 "4.3이 현재의 강정에서 그대로 재현되고 있다"고 말했다.

강정마을회는 "지금 강정에서는 평화와 인권이 완전히 짓밟히고 있다"면서 "해군과 경찰들은 강정주민들을 벌레만도 못하게 취급하면서 강정마을은 완전히 사면초가의 상황"이라며 강정의 급박한 상황을 전달했다.

특히 '생사람 피를 말리며 죽이지 말고, 차라리 4.3때처럼 우리도 총으로 쏴서 죽이십시오'라는 표현을 통해 5년 넘게 해군기지 반대 투쟁을 벌이고 있는 지금의 심정을 전했다.

강정마을회는 4.3유족과 제주도민을 향해 "일도 수눌어서 하고 식게떡(제사떡)도 나눠 먹던 도민이 아닌가"라고 물으며 "평화와 인권이 4.3에서 얻은 교훈이라면, 지금 강정의 현실을 알아달라"고 말했다.

이어 "아름다운 구럼비를 깨고 콘크리트로 덮어버릴 수는 없다. 범섬 앞바다를 거대한 케이슨으로 덮어버릴 수는 없다"며 "제발 강정을 도와달라. 강정을 살려달라"고 호소했다. <헤드라인제주>

<조승원 기자 /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데스크승인 2012.04.03 15:38:04 김진규 기자 | true0268@nate.com

제64주년 4.3을 맞아 강정마을회가 호소문을 통해 "다시 떠올리고 싶지 않은 4.3의 고통이 지금 현실에서 재현되고 있다"며 제주도민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강정마을회는 "제주해군기지는 입지선정에서 공사 진행에 이르기까지 온통 기만과 탈법으로 제주도민을 능멸하면서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주민동의는 강정 유권자 1050명 중 단 87명의 박수였다. 15만톤 크루즈 2척 동시접안은 여론호도용 속임수"라며 "제주도지사가 청문회를 천명하고 그 기간 중 일시적 공사 중지 요청도 묵살했다"고 말했다.

강정마을회는 "4.3으로 제주도민들을 학살하고 이제는 43만톤의 화약으로 구럼비 바위를 폭파시키고 있다. 4.3이 현재 강정에서 그대로 진행되고 있다"며 "지금 강정에서는 평화와 인권이 완전히 짓밟히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름다운 구럼비 바위를 깨고 콘크리트로 덮어버릴 수 없다. 제발 강정을 살려달라"고 도민들에게 간곡히 호소했다.

<김진규 기자/저작권자ⓒ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스크승인 2012.04.03 11:46:50 고동명 기자 | lonegm@sisajeju.com

64주년 4.3위령제가 봉행된 4월3일, 제주해군기지 문제로 고통을 겪고 있는 강정마을회는 “강정에서 4.3이 그대로 재현되고 있다. 평화와 인권이 4.3에서 얻은 교훈이라면 지금 강정의 현실을 알아달라”고 호소했다.

강정마을회는 이날 현장에서 배포한 호소문을 통해 “4.3영령들이시여, 영령들께서 죽음으로서 지키고자 했던 제주의 공동체가 이제 무참히 깨지고 있다”며 “정부는 도민의 자존을 짓밟으며 해군기지 건설 공사를 일사천리로 강행하고 있다”고 한탄했다.

마을회는 “4.3으로 도민들을 학살할고, 이제는 43톤 화약으로 구럼비 바위를 폭파하고 있다”고 전했다.

강정마을회는 “응원경찰이 들어오고 구럼비로 들어가는 길은 통행이 금지됐다. 해안이 봉쇄돼 보말하나 잡으러 갈 수 없고 주민들이 무차별 체포, 연행되고 있다”고 강정의 심각한 상황을 전했다.

마을회는 “강정에서는 평화와 인권이 완전히 짓밟히고 해군과 경찰은 주민들을 벌레만도 못하게 취급한다”며 “모든 권력기관들이 조그만 강정마을 하나를 들러먹기 위해서 혈안이다. 강정이라는 어여쁜 처녀 하나를 제물로 바치라고 다그치고 있다”고 했다.

"정부는 국가안보라는 무소불위의 힘으로 도민들을 고착하고 억압하고 있다"며 "강정주민들은 피눈물을 흘리며 절규하고 있다"고 했다.

마을회는 "생사람 피를 말리며 죽이지 말고 차라리 4.3때 처럼 우리도 총으로 쏴서 죽여달라"며 격한 감정을 표현하기도 했다.

마을회는 “살아있는 모든 것의 평화를 위해 강정은 지켜져야 한다. 제발 강정을 살려달라”고 호소했다.

<고동명 기자/저작권자ⓒ 시사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번호
제목
글쓴이
384 뿔난 민간인희생자 유족들, 박 후보에 과거청산법 제정촉구
[관리자]
2012-12-10 4897
383 장준하선생의 의문사 진상규명 국가가 나서라
[관리자]
2012-08-17 4856
382 민간인학살 석달동사건 최종판결 선고
[관리자]
2012-04-28 4828
강정마을회 "4.3영령이시여, 강정을 살려주십시오"
[관리자]
2012-04-03 4808
380 2011 한국전쟁 민간인희생자 충주 합동위령제 안내
관리자
2011-07-12 4763
379 지학순정의평화상 수상단체 초청강연
[관리자]
2012-02-29 4745
378 대법, 진화위 조사내용 불명확 시 추가조사와 개별심리해야, 소멸시효는 3년 제한/연합
[관리자]
2013-05-16 4739
377 [경산민간인학살(3)] 유골, 컨테이너에 방치·훼손…시, 150억원 '셀프취소'
[관리자]
2013-05-09 4723
376 장애해방운동 10년의 평가와 과제
[관리자]
2012-02-29 4716
375 오월길 순례단 모집
[관리자]
2012-04-01 4715
374 범국민위 9월 수입지출현황입니다
관리자
2011-10-05 4611
373 '6.25민간인 희생자 지원조례' 제정 난항
[관리자]
2012-02-16 4583
372 ‘핵안보정상회의 대항행동’ 발족 내·외신 기자회견
[관리자]
2012-02-13 4551
371 [인권연대 기획강좌 시즌3] 인간 - 세계 - 역사, 그 심층을 보다
인권연대
2012-10-05 4531
370 이이화 상임대표 강좌 안내드립니다 file
관리자
2011-10-13 4463
369 남북화해와 금강산관광 재개를 위한 자전거 평화행진(8/10 마감)
[관리자]
2012-08-01 4455
368 [제4회 코리아국제포럼 다시보기] 9월19일 <경제와 주권>
코리아국제포럼
2012-09-29 4436
367 한겨레 뉴스, ‘6·25 민간인 희생자 지원’ 첫 조례 나올까?
[관리자]
2012-05-09 4347
366 범국민위 8월 수입지출현황을 알려드립니다
관리자
2011-09-06 4305
365 영덕 한국전쟁 민간인 피해자 보상금 형평성 논란 / 대구신문
[관리자]
2013-06-08 4299

알림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