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444

 

“아, 이 분의 해맑은 함박웃음이 떠오르네요.”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또다시 인터넷 이슈로 떠올랐습니다. 교육부가 역사교과서 국정화(이하 국정교과서)를 철회하기로 방침을 정했다는 소식이 전해졌기 때문인데요. 최몽룡 명예교수는 지난해 11월 국정교과서 대표집필자로 선정된 직후 여기자 성의홀 논란에 휘말렸다 자진사퇴한 분입니다. 당시 자진사퇴를 발표하면서도 ‘해맑은’ 표정을 지어 모든 사람들을 의아하게 했는데, 바로 오늘과 같은 일을 내다본 것은 아니었을까하는 의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25일 페북지기 초이스입니다.


이날 문화일보 보도에 따르면 교육부는 오는 28일 국정교과서 현장 검토본 공개를 앞두고 국정화를 철회하기로 내부 방침을 세웠다고 합니다.


최순실 게이트로 국민 여론이 극도로 악화된 상황에서 국정교과서를 강행할 경우 교육현장의 감정적 반발을 불러일으켜 ‘역사교과서 바로잡기’라는 취지가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교육부가 판단했다고 신문은 분석했습니다. 교육부는 국정교과서 대안으로 일선 학교가 국정교과서와 검정교과서를 자율적으로 선택하게 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합니다.


교육부는 28일 현장 검토본을 예정대로 공개하되 내년 3월 신학기 수업부터 무조건 국정교과서를 적용하는 기존 일정을 고집하지 않고 국민 여론을 지켜보며 국정화 추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합니다. 그러니까 사실상 국정화를 철회하겠다는 뜻이죠.


네티즌들은 환영하고 있습니다. 인터넷 기사에는 “정말 다행이네요” “추진한 인물들 이름 모두 공개하라” “교육부 눈치는 있네” “지금까지 쓴 돈은 어쩔겨?” 등의 댓글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페북지기 초이스 관련기사


▶사퇴한 분 맞아요? 최몽룡 교수의 해맑은 미소 수상하다


다수의 네티즌들은 지난해 11월 국정교과서 대표집피리자로 선정됐다 사퇴한 최몽룡 명예교수를 떠올리고 있습니다.


‘국정교과서 철회’ 함박웃음 미스터리 이제 풀리나… 페북지기 초이스© Copyright@국민일보 ‘국정교과서 철회’ 함박웃음 미스터리 이제 풀리나… 페북지기 초이스


“이분의 미소, 드디어 풀렸습니다.”


“캬, 멋진 한 수! 명예교수라는 분이 성추행 논란으로 사퇴하면서 왜 저렇게 환하게 웃을 수 있었는지 이제 알게 됐다.”

라고 말이죠.


실제로 파워 트위터리안인 ‘김빙삼’씨는 당시 “청와대가 찍어 교과서 집필하라는데, 이 흉흉한 세상에 안 한다고 뻐팅기다가는 무신 꼴을 당할지 알 수 없고, 일단 한다는 듯 안 하고 싶은 의중을 내비치는 와중에 치매와 성희롱을 적절히 섞어서 집필진 사퇴를 만들어내는 솜씨가 대단하재?”라고 적으며 최몽룡 명예교수의 함박웃음을 분석하기도 했습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번호
제목
글쓴이
444 비박계 “여야 합의 안되면 ‘4월 퇴진’ 상관없이 탄핵”
[관리자]
2016-12-04 546
443 이건 ‘혁명에 준하는 상황’이 아니고 혁명이다 김제동씨
[관리자]
2016-12-03 485
442 송건호언론상’ 수상 김동춘 교수 / “청암 선생 자취따라 ‘지식인이란 무엇인가’ 늘 고민”
[관리자]
2016-11-30 634
'국정교과서 철회' 함박웃음 미스터리 이제 풀리나… 페북지기 초이스
[관리자]
2016-11-25 608
440 朴대통령에 위자료 청구?…알고보니 노무현 전 대통령 '사위'
[관리자]
2016-11-23 566
439 한국전쟁전후 민간인희생자 합동위령제 열려
[관리자]
2016-11-23 320
438 대법, 경북지역 '국민보도연맹 사건' 국가 배상책임 인정
[관리자]
2016-09-17 488
437 “신문광고에 함께할 3천명의 세월호 촛불이 돼 주세요.”
[관리자]
2016-09-02 443
436 나는 네가 1950년에 한 일을 알고 있다
[관리자]
2016-08-27 520
435 10월항쟁 70주기, 대구역서 전국노동자대회 열린다
[관리자]
2016-08-26 453
434 일본 돈 10억엔…할머니들 "정부가 이렇게 괴롭힌 건 처음"
[관리자]
2016-08-26 566
433 [사설] ‘역사전쟁’ 획책하는 집권세력 / 한겨레
[관리자]
2016-08-26 394
432 영화 ‘인천상륙작전’이 말하지 않는 진실
[관리자]
2016-08-13 568
431 천주교 수원교구 사제연대 시국선언(8월 1일자)
[관리자]
2016-08-05 494
430 +부고 : 금일 새벽 2시 채의진 회장님께서 소천하셨습니다.
[관리자]
2016-06-28 637
429 '진실의힘 인권상'에 문경 민간인학살 생존자 채의진씨
[관리자]
2016-06-16 572
428 “뒤틀린 근대사 되풀이 않도록 새로운 100년 준비”
[관리자]
2016-06-16 597
427 "뉴라이트 출신의 황당 지시, 이제라도 사과하라"
[관리자]
2016-05-30 547
426 “현대판 ‘춘추’로 ‘난신적자’들 떨게 할 것”
[관리자]
2016-05-29 525
425 [크리틱] 봄의 좌표 / 서해성
[관리자]
2016-05-28 534

알림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