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ressEngine ver.2

글 수 444

등록 :2016-12-04 18:49수정 :2016-12-04 19:04

박 대통령 퇴진시기 표명 상관없이 표결 참여 의사 재확인
‘4월퇴진’ 입장으로 후퇴했다가 6차 촛불 이후 탄핵으로 선회

새누리당 비박근혜계 모임인 비상시국위원회가 4일 박근혜 대통령이 퇴진 시점을 밝히더라도 여야 합의가 되지 않으면 탄핵 표결에 참여하겠다고 결론냈다. 전날 232만 촛불집회의 민심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비상시국위원회 대변인인 황영철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비상시국위 회의 뒤 “지금은 주권자인 국민의 명령을 받들고 국민들께서 조속히 일상 복귀하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시급하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이에 비상시국위원회는 여야 합의가 이르지 못한다면 대통령의 입장 표명과 상관없이 9일 탄핵표결에 조건없이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황 의원은 표결 참여가 탄핵에 찬성한다는 뜻인지에 대해 “찬성이라고 봐도 된다”면서 “찬반 여부는 헌법기관으로서 국회의원의 중요한 권한이므로 꼭 찬성한다고 표현하기는 어렵다. 다만 탄핵안이 가결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비상시국위원회는 지난주 박 대통령이 3차 담화를 통해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고 하자 친박계가 주장한 “내년 4월 퇴진, 6월 대선” 당론에 찬성하며 기존 입장에서 후퇴했다. 하지만 지난 주말 6차 촛불집회를 거치면서 탄핵으로 가야한다는 의견으로 다시 모아진 것이다.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새누리당 비박계의 탄핵 표결 참여 결정은 상식적이고 당연한 결과”라고 환영했다. 기 대변인은 이어 “여·야 정치권은 모두 국민의 뜻을 겸허히 따르고, 국민만 바라보며 대통령 탄핵에 나설 것을 재차 촉구한다”면서 “남은 일주일 우리당은 탄핵에 찬성하는 새누리당 양심세력을 최대한 이끌어내 대통령 탄핵 성사에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 의원은 또 청와대가 박 대통령 퇴진 문제와 관련해 비박계 의원들과 회동을 추진을 검토한 것에 대해 "지금까지 그런 요청이 없었고 요청이 온다고 하더라도 이 만남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윤형중 기자 hjyoon@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politics/assembly/773223.html?_fr=mt1#csidx3f5760c79d701c997c01d4bc23b80b9

번호
제목
글쓴이
비박계 “여야 합의 안되면 ‘4월 퇴진’ 상관없이 탄핵”
[관리자]
2016-12-04 330
443 이건 ‘혁명에 준하는 상황’이 아니고 혁명이다 김제동씨
[관리자]
2016-12-03 300
442 송건호언론상’ 수상 김동춘 교수 / “청암 선생 자취따라 ‘지식인이란 무엇인가’ 늘 고민”
[관리자]
2016-11-30 383
441 '국정교과서 철회' 함박웃음 미스터리 이제 풀리나… 페북지기 초이스
[관리자]
2016-11-25 368
440 朴대통령에 위자료 청구?…알고보니 노무현 전 대통령 '사위'
[관리자]
2016-11-23 363
439 한국전쟁전후 민간인희생자 합동위령제 열려
[관리자]
2016-11-23 203
438 대법, 경북지역 '국민보도연맹 사건' 국가 배상책임 인정
[관리자]
2016-09-17 316
437 “신문광고에 함께할 3천명의 세월호 촛불이 돼 주세요.”
[관리자]
2016-09-02 324
436 나는 네가 1950년에 한 일을 알고 있다
[관리자]
2016-08-27 343
435 10월항쟁 70주기, 대구역서 전국노동자대회 열린다
[관리자]
2016-08-26 328
434 일본 돈 10억엔…할머니들 "정부가 이렇게 괴롭힌 건 처음"
[관리자]
2016-08-26 415
433 [사설] ‘역사전쟁’ 획책하는 집권세력 / 한겨레
[관리자]
2016-08-26 268
432 영화 ‘인천상륙작전’이 말하지 않는 진실
[관리자]
2016-08-13 410
431 천주교 수원교구 사제연대 시국선언(8월 1일자)
[관리자]
2016-08-05 360
430 +부고 : 금일 새벽 2시 채의진 회장님께서 소천하셨습니다.
[관리자]
2016-06-28 470
429 '진실의힘 인권상'에 문경 민간인학살 생존자 채의진씨
[관리자]
2016-06-16 431
428 “뒤틀린 근대사 되풀이 않도록 새로운 100년 준비”
[관리자]
2016-06-16 466
427 "뉴라이트 출신의 황당 지시, 이제라도 사과하라"
[관리자]
2016-05-30 415
426 “현대판 ‘춘추’로 ‘난신적자’들 떨게 할 것”
[관리자]
2016-05-29 412
425 [크리틱] 봄의 좌표 / 서해성
[관리자]
2016-05-28 413

알림



XE Login